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명기 11:31

신 11:31 너희가 요단을 건너 너희의 하나님 여호와께서 너희에게 주시는 땅에 들어가서 그 땅을 차지하려 하나니 반드시 그것을 차지하여 거기 거주할지라

가나안 땅을 차지하리라는 약속은 아브라함 때에 주어졌다. 그 약속은 면면히 흘러 모세에게도 전해진다. 상황은 녹록치 않았다. 당장은 애굽의 노예요, 가나안은 막강한 원주민들이 진을 치고 있었다. 고된 노역에만 시달리던 이스라엘에게는 어려운 난제였다. 그런데 그 약속이 어느새 현실로 다가오게 되었다. 애굽은 정리됐고 가나안만 남았다. 이것이 신명기를 듣는 세대의 상황이었다.

모세는 가나안 정착을 떼어놓은 당상처럼 말한다. 일곱족속의 거센 반발과 저항이 불보듯 뻔한데도 마치 이미 해결된 문제인 것처럼 간주한다. 하나님의 약속이 있기 때문이다. 이게 믿음이다. 코로나상황은 아직 미지의 영역에 있다. 치료제도 백신도 미개발상태이기 때문이다. 제 2파, 3파의 불안한 전망과 경기침체에 대한 우려도 계속되고 있다.

가나안 전쟁을 앞두고 군사대책이 아니라 순종을 대책으로 내세우는 모세를 기억할 필요가 있다. 그렇다고 전투준비를 안한 것은 아니다. 코로나 상황도 마찬가지이다. 방역수칙을 잘 지켜야 하지만 더 중요한 것은 여전히 하나님과의 관계이다. 그 관계는 순종으로 이루어진다. 그렇게 하면 모세가 가나안 정복 이후를 바라보는 것처럼 코로나 종식 이후를 바라볼 수 있다.

종식 이후의 무엇을 바라보는가. 성경에 담긴 하나님의 약속들이 성취되는 모습들이다. 대속의 은혜로 주어진 평안과 치유와 형통과 하나님의 나라가 작동하는 모습들..주님이 보시는 그것을 나도 같이 보기를 원하신다. 코로나시절에는 현재의 순종의 자세와 마음의 시선을 간수해야 한다.

LIVING LIFE 바로가기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디모데후서 2:2

딤후 2:2 또 네가 많은 증인 앞에서 내게 들은 바를 충성된 사람들에게 부탁하라 그들이 또 다른 사람들을 가르칠 수 있으리라 복음의 흐름이 네 단계에 걸쳐 이어진다. 바울로부터 디모데에게, 그 다음은 충성된 사람들’에게, 충성된 사람들은 ‘또 다른 사람들’에게 복음을 가르친다. 바울은 사도이고 디모데는 목회자이니 ‘충성된 사람들’은 평신도 리더를 가리키며

디모데후서 1:8

딤후 1:8 그러므로 너는 내가 우리 주를 증언함과 또는 주를 위하여 갇힌 자 된 나를 부끄러워하지 말고 오직 하나님의 능력을 따라 복음과 함께 고난을 받으라 바울은 복음으로 말미암은 고난을 수없이 겪었다. 고린도후서 11장엔 고난과 관련된 그의 자전적 고백이 진솔하게 담겨 있다. 복음을 전하며 복음을 사는 데에 고난이 따르는 이유는 세상의 저항과 반발 때

디모데후서 1:5-6

딤후 1:5-6 이는 네 속에 거짓이 없는 믿음이 있음을 생각함이라 이 믿음은 먼저 네 외조모 로이스와 네 어머니 유니게 속에 있더니 네 속에도 있는 줄을 확신하노라 그러므로 내가 나의 안수함으로 네 속에 있는 하나님의 은사를 다시 불일듯 하게 하기 위하여 너로 생각하게 하노니 디모데의 영성은 3절의 ‘청결한 양심’과 5절의 ‘거짓이 없는 믿음’에 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