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명기 14:1

신 14:1 너희는 너희 하나님 여호와의 자녀이니 죽은 자를 위하여 자기 몸을 베지 말며 눈썹 사이 이마 위의 털을 밀지 말라

죽은 자를 위하여 몸에 칼을 대거나 눈썹 사이 이마의 털을 미는 일은 가나안 원주민의 습속이었다. 모두 우상숭배와 연관이 있는 일들이었고 우상문화에 소속되었음을 나타내는 표식이었다. 하나님은 당신의 자녀이며 성민임을 상기시키며 그런 문화를 따르지 말라 하신다. 음식정결법도 같은 맥락이다. 외모나 의식, 음식까지도 구별해야 하는 것이다.

먹고 마시고 입는 것을 구별한다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다. 확고한 자기 다짐을 하지 않으면 시작하기도 지속하기도 어려운 일이다. 하나님은 그런 수준을 요구하신다. 어느 한 군데가 무너지면 도미노현상을 막기 어렵기 때문이다. 어어~ 하다가 주인 자리까지 내놓을 수 있기 때문이며 실제로 그런 일은 이스라엘역사에서도, 우리네 삶에서도 무수히 일어났다.

나도 모르게 눈썹 사이 이마 위의 털을 밀어낸 적이 얼마나 많던가. 인간관계 때문에, 관습 때문에, 경제적 실리 때문에, 혹은 학교에서 배운게 그거라서.. 등등. 다행한 것은 매일 묵상을 하면서 하나씩 하나씩 깨달아가게 하신다는 점이다. 말씀을 잘 아는 것과 그 말씀을 기꺼이 지키게 하시는 성령의 감화가 갈수록 더욱 절실한 환경을 살고있다.

*매일 성찰의 기도를 통하여 마음과 몸이 걸었던 길을 살피며 정화와 성화의 길을 온전히 가도록 이끌어주시옵소서.

 

LIVING LIFE 바로가기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방언(5) 고전 13:8 사랑은 언제까지나 떨어지지 아니하되 예언도 폐하고 방언도 그치고 지식도 폐하리라 예언과 방언은 그 활동이 그치는 때가 온다. 은사는 영원한 것이 아니라 한시적인 도구인 것이다. 이들은 생래 부패한 본성과 자기중심성으로 인해 하나님의 의중을 잘 헤아리지 못하는 연약함으로 인해 주어졌다. 또한 사탄의 공격과 세상의 미혹으로부터 자신

방언(4) 롬 8:27 마음을 살피시는 이가 성령의 생각을 아시나니 이는 성령이 하나님의 뜻대로 성도를 위하여 간구하심이니라 성령께서 신자를 위해 대신 기도하시는 것을 ‘대도’라고도 한다. 방언은 대표적인 대도이다. 방언은 성령께서 하나님의 뜻대로 간구하시는 기도로서 나의 지성이 미치지 못하는 부분을 헤아리시고 채워주시려는 은총이다. 방언이 많을 수록 좋

방언(3) 고전 14:4 방언을 말하는 자는 자기의 덕을 세우고 예언하는 자는 교회의 덕을 세우나니 방언은 기도 방언이 있고 예언의 기능을 하는 방언이 있다. 후자의 경우에는 통역이 뒤따른다. 은사가 역동적이었던 초대교회에는 이런 사례가 흔했던 거 같고, 바울은 세 사람 이상을 넘지 않도록 하되 차례를 따라 조화롭게 통역할 것도 권했다(14:27). 개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