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명기 26:2

신 26:2 네 하나님 여호와께서 네게 주신 땅에서 그 토지의 모든 소산의 맏물을 거둔 후에 그것을 가져다가 광주리에 담고 네 하나님 여호와께서 그의 이름을 두시려고 택하신 곳으로 그것을 가지고 가서

가나안에 들어가 경작한 소산의 첫 열매를 성소의 제단 앞에 놓으라 하신다. 그리고 출애굽의 은혜와 가나안을 기업으로 얻게 하신 하나님을 향해 경배를 드리라 명한다. 물질의 헌신은 소유에 대한 하나님의 주권을 인정하는 마음과 그 분에게 삶을 의탁하는 신뢰에서 우러나오는 신앙고백이다.

현실적인 필요가 늘 압박하는 현실에서 첫열매나 십일조를 드리는 것과 같은 물질헌신이 쉬운 것은 아니다. 물론 하나님은 그런 신앙고백적 결단과 헌신에 축복으로 응답하시지만 대부분 그 고비를 넘는 과정에서 내적 씨름을 하게 된다. 그러나 일단 그 고비를 넘어서면 마음에 형성된 신뢰관계가 외적으로 확인되는 의미가 있다. 성경에서 물질헌신을 언급할 때 중요하게 보는 대목이다. 누가 주인인가 하는 것이다.

구약시대에 출애굽과 가나안 정복은 현실적으로 일어난 사건이었다. 애굽의 종살이하던 민족이 가나안 땅의 지주가 되었다. 천지의 주권자가 되시는 하나님을 신뢰하고 따른 까닭이었다. 그 신뢰는 예배드림과 물질헌신으로 표시되었다. 신약시대는 사탄의 종으로부터의 자유와 천국과 영생의 은총을 받은 시대다. 그 일을 이루신 예수님 역시 신뢰의 표시를 보기를 원하신다.

LIVING LIFE 바로가기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디모데후서 3:12

딤후 3:12 무릇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경건하게 살고자 하는 자는 박해를 받으리라 신실한 신자는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경건하게 사는 사람이다. 신실한 신자는 세상에서 박해를 받기 쉽다. 그 박해는 은근한 따로부터 왕따, 혹은 비난이나 인신공격 등을 포함한다. 이유는 세상과 다른 길을 가기 때문이다. 야고보는 경건이란 ‘자기를 지켜 세속에 물들지 않는 것

디모데후서 3:1~2

딤후 3:1-2 너는 이것을 알라 말세에 고통하는 때가 이르러 사람들이 자기를 사랑하며 돈을 사랑하며 자랑하며 교만하며 비방하며 부모를 거역하며 감사하지 아니하며 거룩하지 아니하며 바울은 말세가 깊어질 수록 두드러지는 현상을 ‘자기 사랑’으로 본다. 이른바 자기 중심성이다. . 안타깝게도 모든 인간은 아담의 타락 이래, 이런 성향에 물든 세상에 태어나

디모데후서 2:2

딤후 2:2 또 네가 많은 증인 앞에서 내게 들은 바를 충성된 사람들에게 부탁하라 그들이 또 다른 사람들을 가르칠 수 있으리라 복음의 흐름이 네 단계에 걸쳐 이어진다. 바울로부터 디모데에게, 그 다음은 충성된 사람들’에게, 충성된 사람들은 ‘또 다른 사람들’에게 복음을 가르친다. 바울은 사도이고 디모데는 목회자이니 ‘충성된 사람들’은 평신도 리더를 가리키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