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명기 8:3-4

신 8:3-4 너를 낮추시며 너를 주리게 하시며 또 너도 알지 못하며 네 조상들도 알지 못하던 만나를 네게 먹이신 것은 사람이 떡으로만 사는 것이 아니요 여호와의 입에서 나오는 모든 말씀으로 사는 줄을 네가 알게 하려 하심이니라 이 사십 년 동안에 네 의복이 해어지지 아니하였고 네 발이 부르트지 아니하였느니라

광야 40년은 출애굽 1세대에겐 죽음의 선고기간이었지만 2세대에게는 훈련의 기간이었다. 모세는 한 세대를 보내고 또 한 세대를 맞는 전환기를 이끌었다. 이스라엘을 하나의 사람으로 간주할 때 그 내면에서 육성이 죽고 영성이 사는 길을 깨닫는 시간이었다. 여호수아세대는 그 수혜자였다. 그네들은 달리 아무 것도 없는 광야에서 하나님 만을 알았고 하나님의 능력을 온전히 체험했다.

농작을 할 수 없는 곳에서조차 만나를 통해 생존케 하시는 하나님, 반석에서 생수가 터지게 하신 하나님, 옷이 떨어지지 않게 하신 하나님, 걸어도 걸어도 발이 부르트지 않게 하신 하나님을 체험했다. 그 하나님과 함께라면 어떤 상황에서도 생존할 수 있고 필요한 것은 부족함없이 공급받을 수 있음을 겪었다. 그렇다. 구름기둥과 불기둥의 인도, 즉 성령의 인도하심을 따르면 하나님은 모든 것을 책임지신다.

성령의 인도하심을 따른다는 것은 만만치 않다. 성령의 인도하심을 잘 따르려면 는데 ‘성령의 주 되심’을 전적으로 인정하고 순복하려는 결단이 필요하다. 이 시대는 ‘그리스도의 주 되심’에 대한 교리나 신학은 충분하다. 그러나 순종은 부족하다. 나를 순종하게 하여 그리스도의 주 되심을 이루게 하시는 분이 성령님이시다. 말씀과 성령을 따르는 사람은 신명기시대만이 아니라 신약시대에도 그 삶을 책임지신다.

순종함으로 수련의 길을 걷다 보면 7절의 말씀처럼 아름다운 땅에 이르게 하실 것이다. 나는 오늘도 아름다운 땅을 바라본다.

 

LIVING LIFE 바로가기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전 1:2-3 전도자가 이르되 헛되고 헛되며 헛되고 헛되니 모든 것이 헛되도다 해 아래에서 수고하는 모든 수고가 사람에게 무엇이 유익한가 전도자는 해 아래의 것들이 헛되며 무익하다고 말한다. 상식의 세계에서도 수용되는 말이다. 특히 죽음의 문제에서 그렇다. 무신론적 실존주의자들은 묻는다. 이렇게 죽을 걸 무엇 때문에 사는가. 무신론자가 아니더라도 고난에

시 41:1-3 가난한 자를 보살피는 자에게 복이 있음이여 재앙의 날에 여호와께서 그를 건지시리로다 여호와께서 그를 지키사 살게 하시리니 그가 이 세상에서 복을 받을 것이라 주여 그를 그 원수들의 뜻에 맡기지 마소서 여호와께서 그를 병상에서 붙드시고 그가 누워 있을 때마다 그의 병을 고쳐 주시나이다 하나님의 구도는 가난한 자와 부한 자가 아니라 가난한

시 40:11-12 여호와여 주의 긍휼을 내게서 거두지 마시고 주의 인자와 진리로 나를 항상 보호하소서 수많은 재앙이 나를 둘러싸고 나의 죄악이 나를 덮치므로 우러러볼 수도 없으며 죄가 나의 머리털보다 많으므로 내가 낙심하였음이니이다 죄가 머리털보다 많다는 본문의 고백은 남의 이야기가 아니다. 생각이 여기에 미치면 낙심이 무거운 납덩이처럼 마음을 누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