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명기 4:26

신 4:26 내가 오늘 천지를 불러 증거를 삼노니 너희가 요단을 건너가서 얻는 땅에서 속히 망할 것이라 너희가 거기서 너희의 날이 길지 못하고 전멸될 것이니라

모세는 아직 들어가지도 않은 땅에서 장차 일어날 낭패를 딱 부러지게 예고한다. 이 예언은 남북왕국의 멸망으로 적중된다. 이유는 우상숭배였다. 사람이 지닌 부패한 본성이 얼마나 질긴가를 보여준다. 가나안 정복 후 여호수아세대가 사라지면서 소위 ‘삼대전승’은 맥을 잃고 만다. 그 사이를 파고든 것이 세상이고 우상이다. 그 때문에 사탄의 활동이 강해지고 세상에 무릎꿇는 일은 피할 수 없게 된다.

모세는 이런 일들을 단언한다. 있을지도 몰라..가 아니라 ‘속히’ 망할거라 한다. 출애굽과 가나안정복을 체험했던 역사가 아무 힘을 못쓰게 되는 때가 온다는 것이다. 그러면서도 희망을 잃지 않는다. 30절에서 환난당한 후에 돌아올 것을 예고하기 때문이다. 그들은 돌아온 뒤에 각성한다. 다시 우상숭배에 빠지지 않는다. 에스라 때 시작된 묵상과 기도 때문이다.

포로의 땅에서 돌아 온 에스라는 토라를 한주간 단위로 끊어서 묵상할 수 있게 만든다. 이를 토라포션(Torah Portion)이라 한다. 하루 세 번 기도하는 습관도 정착된다. 이 영성이 우상에 빠지지 않게 했다. 페르시아나 마케도냐, 로마제국이 일어나도 부러워하거나 타협하지 않았다. 그네들에겐 오직 여호와만이 중요했다. 예수님은 이런 토양에서 자라나셨다. 기독교의 기본바탕이다.

묵상과 기도의 울타리를 세우지 않으면 끈질긴 세상의 미혹과 공격을 거부하기 쉽지않다. 홍해를 건넌 적도 없고 여리고를 무너뜨린 적도 없는 에스라세대가 세상에 대해 거리를 지킬 수 있었던 것은 묵상과 기도 때문이었다. 은정이 묵상과 기도를 강조하는 것은 망하지 않기 위해서다. 세상과 육신에 지지 않기 위해서다. 묵상과 기도가 나를 살린다.

 

LIVING LIFE 바로가기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시 22:14-15 나는 물 같이 쏟아졌으며 내 모든 뼈는 어그러졌으며 내 마음은 밀랍 같아서 내 속에서 녹았으며 내 힘이 말라 질그릇 조각 같고 내 혀가 입천장에 붙었나이다 주께서 또 나를 죽음의 진토 속에 두셨나이다 시 22편 서두(1절)는 십자가에 달리신 주님의 탄원과 같다. 주님은 극심한 고통 가운데서 22편을 기억하셨던 거다. 본문 역시 십자가에

에 10:3 유다인 모르드개가 아하수에로 왕의 다음이 되고 유다인 중에 크게 존경받고 그의 허다한 형제에게 사랑을 받고 그의 백성의 이익을 도모하며 그의 모든 종족을 안위하였더라 에스더는 연대기적으로 스룹바벨이 주도한 1차 포로 귀환(B.C. 537년)과 에스라가 주도한 2차 포로 귀환(B.C. 458년 경) 사이에 존재했다. 그렇다면 하만의 음모를 극복한

에 9:15-16 아달월 십사일에도 수산에 있는 유다인이 모여 또 삼백 명을 수산에서 도륙하되 그들의 재산에는 손을 대지 아니하였고 왕의 각 지방에 있는 다른 유다인들이 모여 스스로 생명을 보호하여 대적들에게서 벗어나며 자기들을 미워하는 자 칠만 오천 명을 도륙하되 그들의 재산에는 손을 대지 아니하였더라 하만이 부추긴 조서는 결과적으로 페르시아 내의 반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