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시편 132:13-14

시 132:13-14 여호와께서 시온을 택하시고 자기 거처를 삼고자 하여 이르시기를 이는 내가 영원히 쉴 곳이라 내가 여기 거주할 것은 이를 원하였음이로다

하나님께서 여호와, 즉 구원자로 이 땅에 오셨을 때 시온을 거처로 삼으셨다. 시온은 다윗이 왕에 올랐을 때조차도 여부스족이 살던 우상의 땅이었다. 하나님은 그 곳을 당신께서 영원히 쉴 곳으로 지정하셨다. 파리나 런던, 로마도 아니다. 이스라엘 나라조차 큰 나라도 아니었다. 이집트나 바벨론에 비하면 턱없이 작은 변방이었다. 그런데도 하나님은 이스라엘과 시온을 택하신다.

시온은 만세 전부터 하나님의 눈에 들은 곳이다. 다윗은 그 감을 잡았다. 이미 신명기에서는 그 곳에 대한 힌트가 여러 번 제시되었다. 그 곳은 아브라함 때 멜기세덱이라는 신비한 인물이 여호와께 제사를 드리던 곳이었다. 다윗이 군 장교와 왕의 지위를 거치며 대부분 공직자로 살았지만 그의 촉은 어느 제사장이나 선지자보다도 신령했다. 하나님께서 당신의 거처로 삼은 곳을 알아챘고 쉴 곳을 지어드린다.

성전을 찾는 사람들은 시온에 서린 하나님의 마음을 기억한다. 그 마음에 합했던 다윗을 기억한다. 그리고는 그 터에서 창조주요 주권자이신 하나님의 긍휼과 복을 구한다. 교회는 성령께서 거하시는 그리스도의 몸이다. 그리스도를 따르는 보편교회에 속한 모든 지역교회와 성도들은 신실하게 성경을 따르는 한 하나님의 거처요, 하나님의 눈이 머무는 곳이다.

은혜의정원교회가 그런 곳이며 내 마음이 또한 그렇다. 내 마음을 성전삼고 하나님께서 영으로 거하신다. 하나님은 내가 그런 깨달음과 배포로 담대하기 원하시고 경건하기 원하신다. 그렇게 살아야 한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시편 45:1,7ㅣ3월 5일

시 45:1 내 마음이 좋은 말로 왕을 위하여 지은 것을 말하리니 내 혀는 글솜씨가 뛰어난 서기관의 붓끝과 같도다 시 45:7 왕은 정의를 사랑하고 악을 미워하시니 그러므로 하나님 곧 왕의 하나님이 즐거움의 기름을 왕에게 부어 왕의 동료보다 뛰어나게 하셨나이다 왕을 위한 찬양시편이다. 여기서의 왕은 만왕의 왕이신 그리스도를 예표한다. 신자는 그리스도의 신부

시편 44:17ㅣ3월 4일

시 44:17 이 모든 일이 우리에게 임하였으나 우리가 주를 잊지 아니하며 주의 언약을 어기지 아니하였나이다 시 44:26 일어나 우리를 도우소서 주의 인자하심으로 말미암아 우리를 구원하소서 본문은 죄로 인해 심판받는 이스라엘 중에서도 충성을 지킨 ‘남은 자’급에 속한 사람이 드릴 법한 내용이다. 주변 풍조가 주의 언약을 어기는 대세임에도 이들은 주를 잊

시편 43:5ㅣ3월 2일

시 43:5 내 영혼아 네가 어찌하여 낙심하며 어찌하여 내 속에서 불안해 하는가 너는 하나님께 소망을 두라 그가 나타나 도우심으로 말미암아 내 하나님을 여전히 찬송하리로다 사람에겐 두 가지의 불안이 있다. 근원적인 불안과 환경에서 오는 불안이다. 근원적 불안은 창조주와의 불화한 상태에서 온다. 이는 중생을 통해 극복할 수 있다. 환경에서 오는 불안은 생존문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