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명기 15:11

신 15:11 땅에는 언제든지 가난한 자가 그치지 아니하겠으므로 내가 네게 명령하여 이르노니 너는 반드시 네 땅 안에 네 형제 중 곤란한 자와 궁핍한 자에게 네 손을 펼지니라

가나안 땅에서의 매 칠년은 안식년일 뿐 아니라 면제년이기도 했다. 땅을 안식시킬 뿐 아니라 공동체내의 형제에 대한 채무도 탕감하게 했다. 반드시 그리해야 했고 도울 때에는 아끼는 마음을 품지말라고까지 규정한다. 4절에 의하면 하나님은 이스라엘 중에 가난한 자가 없기를 바라신 것 같다.

공산주의의 출발이 기독교에 책임이 있다는 말이 있다. 오랜 세월 유럽의 정신세계를 지배하던 기독교가 산업화과정에서 빈민들과 농노의 궁핍을 돌보는데 소홀하면서 유물론적이며 반기독교적인 그늘이 드리워지게 했다는 뜻이다. 재정에 대한 사유화의 욕망이 하나님의 뜻을 저버리면서 내부적으로는 타락하고 사회적으로는 혼란을 야기한 셈이다.

하나님의 명령은 형제 중 곤란한 자와 궁핍한 자를 도우라는 것이다. 나의 결핍에 초점을 맞추면 끝이 없다. 가난한 자들에 대한 마음을 열고 사회적으로도 시야를 넓혀야 한다. 하나님의 백성들은 부귀를 움켜쥐려고 존재하는 것이 아니다. 하나님을 사랑하고 이웃을 사랑하기 위해 존재한다. 내가 쌓는 스펙도, 쏟아붓는 열심도 이 대계명(Great Commandment)에 바탕해야 한다. 탐심모드를 끄고 나눔모드로 전환하자.

LIVING LIFE 바로가기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출애굽기 13:5-6

출 13:5-6 여호와께서 너를 인도하여 가나안 사람과 헷 사람과 아모리 사람과 히위 사람과 여부스 사람의 땅 곧 네게 주시려고 네 조상들에게 맹세하신 바 젖과 꿀이 흐르는 땅에 이르게 하시거든 너는 이 달에 이 예식을 지켜 이레 동안 무교병을 먹고 일곱째 날에는 여호와께 절기를 지키라 출애굽은 아브라함에게 하신 약속이 430년 만에 성취된 사건이다.

출애굽기 12:40-41

출 12:40-41 이스라엘 자손이 애굽에 거주한 지 사백삼십 년이라 사백삼십 년이 끝나는 그 날에 여호와의 군대가 다 애굽 땅에서 나왔은즉 출애굽한 이스라엘은 ‘여호와의 군대’로 불리운다. 하나님은 이스라엘을 군대로 부르셨다. 출애굽 이후로 수많은 싸움이 기다리고 있음을 암시한다. 싸움의 상대는 내면의 불신앙으로부터 외부의 이방족속들까지 다양했다. 사백

출애굽기 12:35-36

출 12:35-36 이스라엘 자손이 모세의 말대로 하여 애굽 사람에게 은금 패물과 의복을 구하매 여호와께서 애굽 사람들에게 이스라엘 백성에게 은혜를 입히게 하사 그들이 구하는 대로 주게 하시므로 그들이 애굽 사람의 물품을 취하였더라 애굽사람들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