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편 132:13-14

시 132:13-14 여호와께서 시온을 택하시고 자기 거처를 삼고자 하여 이르시기를 이는 내가 영원히 쉴 곳이라 내가 여기 거주할 것은 이를 원하였음이로다

하나님께서 여호와, 즉 구원자로 이 땅에 오셨을 때 시온을 거처로 삼으셨다. 시온은 다윗이 왕에 올랐을 때조차도 여부스족이 살던 우상의 땅이었다. 하나님은 그 곳을 당신께서 영원히 쉴 곳으로 지정하셨다. 파리나 런던, 로마도 아니다. 이스라엘 나라조차 큰 나라도 아니었다. 이집트나 바벨론에 비하면 턱없이 작은 변방이었다. 그런데도 하나님은 이스라엘과 시온을 택하신다.

시온은 만세 전부터 하나님의 눈에 들은 곳이다. 다윗은 그 감을 잡았다. 이미 신명기에서는 그 곳에 대한 힌트가 여러 번 제시되었다. 그 곳은 아브라함 때 멜기세덱이라는 신비한 인물이 여호와께 제사를 드리던 곳이었다. 다윗이 군 장교와 왕의 지위를 거치며 대부분 공직자로 살았지만 그의 촉은 어느 제사장이나 선지자보다도 신령했다. 하나님께서 당신의 거처로 삼은 곳을 알아챘고 쉴 곳을 지어드린다.

성전을 찾는 사람들은 시온에 서린 하나님의 마음을 기억한다. 그 마음에 합했던 다윗을 기억한다. 그리고는 그 터에서 창조주요 주권자이신 하나님의 긍휼과 복을 구한다. 교회는 성령께서 거하시는 그리스도의 몸이다. 그리스도를 따르는 보편교회에 속한 모든 지역교회와 성도들은 신실하게 성경을 따르는 한 하나님의 거처요, 하나님의 눈이 머무는 곳이다.

은혜의정원교회가 그런 곳이며 내 마음이 또한 그렇다. 내 마음을 성전삼고 하나님께서 영으로 거하신다. 하나님은 내가 그런 깨달음과 배포로 담대하기 원하시고 경건하기 원하신다. 그렇게 살아야 한다.

LIVING LIFE 바로가기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디모데후서 3:12

딤후 3:12 무릇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경건하게 살고자 하는 자는 박해를 받으리라 신실한 신자는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경건하게 사는 사람이다. 신실한 신자는 세상에서 박해를 받기 쉽다. 그 박해는 은근한 따로부터 왕따, 혹은 비난이나 인신공격 등을 포함한다. 이유는 세상과 다른 길을 가기 때문이다. 야고보는 경건이란 ‘자기를 지켜 세속에 물들지 않는 것

디모데후서 3:1~2

딤후 3:1-2 너는 이것을 알라 말세에 고통하는 때가 이르러 사람들이 자기를 사랑하며 돈을 사랑하며 자랑하며 교만하며 비방하며 부모를 거역하며 감사하지 아니하며 거룩하지 아니하며 바울은 말세가 깊어질 수록 두드러지는 현상을 ‘자기 사랑’으로 본다. 이른바 자기 중심성이다. . 안타깝게도 모든 인간은 아담의 타락 이래, 이런 성향에 물든 세상에 태어나

디모데후서 2:2

딤후 2:2 또 네가 많은 증인 앞에서 내게 들은 바를 충성된 사람들에게 부탁하라 그들이 또 다른 사람들을 가르칠 수 있으리라 복음의 흐름이 네 단계에 걸쳐 이어진다. 바울로부터 디모데에게, 그 다음은 충성된 사람들’에게, 충성된 사람들은 ‘또 다른 사람들’에게 복음을 가르친다. 바울은 사도이고 디모데는 목회자이니 ‘충성된 사람들’은 평신도 리더를 가리키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