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명기 32:51-52

신 32:51-52 이는 너희가 신 광야 가데스의 므리바 물 가에서 이스라엘 자손 중 내게 범죄하여 내 거룩함을 이스라엘 자손 중에서 나타내지 아니한 까닭이라 네가 비록 내가 이스라엘 자손에게 주는 땅을 맞은편에서 바라보기는 하려니와 그리로 들어가지는 못하리라 하시니라

47절에서 모세는 율법의 모든 말씀을 지키는 것이 헛된 일이 아니라 생명의 일이라 말한다. 순종은 땅을 차지하게 하고 순종하는 자의 날을 장구하게 한다. 순종할 때 가장 좋은 마음가짐은 사랑으로 하나님의 마음을 헤아리며 하나님과 연합하는 길을 추구하는 마음이다. 이런 마음이 지속적인 순종을 가능하게 한다. 순종은 마음의 문제다. 마음으로 하나님의 거룩함을 드러내는 것이 진정한 순종이다.

40년 미디안광야에서 연단받고 40년 이스라엘과 함께 광야생활을 했던 모세였다. 그럼에도 므리바 물가에서 혈기를 내며 불순종하여 하나님의 거룩함을 나타내지 아니한 까닭에 가나안 땅의 입장이 금지됐다. 그는 바라보기만 했을 뿐 들어가지는 못했다(52절). 버림받은 것은 아니다. 누리지 못함이다. 온전한 순종이 안되면 바라보기는 하지만 누리지는 못한다. 내치지는 않지만 주시지도 않는다. 서늘하다.

모세로 상징되는 율법시대와 달리 십자가의 은혜를 누리는 신약시대를 살고 있다. 그러나 여전히 언약은 언약이다. 신약, 즉 새로운 언약이라 그렇지 엄연히 계약이며 계약은 당사자의 신실한 이행을 필수 전제로 한다. 은혜시대를 살아가면서도 바라보기는 하지만 누리지 못하는 일이 많은 이유가 여기에 있다. 온전한 순종의 길을 가야 한다. 지난 일들은 회개하고 앞으로는 순종이다. 회개와 순종이 내 살 길이다.

*하나님 아버지, 어제까지의 불순종을 회개하며 오늘부터의 순종을 다짐합니다. 저의 삶을 통해 하나님의 거룩함이 나타나게 하시옵소서.

LIVING LIFE 바로가기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출애굽기 13:5-6

출 13:5-6 여호와께서 너를 인도하여 가나안 사람과 헷 사람과 아모리 사람과 히위 사람과 여부스 사람의 땅 곧 네게 주시려고 네 조상들에게 맹세하신 바 젖과 꿀이 흐르는 땅에 이르게 하시거든 너는 이 달에 이 예식을 지켜 이레 동안 무교병을 먹고 일곱째 날에는 여호와께 절기를 지키라 출애굽은 아브라함에게 하신 약속이 430년 만에 성취된 사건이다.

출애굽기 12:40-41

출 12:40-41 이스라엘 자손이 애굽에 거주한 지 사백삼십 년이라 사백삼십 년이 끝나는 그 날에 여호와의 군대가 다 애굽 땅에서 나왔은즉 출애굽한 이스라엘은 ‘여호와의 군대’로 불리운다. 하나님은 이스라엘을 군대로 부르셨다. 출애굽 이후로 수많은 싸움이 기다리고 있음을 암시한다. 싸움의 상대는 내면의 불신앙으로부터 외부의 이방족속들까지 다양했다. 사백

출애굽기 12:35-36

출 12:35-36 이스라엘 자손이 모세의 말대로 하여 애굽 사람에게 은금 패물과 의복을 구하매 여호와께서 애굽 사람들에게 이스라엘 백성에게 은혜를 입히게 하사 그들이 구하는 대로 주게 하시므로 그들이 애굽 사람의 물품을 취하였더라 애굽사람들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