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시편 127:1

시 127:1 여호와께서 집을 세우지 아니하시면 세우는 자의 수고가 헛되며 여호와께서 성을 지키지 아니하시면 파수꾼의 깨어 있음이 헛되도다

하나님을 여호와라고 부를 수 있는 사람은 복되다. 하나님께서 구원자로 다가와 주셨기에 가능한 호칭이기 때문이다. 막연히 ‘신이시여...’ 했다가 정작 그 신을 인격적으로 만나면 보통명사가 아니라 고유명사로 부르게 되는데 구약시대에는 그 이름이 바로 여호와다. 그 이름은 나를 구원하신 이름, 나를 치유하신 이름이다. 헤세드, 즉 인애하심으로 여전히 나를 사랑하시는 그 이름이다.

그 하나님이 내 인생의 건축자가 되시고 보호자가 되신다. 집을 세우듯 뭔가를 하려는 사람은 여호와 하나님을 의뢰하여야 한다. 마치 설계사에게 설계를 맡기고 건설업자에게 건축을 맡기듯 시종일관 의탁해야 한다. 모든 인간은 죄중에 태어나 사실상 사탄에게 인생 건축과정을 주도당하며 부실공사로 괴로움을 겪는다. 그러나 여호와 하나님은 흉가같은 집을 철거하고 새로운 집을 지어주신다.

생활의 터전이 여호와로 인해 지어진 사람은 흡사 청지기처럼 산다. 자기가 지은 집이 아니기 때문에 지은 자의 뜻을 생각하며 지은 자를 드러내는 삶을 살려한다. 매일매일의 삶을 의탁한다. 남은 건축과정이 있고 그 과정 역시 의탁하기 때문이다. 아름답고 든든하게 이루어가실 것이다. 오늘 하루도 설계자요 건축가이신 여호와를 인정하며 모든 행사와 걸음을 의뢰한다.

*나의 구원자, 내 인생의 건축자이신 여호와 하나님을 의지하오니 오늘의 걸음도 인도하시고 간수하여 주시옵소서.

 

Recent Posts

See All

베드로후서 3:8-9ㅣ6월 15일

벧후 3:8-9 사랑하는 자들아 주께는 하루가 천 년 같고 천 년이 하루 같다는 이 한 가지를 잊지 말라 주의 약속은 어떤 이들이 더디다고 생각하는 것 같이 더딘 것이 아니라 오직 주께서는 너희를 대하여 오래 참으사 아무도 멸망하지 아니하고 다 회개하기에 이르기를 원하시느니라 철학자나 물리학자들에게 시간 이해는 중요한 주제다. 과거와 현재, 미래로 단순 분

베드로후서 2:20-21ㅣ6월 14일

벧후 2:20-21 만일 그들이 우리 주 되신 구주 예수 그리스도를 앎으로 세상의 더러움을 피한 후에 다시 그 중에 얽매이고 지면 그 나중 형편이 처음보다 더 심하리니 의의 도를 안 후에 받은 거룩한 명령을 저버리는 것보다 알지 못하는 것이 도리어 그들에게 나으니라 그리스도를 알았는데 다시 세상으로 돌아가는 배도를 경계한다. 이 때의 앎은 지식적이고 관

베드로전서 2:3ㅣ6월 13일

벧후 2:3 그들이 탐심으로써 지어낸 말을 가지고 너희로 이득을 삼으니 그들의 심판은 옛적부터 지체하지 아니하며 그들의 멸망은 잠들지 아니하느니라 이단은 처음엔 비슷하나 갈수록 달라진다. 결국은 지어낸 말로 미혹하는 단계에 이른다. 진리의 무장이 허술한 상태에선 온갖 공을 들이면서 파고드는 이들의 작전을 물리치는 것이 쉽지 않은 경우도 있다. 이들의 배후에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