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시편 129:5-6

시 129:5-6 무릇 시온을 미워하는 자들은 수치를 당하여 물러갈지어다 그들은 지붕의 풀과 같을지어다 그것은 자라기 전에 마르는 것이라

시온은 성전산이다. 여호와 하나님을 예배하기 위해 구별된 곳이다. 시온을 미워함은 하나님을 거부하는 것과 같다. 특히 여호와 하나님을 거부하는 것은 예수 그리스도를 거부하는 것과 같다. 우상을 섬기는 이방 나라들이 이스라엘을 괴롭힘과 같이 예수 그리스도를 거부하는 세상이 교회를 괴롭히는 일이 많다.

세상의 종교만이 아니다. 각종 사상과 사회 관습조차 연대하여 기독교적 가치관을 공격한다. 복음이 싫고 진리가 드러나는 것이 싫은 것이다. 이렇게 세상이 교회를 거세게 몰아붙인다해도 이미 승부가 결정된 싸움에 불과하다. 세상은 끝이 정해져 있고 지붕의 풀과 같이 쇠잔해질 것이다. 세상의 본질은 자라기 전에 마르는 풀이다.

초대교회 성도들은 이런 세상의 본질을 간파한 분들이다. 그들은 세상의 광휘와 번성에 기죽지않았다. 세상이 미워해도 타협하지 않았다. 마음 중심에 시온을 간직했기에 어디를 가든 예배와 기도를 잃지 않았다. 환경이 어떻게 돌아가든 그리스도를 증거했고 그리스도를 따름으로 복음을 살았다. 무엇을 하든, 세상이 어찌 돌아가든 그것이 핵심 데스티니였기 때문이다.

그들은 순간이 아니라 영원을 붙든 사람들이었다. 그들에겐 시온의 영광이 덧입혀졌다. 나도 그렇다.

사 40:6,8 말하는 자의 소리여 이르되 외치라 대답하되 내가 무엇이라 외치리이까 하니 이르되 모든 육체는 풀이요 그의 모든 아름다움은 들의 꽃과 같으니 풀은 마르고 꽃은 시드나 우리 하나님의 말씀은 영원히 서리라 하라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시편 43:5ㅣ3월 2일

시 43:5 내 영혼아 네가 어찌하여 낙심하며 어찌하여 내 속에서 불안해 하는가 너는 하나님께 소망을 두라 그가 나타나 도우심으로 말미암아 내 하나님을 여전히 찬송하리로다 사람에겐 두 가지의 불안이 있다. 근원적인 불안과 환경에서 오는 불안이다. 근원적 불안은 창조주와의 불화한 상태에서 온다. 이는 중생을 통해 극복할 수 있다. 환경에서 오는 불안은 생존문

시편 42:6-7ㅣ3월 1일

시 42:6-7 내 하나님이여 내 영혼이 내 속에서 낙심이 되므로 내가 요단 땅과 헤르몬과 미살 산에서 주를 기억하나이다 주의 폭포 소리에 깊은 바다가 서로 부르며 주의 모든 파도와 물결이 나를 휩쓸었나이다 내 영혼이 내 속에서 낙심될 때가 있다. 원치 않은 일을 겪을 때, 혹은 원치 않았던 일들이 기억날 때이다. 그 일들은 먹장구름처럼 마음을 뒤덮어 소

요엘 3:21ㅣ2월 29일

욜 3:21 내가 전에는 그들의 피흘림 당한 것을 갚아 주지 아니하였거니와 이제는 갚아 주리니 이는 여호와께서 시온에 거하심이니라 유다가 피를 흘린 이유는 심판때문이다. 심판을 받은 이유는 우상을 숭배했기 때문이다. 우상숭배는 하나님에게 배신이었다. 경고도 있었고 회유도 있었다. 그러나 듣지를 않았다. 더 나은 미래를 위해 심판이 불가피했다. 이 때의 피흘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