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신명기 11:11~12

신 11:11-12 너희가 건너가서 차지할 땅은 산과 골짜기가 있어서 하늘에서 내리는 비를 흡수하는 땅이요 네 하나님 여호와께서 돌보아 주시는 땅이라 연초부터 연말까지 네 하나님 여호와의 눈이 항상 그 위에 있느니라

나일강이 흐르는 애굽과는 달리 가나안 땅은 하늘에서 비가 내려야 물이 공급되는 땅이다. 그러나 가나안은 하나님께서 돌보아주시는 땅이요 하나님의 눈이 지켜보는 땅이다. 하나님을 잘 따르면 이른 비와 늦은 비가 골고루 내리며 집에 있는 떡반죽 그릇도 복을 받게 하는 땅이다. 반면 하나님에게서 멀어지면 하늘이 닫힐 수도 있는 땅이다. 가나안에서의 형통은 하나님과의 관계에 달렸다.

하나님은 높은 자를 낮추시며 낮은 자를 높이시는 주권자이시다. 애굽의 관점에서 보면 가나안은 변방이지만 신앙의 관점에선 가장 복된 곳이다. 천지의 주권자가 특별관리하는 곳이기 때문이다. 신앙의 길이 좁아 보이지만 하나님이 돌보시는 길이요 하나님의 사랑의 눈이 지켜보는 길이다. 이스라엘은 죄악이 가득한 세상에서 하나님의 돌봄을 받는 은총을 받았다.

하나님은 이스라엘을 큰 민족이나 큰 나라로 세우지 않으셨다. 당신의 사랑을 받는 나라로 세우셨다. 이스라엘은 출애굽을 통해 확인된 그 은혜와 그 은혜를 주신 하나님의 존재를 증거하는 민족으로 세워졌다. 하나님을 생각나게 하는 땅이 가나안이요 하나님을 생각하게 하는 민족이 이스라엘이다. 오늘날의 교회요 거기에 속한 나의 존재 역시 마찬가지다. 하나님의 관심과 눈을 의식함 자체가 큰 은혜다.

 

LIVING LIFE 바로가기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삼상 5:6-7 여호와의 손이 아스돗 사람에게 엄중히 더하사 독한 종기의 재앙으로 아스돗과 그 지역을 쳐서 망하게 하니 아스돗 사람들이 이를 보고 이르되 이스라엘 신의 궤를 우리와 함께 있지 못하게 할지라 그의 손이 우리와 우리 신 다곤을 친다 하고 블레셋과의 전투에서 깨진 것은 이스라엘이지 여호와가 아니었다. 우상숭배 모드는 이 점을 이해하지 못한다.

삼상 4:21-22 이르기를 영광이 이스라엘에서 떠났다 하고 아이 이름을 이가봇이라 하였으니 하나님의 궤가 빼앗겼고 그의 시아버지와 남편이 죽었기 때문이며 또 이르기를 하나님의 궤를 빼앗겼으므로 영광이 이스라엘에서 떠났다 하였더라 사무엘에게 들린 음성 그대로 엘리 가문에 대한 심판이 집행됐다. 아울러 블레셋과의 전쟁에 패함으로 이스라엘에게서도 하나님의

삼상 3:10 여호와께서 임하여 서서 전과 같이 사무엘아 사무엘아 부르시는지라 사무엘이 이르되 말씀하옵소서 주의 종이 듣겠나이다 하니 여호와의 말씀이 희귀했던 시대에 새로운 시즌을 여시고자 사무엘을 부르신다. 하나님은 들어야 할 사람이 듣고 반응할 때까지 네 번을 부르셨다. 하나님의 음성에 반응하면서 한 시대가 가고 한 시대가 열리기 시작한다. 마지막 사사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