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신명기 32:51-52

신 32:51-52 이는 너희가 신 광야 가데스의 므리바 물 가에서 이스라엘 자손 중 내게 범죄하여 내 거룩함을 이스라엘 자손 중에서 나타내지 아니한 까닭이라 네가 비록 내가 이스라엘 자손에게 주는 땅을 맞은편에서 바라보기는 하려니와 그리로 들어가지는 못하리라 하시니라

47절에서 모세는 율법의 모든 말씀을 지키는 것이 헛된 일이 아니라 생명의 일이라 말한다. 순종은 땅을 차지하게 하고 순종하는 자의 날을 장구하게 한다. 순종할 때 가장 좋은 마음가짐은 사랑으로 하나님의 마음을 헤아리며 하나님과 연합하는 길을 추구하는 마음이다. 이런 마음이 지속적인 순종을 가능하게 한다. 순종은 마음의 문제다. 마음으로 하나님의 거룩함을 드러내는 것이 진정한 순종이다.

40년 미디안광야에서 연단받고 40년 이스라엘과 함께 광야생활을 했던 모세였다. 그럼에도 므리바 물가에서 혈기를 내며 불순종하여 하나님의 거룩함을 나타내지 아니한 까닭에 가나안 땅의 입장이 금지됐다. 그는 바라보기만 했을 뿐 들어가지는 못했다(52절). 버림받은 것은 아니다. 누리지 못함이다. 온전한 순종이 안되면 바라보기는 하지만 누리지는 못한다. 내치지는 않지만 주시지도 않는다. 서늘하다.

모세로 상징되는 율법시대와 달리 십자가의 은혜를 누리는 신약시대를 살고 있다. 그러나 여전히 언약은 언약이다. 신약, 즉 새로운 언약이라 그렇지 엄연히 계약이며 계약은 당사자의 신실한 이행을 필수 전제로 한다. 은혜시대를 살아가면서도 바라보기는 하지만 누리지 못하는 일이 많은 이유가 여기에 있다. 온전한 순종의 길을 가야 한다. 지난 일들은 회개하고 앞으로는 순종이다. 회개와 순종이 내 살 길이다.

*하나님 아버지, 어제까지의 불순종을 회개하며 오늘부터의 순종을 다짐합니다. 저의 삶을 통해 하나님의 거룩함이 나타나게 하시옵소서.

 

Recent Posts

See All

열왕기하 2:9ㅣ6월 21일

왕하 2:9 건너매 엘리야가 엘리사에게 이르되 나를 네게서 데려감을 당하기 전에 내가 네게 어떻게 할지를 구하라 엘리사가 이르되 당신의 성령이 하시는 역사가 갑절이나 내게 있게 하소서 하는지라 엘리야는 승천하고 엘리사가 뒤를 잇는다. 선지자가 계속 세워진다는 것은 하나님께서 여전히 기회를 주신다는 뜻이다. 선지자는 하나님의 길에서 벗어난 이들을 바른 길로

열왕기하 1:9-10ㅣ6월 20일

왕하 1:9-10 이에 오십부장과 그의 군사 오십 명을 엘리야에게로 보내매 그가 엘리야에게로 올라가 본즉 산 꼭대기에 앉아 있는지라 그가 엘리야에게 이르되 하나님의 사람이여 왕의 말씀이 내려오라 하셨나이다 엘리야가 오십부장에게 대답하여 이르되 내가 만일 하나님의 사람이면 불이 하늘에서 내려와 너와 너의 오십 명을 사를지로다 하매 불이 곧 하늘에서 내려와

열왕기하 1:2-3ㅣ6월 19일

왕하 1:2-3 아하시야가 사마리아에 있는 그의 다락 난간에서 떨어져 병들매 사자를 보내며 그들에게 이르되 가서 에그론의 신 바알세붑에게 이 병이 낫겠나 물어 보라 하니라 여호와의 사자가 디셉 사람 엘리야에게 이르되 너는 일어나 올라가서 사마리아 왕의 사자를 만나 그에게 이르기를 이스라엘에 하나님이 없어서 너희가 에그론의 신 바알세붑에게 물으러 가느냐 북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