시편 146:5

시 146:5 야곱의 하나님을 자기의 도움으로 삼으며 여호와 자기 하나님에게 자기의 소망을 두는 자는 복이 있도다

야곱의 하나님은 인내하시는 하나님, 긍휼의 하나님이시다. 모태에서부터 쌍둥이였던 그는 장자가 되려고 먼저 나가려는 형의 발목을 붙잡았다고 알려질 정도로 욕망의 화신같은 존재였다. 실제로 그는 팥죽 한 그릇에 장자권을 넘겨 받는 꼼수를 부렸고 막판에는 아버지를 속이면서까지 형에게 가야 할 축복을 가로챈다. 하나님은 패륜아같은 그를 포기하지 않으시고 끝까지 함께 하셨다.

야곱은 자기중심적이고 이기적인 인간의 전형이다. 누구든 그 내역을 알면 고개를 저을만한 인물이다. 그럼에도 하나님은 야곱을 사랑하시고 복을 주시며 변화시키신다. 야곱에겐 반전의 은혜가 충만하다. 그래서 야곱의 하나님이라는 표현 자체가 너무 은혜다. 어느 누구라도 소망을 가지게 하는 대목이다. 그 눈이 불꽃같으신 하나님을 생각하면 한없이 위축되다가도 야곱의 하나님을 생각하면 위로를 받는다.

하나님은 나를 도우시는 분이시다. 내가 하나님의 존재를 알게 된 것도, 그 분에게 구하거나 의지하게 된 것도 처음부터 나를 도우시려고 작정하고 다가와주신 하나님의 은덕 때문이다. 위대한 창조주께서 사랑의 아버지로 나를 대하시기로 정하시고 챙겨주시는 은혜가 작동하고 있는 것이다. 못나고 부끄러운 데도 그렇게 하셨고 지금도 그렇게 하고 계시다. 나는 복있는 사람이다. 야곱의 하나님이 나의 도움이 되시기 때문이다.

LIVING LIFE 바로가기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출애굽기 29:42

출 29:42 이는 너희가 대대로 여호와 앞 회막 문에서 늘 드릴 번제라 내가 거기서 너희와 만나고 네게 말하리라 아침 저녁으로 드리는 상번제의 규례다. 상번제는 속죄보다 교제에 초점이 있다. 여호와를 생각하며 그 하루를 의탁하고 안식의 시간 또한 여호와께 의뢰하는 패턴이다. 상번제의 패턴은 철저하게 하나님 중심으로 돌아가는 일상을 의미한다. 아무리 바빠

출애굽기 29:4-5

출 29:4-5 너는 아론과 그의 아들들을 회막 문으로 데려다가 물로 씻기고 의복을 가져다가 아론에게 속옷과 에봇 받침 겉옷과 에봇을 입히고 흉패를 달고 에봇에 정교하게 짠 띠를 띠게 하고 아론과 그의 아들들을 제사장으로 위임하는 절차가 지시된다. 물로 씻기고 거룩한 에봇을 입게 했다. 이후에도 성소의 직무를 행할 때마다 수족을 씻어야 했다. 은혜와 긍휼

출애굽기 28:2-3

출 28:2-3 네 형 아론을 위하여 거룩한 옷을 지어 영화롭고 아름답게 할지니 너는 무릇 마음에 지혜 있는 모든 자 곧 내가 지혜로운 영으로 채운 자들에게 말하여 아론의 옷을 지어 그를 거룩하게 하여 내게 제사장 직분을 행하게 하라 대통령을 접견하는데 런닝셔츠만 입고 가는 경우는 없다. 상대에 따라 그에 상응하는 의전이 필요한 법이다. 본문에서 하나님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