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마가복음 15:15

막 15:15 빌라도가 무리에게 만족을 주고자 하여 바라바는 놓아 주고 예수는 채찍질하고 십자가에 못 박히게 넘겨 주니라

예수님은 분명 무죄였다. 그 분을 재판정에 세운 것은 유대인들의 시기였다. 재판의 형식도 불법이었고 내용도 불법이었다. 판결의 기준은 공의가 아니라 무리의 만족이었다. 빌라도는 정치적 계산을 하며 불의와 타협했다. 그들은 예수님의 존재 자체를 견뎌낼 수 없었다. 갈수록 드러나는 것은 그들의 불의였기 때문이다. 그들은 예수님 앞에서 회개하는 것이 아니라 예수님을 제거하는 쪽을 택했다.

하나님에게 속한 사람은 애통하더라도 하나님 앞을 떠나지 않는다. 야단을 맞으면서도 엄마의 품을 찾는 아이처럼 하나님의 긍휼을 구한다. 엄마가 야단치는 것은 아이를 위해서다. 근본은 사랑에 있다. 무리의 만족은 내 안에 존재하는 육성의 만족을 상징한다. 좁은 길이 아니라 넓은 길에 대한 애착이다. 회개가 아니라 회피다. 말씀 앞을 떠나는 대부분의 이유가 거기에 있다. 만족과 계산과 타협은 예수님을 다시 못박는다.

나의 노력으로는 죽었다 깨어나도 하나님의 의에 이르지 못한다. 이 사실을 알면 둘 중 하나를 택한다. 말씀 앞을 떠나든지, 아니면 전적인 긍휼을 구하는 길이다. 바리새인들은 전자를 택했다. 그러나 주님은 긍휼을 구하는 자에겐 성령을 주신다. 그래서 무리의 만족이 아니라 주님의 만족을 구하게 하신다. 주님께서 여러 모양으로 무력감을 느끼게 하실 때는 이유가 있다. 이제는 나의 육성을 못박아야 한다.

*나의 만족도 아니고 무리의 만족도 아닌 오직 주님의 만족을 생각하며 이루게 하시옵소서.

 

LIVING LIFE 바로가기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삼상 7:13-14 이에 블레셋 사람들이 굴복하여 다시는 이스라엘 지역 안에 들어오지 못하였으며 여호와의 손이 사무엘이 사는 날 동안에 블레셋 사람을 막으시매 블레셋 사람들이 이스라엘에게서 빼앗았던 성읍이 에그론부터 가드까지 이스라엘에게 회복되니 이스라엘이 그 사방 지역을 블레셋 사람들의 손에서 도로 찾았고 미스바의 회개는 여호와의 손을 불렀고 그 손은

삼상 7:6 그들이 미스바에 모여 물을 길어 여호와 앞에 붓고 그 날 종일 금식하고 거기에서 이르되 우리가 여호와께 범죄하였나이다 하니라 사무엘이 미스바에서 이스라엘 자손을 다스리니라 궤가 돌아온 지 20년이 지나면서 사무엘이 지도자가 된다. 그가 처음 공식적으로 주도한 일이 미스바의 회개성회였다. 이스라엘은 이전에 궤를 빼앗기는 일을 겪으면서도 여전히 각

삼상 6:6 애굽인과 바로가 그들의 마음을 완악하게 한 것 같이 어찌하여 너희가 너희의 마음을 완악하게 하겠느냐 그가 그들 중에서 재앙을 내린 후에 그들이 백성을 가게 하므로 백성이 떠나지 아니하였느냐 다곤의 제사장들과 점술가들에게 법궤로 말미암은 문제 상황의 해법을 묻자 나온 그들의 대답이다. 놀랍게도 그들은 출애굽을 떠올린다. 엄연히 그네들에게도 연관이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