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마가복음 15:15

막 15:15 빌라도가 무리에게 만족을 주고자 하여 바라바는 놓아 주고 예수는 채찍질하고 십자가에 못 박히게 넘겨 주니라

예수님은 분명 무죄였다. 그 분을 재판정에 세운 것은 유대인들의 시기였다. 재판의 형식도 불법이었고 내용도 불법이었다. 판결의 기준은 공의가 아니라 무리의 만족이었다. 빌라도는 정치적 계산을 하며 불의와 타협했다. 그들은 예수님의 존재 자체를 견뎌낼 수 없었다. 갈수록 드러나는 것은 그들의 불의였기 때문이다. 그들은 예수님 앞에서 회개하는 것이 아니라 예수님을 제거하는 쪽을 택했다.

하나님에게 속한 사람은 애통하더라도 하나님 앞을 떠나지 않는다. 야단을 맞으면서도 엄마의 품을 찾는 아이처럼 하나님의 긍휼을 구한다. 엄마가 야단치는 것은 아이를 위해서다. 근본은 사랑에 있다. 무리의 만족은 내 안에 존재하는 육성의 만족을 상징한다. 좁은 길이 아니라 넓은 길에 대한 애착이다. 회개가 아니라 회피다. 말씀 앞을 떠나는 대부분의 이유가 거기에 있다. 만족과 계산과 타협은 예수님을 다시 못박는다.

나의 노력으로는 죽었다 깨어나도 하나님의 의에 이르지 못한다. 이 사실을 알면 둘 중 하나를 택한다. 말씀 앞을 떠나든지, 아니면 전적인 긍휼을 구하는 길이다. 바리새인들은 전자를 택했다. 그러나 주님은 긍휼을 구하는 자에겐 성령을 주신다. 그래서 무리의 만족이 아니라 주님의 만족을 구하게 하신다. 주님께서 여러 모양으로 무력감을 느끼게 하실 때는 이유가 있다. 이제는 나의 육성을 못박아야 한다.

*나의 만족도 아니고 무리의 만족도 아닌 오직 주님의 만족을 생각하며 이루게 하시옵소서.

 

Recent Posts

See All

열왕기하 2:9ㅣ6월 21일

왕하 2:9 건너매 엘리야가 엘리사에게 이르되 나를 네게서 데려감을 당하기 전에 내가 네게 어떻게 할지를 구하라 엘리사가 이르되 당신의 성령이 하시는 역사가 갑절이나 내게 있게 하소서 하는지라 엘리야는 승천하고 엘리사가 뒤를 잇는다. 선지자가 계속 세워진다는 것은 하나님께서 여전히 기회를 주신다는 뜻이다. 선지자는 하나님의 길에서 벗어난 이들을 바른 길로

열왕기하 1:9-10ㅣ6월 20일

왕하 1:9-10 이에 오십부장과 그의 군사 오십 명을 엘리야에게로 보내매 그가 엘리야에게로 올라가 본즉 산 꼭대기에 앉아 있는지라 그가 엘리야에게 이르되 하나님의 사람이여 왕의 말씀이 내려오라 하셨나이다 엘리야가 오십부장에게 대답하여 이르되 내가 만일 하나님의 사람이면 불이 하늘에서 내려와 너와 너의 오십 명을 사를지로다 하매 불이 곧 하늘에서 내려와

열왕기하 1:2-3ㅣ6월 19일

왕하 1:2-3 아하시야가 사마리아에 있는 그의 다락 난간에서 떨어져 병들매 사자를 보내며 그들에게 이르되 가서 에그론의 신 바알세붑에게 이 병이 낫겠나 물어 보라 하니라 여호와의 사자가 디셉 사람 엘리야에게 이르되 너는 일어나 올라가서 사마리아 왕의 사자를 만나 그에게 이르기를 이스라엘에 하나님이 없어서 너희가 에그론의 신 바알세붑에게 물으러 가느냐 북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