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신명기 15:11

신 15:11 땅에는 언제든지 가난한 자가 그치지 아니하겠으므로 내가 네게 명령하여 이르노니 너는 반드시 네 땅 안에 네 형제 중 곤란한 자와 궁핍한 자에게 네 손을 펼지니라

가나안 땅에서의 매 칠년은 안식년일 뿐 아니라 면제년이기도 했다. 땅을 안식시킬 뿐 아니라 공동체내의 형제에 대한 채무도 탕감하게 했다. 반드시 그리해야 했고 도울 때에는 아끼는 마음을 품지말라고까지 규정한다. 4절에 의하면 하나님은 이스라엘 중에 가난한 자가 없기를 바라신 것 같다.

공산주의의 출발이 기독교에 책임이 있다는 말이 있다. 오랜 세월 유럽의 정신세계를 지배하던 기독교가 산업화과정에서 빈민들과 농노의 궁핍을 돌보는데 소홀하면서 유물론적이며 반기독교적인 그늘이 드리워지게 했다는 뜻이다. 재정에 대한 사유화의 욕망이 하나님의 뜻을 저버리면서 내부적으로는 타락하고 사회적으로는 혼란을 야기한 셈이다.

하나님의 명령은 형제 중 곤란한 자와 궁핍한 자를 도우라는 것이다. 나의 결핍에 초점을 맞추면 끝이 없다. 가난한 자들에 대한 마음을 열고 사회적으로도 시야를 넓혀야 한다. 하나님의 백성들은 부귀를 움켜쥐려고 존재하는 것이 아니다. 하나님을 사랑하고 이웃을 사랑하기 위해 존재한다. 내가 쌓는 스펙도, 쏟아붓는 열심도 이 대계명(Great Commandment)에 바탕해야 한다. 탐심모드를 끄고 나눔모드로 전환하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열왕기상 4:29-30ㅣ4월 12일

왕상 4:29-30 하나님이 솔로몬에게 지혜와 총명을 심히 많이 주시고 또 넓은 마음을 주시되 바닷가의 모래 같이 하시니 솔로몬의 지혜가 동쪽 모든 사람의 지혜와 애굽의 모든 지혜보다 뛰어난지라 애굽의 지혜는 탁월했다. 오늘날로 치면 수퍼파워인 미국에 비할 수 있다. 애굽의 지혜보다 뛰어났다는 것은 최고의 찬사다. 지혜는 삶을 윤택하게 하고 형통하게 하지만

열왕기상 4:4-6ㅣ4월 11일

왕상 4:4-6 여호야다의 아들 브나야는 군사령관이요 사독과 아비아달은 제사장이요 나단의 아들 아사리아는 지방 관장의 두령이요 나단의 아들 사붓은 제사장이니 왕의 벗이요 아히살은 궁내대신이요 압다의 아들 아도니람은 노동 감독관이더라 솔로몬의 인사 배치에 관한 내용이 소개된다. 공동체의 안정과 성장은 은사배치와 팀웤이 핵심이다. 은사는 사역을 즐거이 행하게

열왕기상 3:26ㅣ4월 10일

왕상 3:26 그 산 아들의 어머니 되는 여자가 그 아들을 위하여 마음이 불붙는 것 같아서 왕께 아뢰어 청하건대 내 주여 산 아이를 그에게 주시고 아무쪼록 죽이지 마옵소서 하되 다른 여자는 말하기를 내 것도 되게 말고 네 것도 되게 말고 나누게 하라 하는지라 지혜는 사안의 본질을 파악하고 길을 찾게 하는 은혜다. 솔로몬은 이런 지혜로 증인없는 사건을 능히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