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신명기 11:31

신 11:31 너희가 요단을 건너 너희의 하나님 여호와께서 너희에게 주시는 땅에 들어가서 그 땅을 차지하려 하나니 반드시 그것을 차지하여 거기 거주할지라

가나안 땅을 차지하리라는 약속은 아브라함 때에 주어졌다. 그 약속은 면면히 흘러 모세에게도 전해진다. 상황은 녹록치 않았다. 당장은 애굽의 노예요, 가나안은 막강한 원주민들이 진을 치고 있었다. 고된 노역에만 시달리던 이스라엘에게는 어려운 난제였다. 그런데 그 약속이 어느새 현실로 다가오게 되었다. 애굽은 정리됐고 가나안만 남았다. 이것이 신명기를 듣는 세대의 상황이었다.

모세는 가나안 정착을 떼어놓은 당상처럼 말한다. 일곱족속의 거센 반발과 저항이 불보듯 뻔한데도 마치 이미 해결된 문제인 것처럼 간주한다. 하나님의 약속이 있기 때문이다. 이게 믿음이다. 코로나상황은 아직 미지의 영역에 있다. 치료제도 백신도 미개발상태이기 때문이다. 제 2파, 3파의 불안한 전망과 경기침체에 대한 우려도 계속되고 있다.

가나안 전쟁을 앞두고 군사대책이 아니라 순종을 대책으로 내세우는 모세를 기억할 필요가 있다. 그렇다고 전투준비를 안한 것은 아니다. 코로나 상황도 마찬가지이다. 방역수칙을 잘 지켜야 하지만 더 중요한 것은 여전히 하나님과의 관계이다. 그 관계는 순종으로 이루어진다. 그렇게 하면 모세가 가나안 정복 이후를 바라보는 것처럼 코로나 종식 이후를 바라볼 수 있다.

종식 이후의 무엇을 바라보는가. 성경에 담긴 하나님의 약속들이 성취되는 모습들이다. 대속의 은혜로 주어진 평안과 치유와 형통과 하나님의 나라가 작동하는 모습들..주님이 보시는 그것을 나도 같이 보기를 원하신다. 코로나시절에는 현재의 순종의 자세와 마음의 시선을 간수해야 한다.

 

LIVING LIFE 바로가기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삼상 3:10 여호와께서 임하여 서서 전과 같이 사무엘아 사무엘아 부르시는지라 사무엘이 이르되 말씀하옵소서 주의 종이 듣겠나이다 하니 여호와의 말씀이 희귀했던 시대에 새로운 시즌을 여시고자 사무엘을 부르신다. 하나님은 들어야 할 사람이 듣고 반응할 때까지 네 번을 부르셨다. 하나님의 음성에 반응하면서 한 시대가 가고 한 시대가 열리기 시작한다. 마지막 사사

삼상 2:30 그러므로 이스라엘의 하나님 나 여호와가 말하노라 내가 전에 네 집과 네 조상의 집이 내 앞에 영원히 행하리라 하였으나 이제 나 여호와가 말하노니 결단코 그렇게 하지 아니하리라 나를 존중히 여기는 자를 내가 존중히 여기고 나를 멸시하는 자를 내가 경멸하리라 엘리는 말 안듣는 아들들을 징계한 후, 하나님 앞에 회개하게 해야 했다. 하나님을 존중하

삼상 2:20-21 엘리가 엘가나와 그의 아내에게 축복하여 이르되 여호와께서 이 여인으로 말미암아 네게 다른 후사를 주사 이가 여호와께 간구하여 얻어 바친 아들을 대신하게 하시기를 원하노라 하였더니 그들이 자기 집으로 돌아가매 여호와께서 한나를 돌보시사 그로 하여금 임신하여 세 아들과 두 딸을 낳게 하셨고 아이 사무엘은 여호와 앞에서 자라니라 엘리는 대제사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