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명기 28:1

신 28:1 네가 네 하나님 여호와의 말씀을 삼가 듣고 내가 오늘 네게 명령하는 그의 모든 명령을 지켜 행하면 네 하나님 여호와께서 너를 세계 모든 민족 위에 뛰어나게 하실 것이라

하나님의 말씀에 순종할 때 따르는 복이 열거된다. 하나님을 따르면 복은 따라온다. 반면 세상은 복을 따라가려 한다. 이것이 신자와 세상 사람들과의 차이이다. 하나님의 뜻을 잘 받들어 하나님과 마음이 합한 사람이 되면 그 자체로 복을 풀어놓을 수 있는 복인이 된다. 아브라함이 받은 은혜이기도 하다. 하나님께서는 아브라함에게 이렇게 말씀하셨다. ‘너는 복이 될지라’(창 12:2).

나와 함께 하시는 하나님, 내 안에 계시는 하나님께서 복의 근원이시기에 하나님과의 사이가 좋으면 어디가서든, 무엇을 하든 결국은 형통하게 되어 있다. 물론 아담의 저주에 물든 세상의 저항과 사탄의 훼방이 있을 수 있지만 대세는 거스르지 못한다. 문제는 순종의 순도이다. 마음이 합한 순종이 있는가 하면 억지로 하는 순종도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순종이 안되는 경우도 수두룩하다.

신자로써 세상을 사는 이치는 간단하다. 순종이다. 이스라엘이 열방에 하나님을 증거하는 존재로 세워졌듯 나 또한 열방에 하나님을 증거하는 존재로 부름받았다. 그 부르심은 순종으로 이루어야 하는 부르심이다. 명령의 일부도 아니다. ‘그의 모든 명령’이다. 세상과 사탄과 육신은 순종으로 꺾어야 한다. 어제의 일을 성찰하고 내일의 성취를 바라보며 오늘 순종의 길을 간다. 그리스도 안에서 내가 복이다.

LIVING LIFE 바로가기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디모데후서 3:12

딤후 3:12 무릇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경건하게 살고자 하는 자는 박해를 받으리라 신실한 신자는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경건하게 사는 사람이다. 신실한 신자는 세상에서 박해를 받기 쉽다. 그 박해는 은근한 따로부터 왕따, 혹은 비난이나 인신공격 등을 포함한다. 이유는 세상과 다른 길을 가기 때문이다. 야고보는 경건이란 ‘자기를 지켜 세속에 물들지 않는 것

디모데후서 3:1~2

딤후 3:1-2 너는 이것을 알라 말세에 고통하는 때가 이르러 사람들이 자기를 사랑하며 돈을 사랑하며 자랑하며 교만하며 비방하며 부모를 거역하며 감사하지 아니하며 거룩하지 아니하며 바울은 말세가 깊어질 수록 두드러지는 현상을 ‘자기 사랑’으로 본다. 이른바 자기 중심성이다. . 안타깝게도 모든 인간은 아담의 타락 이래, 이런 성향에 물든 세상에 태어나

디모데후서 2:2

딤후 2:2 또 네가 많은 증인 앞에서 내게 들은 바를 충성된 사람들에게 부탁하라 그들이 또 다른 사람들을 가르칠 수 있으리라 복음의 흐름이 네 단계에 걸쳐 이어진다. 바울로부터 디모데에게, 그 다음은 충성된 사람들’에게, 충성된 사람들은 ‘또 다른 사람들’에게 복음을 가르친다. 바울은 사도이고 디모데는 목회자이니 ‘충성된 사람들’은 평신도 리더를 가리키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