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신명기 19:5

신 19:5 가령 사람이 그 이웃과 함께 벌목하러 삼림에 들어가서 손에 도끼를 들고 벌목하려고 찍을 때에 도끼가 자루에서 빠져 그의 이웃을 맞춰 그를 죽게 함과 같은 것이라 이런 사람은 그 성읍 중 하나로 도피하여 생명을 보존할 것이니라

고의가 아닌 부지중에 살인한 자를 보호하기 위한 도피성 규례이다. 요단 동편과 서편에 각각 세 개씩, 총 6개의 성읍이 있었고 어디서든 하루 걸음 안에 도달할 수 있는 곳에 위치했다. ‘피에는 피로’ 라는 동해보복법에 의하면 어떤 이유로든 살인한 자는 피살자의 친족에 의해 처단되어야 했다. 그러나 본문의 사례와 같이 억울한 일이 없도록 배려하셨다.

그래도 살인에 연루된 자는 도피해야 했고 당대의 대제사장이 죽기까지 도피성에 머물러야 했다. 평범했던 일상은 사라졌다. ‘그 때 도끼가 자루에서 빠져나가지만 않았어도... ‘ 하면서 억울한 마음을 금할 수 없었겠지만 상당기간을 연금상태로 지내는 벌과를 피할 수는 없었다. 코로나가 많은 이들을 연금상태에 있게 하거나 죽게 하는 현실을 겪고 있다. 갑자기 평상을 잃어버리게 했다.

내 잘못도 아닌데 마치 잘못했을 때 처벌받는 것과 같은 고생을 감수해야 하는 이런 현실은 어떻게 받아들여야 할까. 욥기에서 지탄받은 인과응보를 언급할 상황은 아닌 것 같지만 영혼의 도피성을 찾아야 한다는 것은 분명한 거 같다. 따지고 보면 우리는 남이 저지른 잘못으로 인한 벌과를 같이 걸머지는 경우가 한 둘이 아니다.

아담의 죄로 말미암은 죽음과 저주가 그렇고, 가족이나 가계의 문제로 원치않는 고통을 겪는 경우도 적지않다. 이렇게 불가해한 고난을 감수해야 하는 인생에서 찾아야 하는 도피성이 예수 그리스도이시다. 그 성을 찾으면 어떤 케이스든 감당할 수 있는 은혜의 보호를 받는다. 세상은 백신을 바라보지만 영혼은 도피성을 찾아야 한다.

 

LIVING LIFE 바로가기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삼상 4:21-22 이르기를 영광이 이스라엘에서 떠났다 하고 아이 이름을 이가봇이라 하였으니 하나님의 궤가 빼앗겼고 그의 시아버지와 남편이 죽었기 때문이며 또 이르기를 하나님의 궤를 빼앗겼으므로 영광이 이스라엘에서 떠났다 하였더라 사무엘에게 들린 음성 그대로 엘리 가문에 대한 심판이 집행됐다. 아울러 블레셋과의 전쟁에 패함으로 이스라엘에게서도 하나님의

삼상 3:10 여호와께서 임하여 서서 전과 같이 사무엘아 사무엘아 부르시는지라 사무엘이 이르되 말씀하옵소서 주의 종이 듣겠나이다 하니 여호와의 말씀이 희귀했던 시대에 새로운 시즌을 여시고자 사무엘을 부르신다. 하나님은 들어야 할 사람이 듣고 반응할 때까지 네 번을 부르셨다. 하나님의 음성에 반응하면서 한 시대가 가고 한 시대가 열리기 시작한다. 마지막 사사

삼상 2:30 그러므로 이스라엘의 하나님 나 여호와가 말하노라 내가 전에 네 집과 네 조상의 집이 내 앞에 영원히 행하리라 하였으나 이제 나 여호와가 말하노니 결단코 그렇게 하지 아니하리라 나를 존중히 여기는 자를 내가 존중히 여기고 나를 멸시하는 자를 내가 경멸하리라 엘리는 말 안듣는 아들들을 징계한 후, 하나님 앞에 회개하게 해야 했다. 하나님을 존중하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