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명기 11:31

신 11:31 너희가 요단을 건너 너희의 하나님 여호와께서 너희에게 주시는 땅에 들어가서 그 땅을 차지하려 하나니 반드시 그것을 차지하여 거기 거주할지라

가나안 땅을 차지하리라는 약속은 아브라함 때에 주어졌다. 그 약속은 면면히 흘러 모세에게도 전해진다. 상황은 녹록치 않았다. 당장은 애굽의 노예요, 가나안은 막강한 원주민들이 진을 치고 있었다. 고된 노역에만 시달리던 이스라엘에게는 어려운 난제였다. 그런데 그 약속이 어느새 현실로 다가오게 되었다. 애굽은 정리됐고 가나안만 남았다. 이것이 신명기를 듣는 세대의 상황이었다.

모세는 가나안 정착을 떼어놓은 당상처럼 말한다. 일곱족속의 거센 반발과 저항이 불보듯 뻔한데도 마치 이미 해결된 문제인 것처럼 간주한다. 하나님의 약속이 있기 때문이다. 이게 믿음이다. 코로나상황은 아직 미지의 영역에 있다. 치료제도 백신도 미개발상태이기 때문이다. 제 2파, 3파의 불안한 전망과 경기침체에 대한 우려도 계속되고 있다.

가나안 전쟁을 앞두고 군사대책이 아니라 순종을 대책으로 내세우는 모세를 기억할 필요가 있다. 그렇다고 전투준비를 안한 것은 아니다. 코로나 상황도 마찬가지이다. 방역수칙을 잘 지켜야 하지만 더 중요한 것은 여전히 하나님과의 관계이다. 그 관계는 순종으로 이루어진다. 그렇게 하면 모세가 가나안 정복 이후를 바라보는 것처럼 코로나 종식 이후를 바라볼 수 있다.

종식 이후의 무엇을 바라보는가. 성경에 담긴 하나님의 약속들이 성취되는 모습들이다. 대속의 은혜로 주어진 평안과 치유와 형통과 하나님의 나라가 작동하는 모습들..주님이 보시는 그것을 나도 같이 보기를 원하신다. 코로나시절에는 현재의 순종의 자세와 마음의 시선을 간수해야 한다.

 

LIVING LIFE 바로가기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고전 7:38 그러므로 결혼하는 자도 잘하거니와 결혼하지 아니하는 자는 더 잘하는 것이니라 바울의 결혼관은 철저히 주님과의 관계를 우선한다. 결혼은 인간사회의 모든 제도 중 하나님께서 선제적으로 만드신 제도이다. 이를 통해 사람은 생육하고 번성하여 창조주의 뜻을 펼쳐나간다. 특히 결혼을 통해 세워진 가정은 신앙전승의 통로가 된다. 하나님과 교제하는 부모의

고전 7:15 혹 믿지 아니하는 자가 갈리거든 갈리게 하라 형제나 자매나 이런 일에 구애될 것이 없느니라 그러나 하나님은 화평 중에서 너희를 부르셨느니라 본문은 기혼상태에서 중생한 고린도 교인들 가운데 신앙으로 인해 불화를 겪는 가정을 향한 가이드이다. 비신자인 배우자가 신앙에 대해 핍박하거나 신앙으로 인해 갈라서기를 원한다면 갈리게 하라는 지침이다. 예컨

고전 6:19-20 너희 몸은 너희가 하나님께로부터 받은 바 너희 가운데 계신 성령의 전인 줄을 알지 못하느냐 너희는 너희 자신의 것이 아니라 값으로 산 것이 되었으니 그런즉 너희 몸으로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라 고린도는 융성한 도시였지만 한 편으론 도덕적 타락의 온상 같았던 지역이었다. 그로인해 당시 ‘고린도사람처럼 되었다’는 표현은 윤리를 저버린 상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