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태복음 27:51~52

마 27:51-52 이에 성소 휘장이 위로부터 아래까지 찢어져 둘이 되고 땅이 진동하며 바위가 터지고 무덤들이 열리며 자던 성도의 몸이 많이 일어나되

성소 휘장이 찢어졌다는 것은 하나님께서 하신 일이라는 뜻이다. 그 휘장은 두 마리의 소에 묶어 각각 반대방향으로 가게해도 안찢어질 정도의 두께를 가졌기 때문이다. 더우기 위로부터 아래로 찢어진 것은 그 명백한 증거다. 성전을 섬기는 제사장들이 혼절했을 것이다. 예수님의 몸이 찢겨지면서 하나님과의 사이를 가로막았던 죄의 장벽이 사라졌고 구원과 영생과 소통의 길이 활짝 열렸다.

성경은 십자가 수난의 정점에서 무덤에 안치된 성도들이 ‘많이’ 살아나는 일이 있었음을 증언한다. 나사로의 소생과 같은 이적이 여럿 일어났다는 것이니 예루살렘 성내에 대단한 소동이 있었을 것이다. 이 이적들은 십자가를 통해 하나님의 나라가 임했음을 알려준다. 하나님 나라가 임하면 그 나라에 있는 것들이 풀어지게 되는데 죽은 자들이 소생한 것은 그 표적이었다.

십자가의 대속의 은혜를 단단히 붙들면 하나님 나라의 은총을 누리는 복을 받는다. 세상이 줄 수 없는 평안으로부터 초자연적 권능에 이르기까지다. 한편으로 십자가는 나로 하여금 그 나라의 백성으로 살기를 촉구한다. 그 나라의 법을 따르지 않으면서 그 나라의 혜택을 받기는 어렵기 때문이다. 당시의 이적들은 나라가 바뀌었음을 알려주었다. 나는 바뀐 나라의 대사로 이 세상을 산다. 오늘도 그 정체성을 확실히 해야한다.

LIVING LIFE 바로가기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마태복음 18:15

마 18:15 네 형제가 죄를 범하거든 가서 너와 그 사람과만 상대하여 권고하라 만일 들으면 네가 네 형제를 얻은 것이요 신자가 성경에 어긋나는 잘못을 범했을 때 어떻게 다루어야 하는가. 신자의 잘못은 주님을 향할 수도있고 사람을 향할 수도 있다

마태복음 18:1

마 18:1 그 때에 제자들이 예수께 나아와 이르되 천국에서는 누가 크니이까 옛 사람, 즉 거짓자아가 집착하는 것이 사이즈다. 집의 크기, 잔고의 크기, 사무공간의 크기, 지배력의 크기 등등이다. 평생 이런 것들을 놓고 누가 큰가를 따지며 비

마태복음 17:19-20

마 17:19-20 이 때에 제자들이 조용히 예수께 나아와 이르되 우리는 어찌하여 쫓아내지 못하였나이까 이르시되 너희 믿음이 작은 까닭이니라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만일 너희에게 믿음이 겨자씨 한 알 만큼만 있어도 이 산을 명하여 여기서 저기로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  은혜의정원교회    © GRACE GARDEN CHURCH All Rights Reserved.

경기도 하남시 미사강변중앙로 220 우성미사타워 9층 Tel. 031-796-20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