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신명기 11:11~12

신 11:11-12 너희가 건너가서 차지할 땅은 산과 골짜기가 있어서 하늘에서 내리는 비를 흡수하는 땅이요 네 하나님 여호와께서 돌보아 주시는 땅이라 연초부터 연말까지 네 하나님 여호와의 눈이 항상 그 위에 있느니라

나일강이 흐르는 애굽과는 달리 가나안 땅은 하늘에서 비가 내려야 물이 공급되는 땅이다. 그러나 가나안은 하나님께서 돌보아주시는 땅이요 하나님의 눈이 지켜보는 땅이다. 하나님을 잘 따르면 이른 비와 늦은 비가 골고루 내리며 집에 있는 떡반죽 그릇도 복을 받게 하는 땅이다. 반면 하나님에게서 멀어지면 하늘이 닫힐 수도 있는 땅이다. 가나안에서의 형통은 하나님과의 관계에 달렸다.

하나님은 높은 자를 낮추시며 낮은 자를 높이시는 주권자이시다. 애굽의 관점에서 보면 가나안은 변방이지만 신앙의 관점에선 가장 복된 곳이다. 천지의 주권자가 특별관리하는 곳이기 때문이다. 신앙의 길이 좁아 보이지만 하나님이 돌보시는 길이요 하나님의 사랑의 눈이 지켜보는 길이다. 이스라엘은 죄악이 가득한 세상에서 하나님의 돌봄을 받는 은총을 받았다.

하나님은 이스라엘을 큰 민족이나 큰 나라로 세우지 않으셨다. 당신의 사랑을 받는 나라로 세우셨다. 이스라엘은 출애굽을 통해 확인된 그 은혜와 그 은혜를 주신 하나님의 존재를 증거하는 민족으로 세워졌다. 하나님을 생각나게 하는 땅이 가나안이요 하나님을 생각하게 하는 민족이 이스라엘이다. 오늘날의 교회요 거기에 속한 나의 존재 역시 마찬가지다. 하나님의 관심과 눈을 의식함 자체가 큰 은혜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시편 43:5ㅣ3월 2일

시 43:5 내 영혼아 네가 어찌하여 낙심하며 어찌하여 내 속에서 불안해 하는가 너는 하나님께 소망을 두라 그가 나타나 도우심으로 말미암아 내 하나님을 여전히 찬송하리로다 사람에겐 두 가지의 불안이 있다. 근원적인 불안과 환경에서 오는 불안이다. 근원적 불안은 창조주와의 불화한 상태에서 온다. 이는 중생을 통해 극복할 수 있다. 환경에서 오는 불안은 생존문

시편 42:6-7ㅣ3월 1일

시 42:6-7 내 하나님이여 내 영혼이 내 속에서 낙심이 되므로 내가 요단 땅과 헤르몬과 미살 산에서 주를 기억하나이다 주의 폭포 소리에 깊은 바다가 서로 부르며 주의 모든 파도와 물결이 나를 휩쓸었나이다 내 영혼이 내 속에서 낙심될 때가 있다. 원치 않은 일을 겪을 때, 혹은 원치 않았던 일들이 기억날 때이다. 그 일들은 먹장구름처럼 마음을 뒤덮어 소

요엘 3:21ㅣ2월 29일

욜 3:21 내가 전에는 그들의 피흘림 당한 것을 갚아 주지 아니하였거니와 이제는 갚아 주리니 이는 여호와께서 시온에 거하심이니라 유다가 피를 흘린 이유는 심판때문이다. 심판을 받은 이유는 우상을 숭배했기 때문이다. 우상숭배는 하나님에게 배신이었다. 경고도 있었고 회유도 있었다. 그러나 듣지를 않았다. 더 나은 미래를 위해 심판이 불가피했다. 이 때의 피흘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