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명기 18:16-17

신 18:16-17 이것이 곧 네가 총회의 날에 호렙 산에서 네 하나님 여호와께 구한 것이라 곧 네가 말하기를 내가 다시는 내 하나님 여호와의 음성을 듣지 않게 하시고 다시는 이 큰 불을 보지 않게 하소서 두렵건대 내가 죽을까 하나이다 하매 여호와께서 내게 이르시되 그들의 말이 옳도다

출애굽 1세대가 시내산에 이르러 하나님의 임재 현상을 보았을 때 그들은 하나님께 직접 나아가는 것을 꺼렸다. 그리고는 모세에게 중계 역할을 요청했었다. 속죄과정이 부실한 죄인에게 하나님의 임재는 오히려 재앙이 되기 때문이다. 죄와 죄성에 찌든 인간이 공의와 영광이 불꽃같으신 하나님 앞에 선다는 것은 목숨을 걸어야 하는 일임을 보여준다. 구약시대엔 대제사장조차도 일년에 일차 지성소에 들어갈 수 있었고 철저한 속죄절차를 밟아야 했다.

호리의 죄라도 남아 있으면 죄의 삯인 사망의 대가를 치룰 수 있었기 때문이다. 그런데 모세는 그런 영광의 무게를 감당해낸다. 미디안광야 40년 세월을 지내며 자아의 죽음을 거쳤기 때문이다. 그런 영성이 하나님의 임재 안에서 소통을 가능하게 했다. 우리는 하나님의 임재를 갈망한다. 패악한 세상에서 살아계신 하나님의 증표를 구한다. 사도행전은 그에 대한 응답이었다. 그 주역들은 모두 자아를 십자가에 못박는 과정을 거친 이들이다. 그 죽음이 하나님의 임재와 성령의 나타남을 감당하게 했다. 십자가 위에서 잘 죽으면 예수님의 사랑과 생명과 능력이 강같이 흐를 것이다. 그 은총이 가장 소중하게 여겨져야 한다. 죽음의 길을 가는 것이 축복이다.

*하나님의 나라는 말이 아니라 능력에 있다고 하셨습니다. 변화되는 능력, 변화시키는 능력이 나의 마음과 삶에 역사하게 하시옵소서.

 

LIVING LIFE 바로가기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시 22:14-15 나는 물 같이 쏟아졌으며 내 모든 뼈는 어그러졌으며 내 마음은 밀랍 같아서 내 속에서 녹았으며 내 힘이 말라 질그릇 조각 같고 내 혀가 입천장에 붙었나이다 주께서 또 나를 죽음의 진토 속에 두셨나이다 시 22편 서두(1절)는 십자가에 달리신 주님의 탄원과 같다. 주님은 극심한 고통 가운데서 22편을 기억하셨던 거다. 본문 역시 십자가에

에 10:3 유다인 모르드개가 아하수에로 왕의 다음이 되고 유다인 중에 크게 존경받고 그의 허다한 형제에게 사랑을 받고 그의 백성의 이익을 도모하며 그의 모든 종족을 안위하였더라 에스더는 연대기적으로 스룹바벨이 주도한 1차 포로 귀환(B.C. 537년)과 에스라가 주도한 2차 포로 귀환(B.C. 458년 경) 사이에 존재했다. 그렇다면 하만의 음모를 극복한

에 9:15-16 아달월 십사일에도 수산에 있는 유다인이 모여 또 삼백 명을 수산에서 도륙하되 그들의 재산에는 손을 대지 아니하였고 왕의 각 지방에 있는 다른 유다인들이 모여 스스로 생명을 보호하여 대적들에게서 벗어나며 자기들을 미워하는 자 칠만 오천 명을 도륙하되 그들의 재산에는 손을 대지 아니하였더라 하만이 부추긴 조서는 결과적으로 페르시아 내의 반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