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명기 8:3-4

신 8:3-4 너를 낮추시며 너를 주리게 하시며 또 너도 알지 못하며 네 조상들도 알지 못하던 만나를 네게 먹이신 것은 사람이 떡으로만 사는 것이 아니요 여호와의 입에서 나오는 모든 말씀으로 사는 줄을 네가 알게 하려 하심이니라 이 사십 년 동안에 네 의복이 해어지지 아니하였고 네 발이 부르트지 아니하였느니라

광야 40년은 출애굽 1세대에겐 죽음의 선고기간이었지만 2세대에게는 훈련의 기간이었다. 모세는 한 세대를 보내고 또 한 세대를 맞는 전환기를 이끌었다. 이스라엘을 하나의 사람으로 간주할 때 그 내면에서 육성이 죽고 영성이 사는 길을 깨닫는 시간이었다. 여호수아세대는 그 수혜자였다. 그네들은 달리 아무 것도 없는 광야에서 하나님 만을 알았고 하나님의 능력을 온전히 체험했다.

농작을 할 수 없는 곳에서조차 만나를 통해 생존케 하시는 하나님, 반석에서 생수가 터지게 하신 하나님, 옷이 떨어지지 않게 하신 하나님, 걸어도 걸어도 발이 부르트지 않게 하신 하나님을 체험했다. 그 하나님과 함께라면 어떤 상황에서도 생존할 수 있고 필요한 것은 부족함없이 공급받을 수 있음을 겪었다. 그렇다. 구름기둥과 불기둥의 인도, 즉 성령의 인도하심을 따르면 하나님은 모든 것을 책임지신다.

성령의 인도하심을 따른다는 것은 만만치 않다. 성령의 인도하심을 잘 따르려면 는데 ‘성령의 주 되심’을 전적으로 인정하고 순복하려는 결단이 필요하다. 이 시대는 ‘그리스도의 주 되심’에 대한 교리나 신학은 충분하다. 그러나 순종은 부족하다. 나를 순종하게 하여 그리스도의 주 되심을 이루게 하시는 분이 성령님이시다. 말씀과 성령을 따르는 사람은 신명기시대만이 아니라 신약시대에도 그 삶을 책임지신다.

순종함으로 수련의 길을 걷다 보면 7절의 말씀처럼 아름다운 땅에 이르게 하실 것이다. 나는 오늘도 아름다운 땅을 바라본다.

 

LIVING LIFE 바로가기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시 28:6-7 여호와를 찬송함이여 내 간구하는 소리를 들으심이로다 여호와는 나의 힘과 나의 방패이시니 내 마음이 그를 의지하여 도움을 얻었도다 그러므로 내 마음이 크게 기뻐하며 내 노래로 그를 찬송하리로다 지금 다윗의 형편은 ‘무덤에 내려가는 자’와 같다. 악을 행하는 자로부터 죽음의 위협이 파도처럼 너울거리는 상황이다. 앞 부분에서 그 환난을 토로한

시 27:4 내가 여호와께 바라는 한 가지 일 그것을 구하리니 곧 내가 내 평생에 여호와의 집에 살면서 여호와의 아름다움을 바라보며 그의 성전에서 사모하는 그것이라 왕이요 능란한 군지휘관이자 시인이기도 했던 다윗이 가장 바라던 한 가지가 있었다. 그것은 성전에서 여호와의 아름다움을 바라보며 그 안에 거하는 은혜였다. 율법을 지키지 않으면 돌에 맞아 죽던 추

시 26:1-2 내가 나의 완전함에 행하였사오며 흔들리지 아니하고 여호와를 의지하였사오니 여호와여 나를 판단하소서 여호와여 나를 살피시고 시험하사 내 뜻과 내 양심을 단련하소서 본문의 완전함은 성경 원어를 감안할 때 ‘성실함’, ‘순수함’등의 뜻을 가지는 단어다. 즉 무오함이 아니라 신실함을 의미한다. 본문의 배경을 압살롬의 반란 상황으로 추정하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