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가복음 11:17

막 11:17 이에 가르쳐 이르시되 기록된 바 내 집은 만민이 기도하는 집이라 칭함을 받으리라고 하지 아니하였느냐 너희는 강도의 소굴을 만들었도다 하시매

종려주일에 예루살렘에 입성하신 예수께서 그 다음 날 하신 일이 성전의 정화이다. 당시로서는 목숨을 걸어야 하는 혁명적인 성격을 띤 액션이었다. 성전을 둘러싼 비즈니스에서 이권을 취한 유대교 지도자들과 성전 뜰에서 희생제물을 매매하거나 환전을 하는 장사꾼들을 향한 질타였다.

기도의 집이 강도의 소굴로 변질됐다. 강도는 자기는 일하지 않고 남이 벌은 것을 탈취하는 자다. 힘을 바탕으로 부당한 이득을 취하는 것도 강도다. 종교지도자들이었고 제물을 판매하며 제의를 돕는 것처럼 일하고 있었지만 실상은 이권에 눈이 멀고 금전에 양심을 판 시장판의 잡배들과 다름이 없었다.

내 마음도 성전이다. 예수님이 내 마음을 보신다면 무어라고 하실까. 부당한 이득을 취하려 한 적은 없었나. 그러고보니 심지 않은 것을 거두려 한 적이 많았다. 순종을 심었어야 했는데 욕심만 심은 적도 많고, 경건의 내면보다 외식에 쏠렸던 때도 허다하다. 이사야처럼 ‘화로다 나여...’ 해야 할 존재임에도 무슨 채권자처럼 하나님을 대했던 때를 생각하면 낯이 뜨거워진다. 내 마음이 기도하는 집이 되게 해야 한다.

LIVING LIFE 바로가기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디모데후서 2:2

딤후 2:2 또 네가 많은 증인 앞에서 내게 들은 바를 충성된 사람들에게 부탁하라 그들이 또 다른 사람들을 가르칠 수 있으리라 복음의 흐름이 네 단계에 걸쳐 이어진다. 바울로부터 디모데에게, 그 다음은 충성된 사람들’에게, 충성된 사람들은 ‘또 다른 사람들’에게 복음을 가르친다. 바울은 사도이고 디모데는 목회자이니 ‘충성된 사람들’은 평신도 리더를 가리키며

디모데후서 1:8

딤후 1:8 그러므로 너는 내가 우리 주를 증언함과 또는 주를 위하여 갇힌 자 된 나를 부끄러워하지 말고 오직 하나님의 능력을 따라 복음과 함께 고난을 받으라 바울은 복음으로 말미암은 고난을 수없이 겪었다. 고린도후서 11장엔 고난과 관련된 그의 자전적 고백이 진솔하게 담겨 있다. 복음을 전하며 복음을 사는 데에 고난이 따르는 이유는 세상의 저항과 반발 때

디모데후서 1:5-6

딤후 1:5-6 이는 네 속에 거짓이 없는 믿음이 있음을 생각함이라 이 믿음은 먼저 네 외조모 로이스와 네 어머니 유니게 속에 있더니 네 속에도 있는 줄을 확신하노라 그러므로 내가 나의 안수함으로 네 속에 있는 하나님의 은사를 다시 불일듯 하게 하기 위하여 너로 생각하게 하노니 디모데의 영성은 3절의 ‘청결한 양심’과 5절의 ‘거짓이 없는 믿음’에 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