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명기 34:4

신 34:4 여호와께서 그에게 이르시되 이는 내가 아브라함과 이삭과 야곱에게 맹세하여 그의 후손에게 주리라 한 땅이라 내가 네 눈으로 보게 하였거니와 너는 그리로 건너가지 못하리라 하시매

모세의 발목을 잡았던 므리바 사건은 아무래도 하나님의 의도가 있었던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을 떨칠 수 없다. 하나님의 의중에는 모세가 가나안에 들어가는 계획이 없었던 거 같다는 것이다. 만일 므리바가 아니었다면 다른 곳에서라도 무슨 일이 일어났을 수 있었다는 추측이다. 모세는 가나안 입구까지가 최상이었을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하나님은 모세의 시신조차도 행적을 감추게 하셨다. 그마저 우상화될 수 있었기 때문이다. 모세가 나무에 달았던 놋뱀은 히스기야 때까지도 우상처럼 떠 받들여졌다. 사람은 눈에 보이는 것을 가지고 못하는 일이 없는 존재다.

바울은 삼층천에 다녀온 다음, 육체의 가시라고 부른 고통의 짐을 걸머진다. 하나님은 그를 없애달라했던 세 번의 기도에 퇴짜를 놓으셨다. 바울이 교만하지 않도록 배려하신 것이다. 사울왕은 초기에는 행구 뒤에 숨을 정도로 겸손했지만 나중엔 제사장들을 집단학살했을 정도로 완악해졌다. 기드온 역시 므낫세 중의 작은 자로 스스로를 낮추었지만 승승장구한 뒤에는 자기를 기리는 기념비에 우상문화까지도 조장하는 패역을 보였다. 사람은 하나님께서 제동을 걸지 않으면 어떻게 변할지 모르는 연약한 존재다. 모세의 경우 최소한, 추해질 수 있는 가능성을 차단하셨을 가능성이 높다.

어떻든 영성적으로 안좋은 조짐은 최대한 배제하려고 노력해야 한다. 모세의 경우는 혈기였고, 삼손은 욕망이었으며 게하시는 탐심이었다. 그런 것들이 하나님의 존재와 신호를 가리우게 되면 이전의 모든 것들이 물거품이 된다. 모세는 남길 수 있는 최대한의 것을 건졌다. 이미 신명기 말미에서 모세가 예고한 것처럼 가나안 정착 이후의 이스라엘의 행적은 우상과 심판의 그늘을 피할 수 없었다. 모세는 이미 그런 그늘을 본 사람이다.

가나안이 그에겐 환상으로 여겨지지 않았을 가능성이 있는 것이다. 아쉬울 수 있지만 하나님은 모세의 짐을 내려놓게 하시고 안식에 들어가게 하셨다. 곧바로 아버지 품에 들어간 것이다. 그렇다면 더 바랄 것이 무어랴. 순전히 추정이지만 자꾸 그런 생각이 든다^^ 이 추정이 맞다면 못누리는 것도 얼마든지 은혜다.

 

LIVING LIFE 바로가기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시 34:1-2 내가 여호와를 항상 송축함이여 내 입술로 항상 주를 찬양하리이다 내 영혼이 여호와를 자랑하리니 곤고한 자들이 이를 듣고 기뻐하리로다 영혼이 여호와를 자랑하는 은혜가 귀하다. 영혼에서 우러나오는 찬양은 하나님을 체험적으로 아는데서 나온다. 적지 않은 이들이 의무적으로, 혹은 당위 차원에서 찬양한다. 하나님도 알고, 바램도 있지만 현재의 마음

시 33:18-19 여호와는 그를 경외하는 자 곧 그의 인자하심을 바라는 자를 살피사 그들의 영혼을 사망에서 건지시며 그들이 굶주릴 때에 그들을 살리시는도다 출애굽 1세대가 실패한 부분이 경외함이다. 그들의 초점은 하나님의 마음보다도 하나님의 능력에 있었다. 그래서 그들은 늘 의심하고 불평하며 거역했다. 인격적 신뢰가 없었기에 문제가 닥칠 때마다 하나님께

시 32:5-6 내가 이르기를 내 허물을 여호와께 자복하리라 하고 주께 내 죄를 아뢰고 내 죄악을 숨기지 아니하였더니 곧 주께서 내 죄악을 사하셨나이다 이로 말미암아 모든 경건한 자는 주를 만날 기회를 얻어서 주께 기도할지라 진실로 홍수가 범람할지라도 그에게 미치지 못하리이다 구약시대의 자복은 희생제사의 피에 근거했다. 신약시대의 자복은 십자가의 보혈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