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명기 32:7

신 32:7 옛날을 기억하라 역대의 연대를 생각하라 네 아버지에게 물으라 그가 네게 설명할 것이요 네 어른들에게 물으라 그들이 네게 말하리로다

모세는 옛날을 기억하라 명한다. 여호와께서 베푸신 일들을 생각하고 마음에 두라 한다. 그러고보니 황무지에서 눈동자같이 보호하셨으며 가나안의 젖과 꿀을 먹게 하신 은혜가 풍성함을 깨닫는다. 범사에 감사할 일이 많다. 그런데 대부분 기억에 남는 것은 아픔과 아쉬움이다. 생각은 끊임없는 정비가 필요하다.

아비세대는 자녀세대에게 설명할 것을 가지고 있어야 한다. 여호와께서 행하신 일들에 대해 증언해야 한다. 신명기세대가 후손들에게 출애굽의 역사와 가나안의 소산이 전적인 은혜였음을 알려주어야 했던 것처럼 모든 신자는 받은 바 하나님의 은혜에 대해 증언할 수 있어야 한다. 각자의 출애굽체험과 가나안의 열매를 전하며 여전히 삶의 배후에서 일하시는 하나님을 가르쳐야 한다.

교회사에는 출애굽과 가나안정복의 유사포인트가 있다. 로마제국의 기독교국교 제정은 가히 애굽을 무릎꿇린 출애굽의 역사와 방불하다. 이후 전 세계적으로 확장된 교회의 모습은 가나안정복과도 같은 의미를 지닌다. 하나님께서 하시지 않으면 이루어질 수 없는 일들이기 때문이다.

반면 교회의 타락은 가나안정착 이후의 이스라엘의 타락과 유비된다. 역사는 맴돌고 있다. 사람의 본성에서 나오는 일이기 때문이다. 이제라도 경계해야 한다. 어제까지를 십자가 앞에 내려놓고 오늘부터 새롭게 여호와를 따라야 한다. 하나님 아버지에게 물어야 한다. 무엇부터 행해야 하는지. 사실 이미 성경에 기록된 바다. 본성이 아니라 성경을 따라야 한다. 말씀으로 내 마음을 간수하는 하루를 시작한다.

 

LIVING LIFE 바로가기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방언(5) 고전 13:8 사랑은 언제까지나 떨어지지 아니하되 예언도 폐하고 방언도 그치고 지식도 폐하리라 예언과 방언은 그 활동이 그치는 때가 온다. 은사는 영원한 것이 아니라 한시적인 도구인 것이다. 이들은 생래 부패한 본성과 자기중심성으로 인해 하나님의 의중을 잘 헤아리지 못하는 연약함으로 인해 주어졌다. 또한 사탄의 공격과 세상의 미혹으로부터 자신

방언(4) 롬 8:27 마음을 살피시는 이가 성령의 생각을 아시나니 이는 성령이 하나님의 뜻대로 성도를 위하여 간구하심이니라 성령께서 신자를 위해 대신 기도하시는 것을 ‘대도’라고도 한다. 방언은 대표적인 대도이다. 방언은 성령께서 하나님의 뜻대로 간구하시는 기도로서 나의 지성이 미치지 못하는 부분을 헤아리시고 채워주시려는 은총이다. 방언이 많을 수록 좋

방언(3) 고전 14:4 방언을 말하는 자는 자기의 덕을 세우고 예언하는 자는 교회의 덕을 세우나니 방언은 기도 방언이 있고 예언의 기능을 하는 방언이 있다. 후자의 경우에는 통역이 뒤따른다. 은사가 역동적이었던 초대교회에는 이런 사례가 흔했던 거 같고, 바울은 세 사람 이상을 넘지 않도록 하되 차례를 따라 조화롭게 통역할 것도 권했다(14:27). 개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