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마가복음 11:17

막 11:17 이에 가르쳐 이르시되 기록된 바 내 집은 만민이 기도하는 집이라 칭함을 받으리라고 하지 아니하였느냐 너희는 강도의 소굴을 만들었도다 하시매

종려주일에 예루살렘에 입성하신 예수께서 그 다음 날 하신 일이 성전의 정화이다. 당시로서는 목숨을 걸어야 하는 혁명적인 성격을 띤 액션이었다. 성전을 둘러싼 비즈니스에서 이권을 취한 유대교 지도자들과 성전 뜰에서 희생제물을 매매하거나 환전을 하는 장사꾼들을 향한 질타였다.

기도의 집이 강도의 소굴로 변질됐다. 강도는 자기는 일하지 않고 남이 벌은 것을 탈취하는 자다. 힘을 바탕으로 부당한 이득을 취하는 것도 강도다. 종교지도자들이었고 제물을 판매하며 제의를 돕는 것처럼 일하고 있었지만 실상은 이권에 눈이 멀고 금전에 양심을 판 시장판의 잡배들과 다름이 없었다.

내 마음도 성전이다. 예수님이 내 마음을 보신다면 무어라고 하실까. 부당한 이득을 취하려 한 적은 없었나. 그러고보니 심지 않은 것을 거두려 한 적이 많았다. 순종을 심었어야 했는데 욕심만 심은 적도 많고, 경건의 내면보다 외식에 쏠렸던 때도 허다하다. 이사야처럼 ‘화로다 나여...’ 해야 할 존재임에도 무슨 채권자처럼 하나님을 대했던 때를 생각하면 낯이 뜨거워진다. 내 마음이 기도하는 집이 되게 해야 한다.

 

Recent Posts

See All

열왕기상 20:13ㅣ5월 23일

왕상 20:13 한 선지자가 이스라엘의 아합 왕에게 나아가서 이르되 여호와의 말씀이 네가 이 큰 무리를 보느냐 내가 오늘 그들을 네 손에 넘기리니 너는 내가 여호와인 줄을 알리라 하셨나이다 아람의 도발로 심란한 아합에게 선지자가 나타나 승리를 예고한다. 그 승리는 하나님으로 인한 승리다. 이 대목에서 아합을 도우시는 하나님의 배려가 어색하게 느껴진다. 호통

열왕기상 20:6ㅣ5월 22일

왕상 20:6 내일 이맘때에 내가 내 신하들을 네게 보내리니 그들이 네 집과 네 신하들의 집을 수색하여 네 눈이 기뻐하는 것을 그들의 손으로 잡아 가져가리라 한지라 아람 왕 벤하닷에게서 조공을 바치라는 요구가 극에 달한다. 아합은 전전긍긍한다. 국내에서 막을 자가 없던 그에게 국외의 강적이 나타난다. 사실 아람은 대대로 숙적이었다. 하나님은 종종 그 아람을

열왕기상 19:15-16ㅣ5월 21일

왕상 19:15-16 여호와께서 그에게 이르시되 너는 네 길을 돌이켜 광야를 통하여 다메섹에 가서 이르거든 하사엘에게 기름을 부어 아람의 왕이 되게 하고 너는 또 님시의 아들 예후에게 기름을 부어 이스라엘의 왕이 되게 하고 또 아벨므홀라 사밧의 아들 엘리사에게 기름을 부어 너를 대신하여 선지자가 되게 하라 하나님의 세미한 음성은 엘리야의 의표를 찔렀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