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명기 33:10

신 33:10 주의 법도를 야곱에게, 주의 율법을 이스라엘에게 가르치며 주 앞에 분향하고 온전한 번제를 주의 제단 위에 드리리로다

본문은 모세가 각 지파를 축복하는 대목 중 레위지파에게 전한 내용이다. 주의 법을 가르치는 일과 제사를 집례하는 소명이 주어졌는데 현대교회의 목회자들이 하는 사역과 흡사하다. 이외에도 모세는 지파별로 그들에게 주어진 데스티니를 전하며 형통을 선포한다. 이는 그들에게 하나님께서 예정하신 원래 의도를 반영한다. 만약 그들이 신실하게 주님을 따른다면 고스란히 성취될 수 있는 축복들이다.

지파마다 데스티니도 축복의 내용도 달랐다. 각자가 다른 것이다. 같은 분야의 일을 하더라도 스타일과 방식이 얼마든지 다를 수 있다. 목회자의 세계를 보면 그 점은 분명하다. 목회의 길을 걷지만 강조점이나 사역의 패턴이 각각 다르다. 너의 길이 있고 나의 길이 있는 것이다. 어느 정도는 배우고 모방할 수 있지만 나만이 가능한 나의 길을 가야 하는 것이다. 그 궤도를 찾는 것도 복이다.

꼭 거창해야 하는 것은 아니다. 집에 있는 그릇에도 사발이 있는가 하면 종지도 있다. 그릇에도 각각의 데스티니가 있는 것이다. 그런데 서로간 사이즈를 재면서 비교의식에 빠진다면 잘못 짚은 것이다. 교육이나 광고를 비롯한 사회적 영향이나 부모의 영향을 받아 자기의 길을 잃어버린 사람들이 적지않다.

열 두 지파에겐 모세의 축복이 좋은 가늠자가 되었을 것이다. 지금은 성령께서 가정교사처럼 각자를 도우신다. 그 분은 질문을 기다리신다. 자꾸 묻고 또 묻고 집중하다보면 모세의 축복같은 힌트를 받을 수 있다. 나는 이미 데스티니의 궤도를 탔지만 방식이나 타이밍, 내용 등에 대해선 자꾸 묻는다. 그리고 생각의 흐름에 집중해본다. 아직도 서툴고 모르는 게 많다. 그래서 더욱 의지한다.

 

LIVING LIFE 바로가기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시 27:4 내가 여호와께 바라는 한 가지 일 그것을 구하리니 곧 내가 내 평생에 여호와의 집에 살면서 여호와의 아름다움을 바라보며 그의 성전에서 사모하는 그것이라 왕이요 능란한 군지휘관이자 시인이기도 했던 다윗이 가장 바라던 한 가지가 있었다. 그것은 성전에서 여호와의 아름다움을 바라보며 그 안에 거하는 은혜였다. 율법을 지키지 않으면 돌에 맞아 죽던 추

시 26:1-2 내가 나의 완전함에 행하였사오며 흔들리지 아니하고 여호와를 의지하였사오니 여호와여 나를 판단하소서 여호와여 나를 살피시고 시험하사 내 뜻과 내 양심을 단련하소서 본문의 완전함은 성경 원어를 감안할 때 ‘성실함’, ‘순수함’등의 뜻을 가지는 단어다. 즉 무오함이 아니라 신실함을 의미한다. 본문의 배경을 압살롬의 반란 상황으로 추정하는데,

시 25:14 여호와의 친밀하심이 그를 경외하는 자들에게 있음이여 그의 언약을 그들에게 보이시리로다 여호와의 친밀하심으로 하나님의 언약을 본 사람 중 대표주자가 구약에선 아브라함, 신약에선 고넬료다. 사도행전은 고넬료가 ‘하나님을 경외하는 사람’이었음을 밝힌다(10:22). 하나님은 베드로를 그에게 보내어 복음과 성령을 받게 하시며 오래 전부터 약속된 열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