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명기 3:26

신 3:26 여호와께서 너희 때문에 내게 진노하사 내 말을 듣지 아니하시고 내게 이르시기를 그만해도 족하니 이 일로 다시 내게 말하지 말라

모세가 가나안과 관련해서 보낸 세월이 도합 120년이다. 준비하는 데에 80년, 광야에서 이스라엘과 40년이다. 그런데 그 땅에 못들어가는 것이다. 므리바에서 혈기를 내어 하나님의 권위를 가리운 탓이었다. 모세의 마음은 여전히 서운하다. 그러나 근본적으로 자신의 잘못이다. 결과적으로 혈기내는 쪽을 선택했기 때문이다. 모세의 말이 틀리지는 않았으나 역할의 지나침이 있었다. 월권의 과실이다.

성지순례를 가면 요단 동편, 요르단 땅에 모세가 애절하게 가나안을 바라보고 서 있었던 느보산이 있다. 거기에 서서 모세의 회한을 공감해보려 애쓴 적이 있다. 한 번 봐주실 수도 있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워낙 엄청난 과업을 수행한 일꾼이었기 때문이다. 모세도 읍소를 해본 거 같다. 하나님은 이 일로 다시 말하지 말라고 자르셨다. 하나님의 권위와 영광을 가리우는 일은 생각보다 대가가 크다.

삼상 2:30 그러므로 이스라엘의 하나님 나 여호와가 말하노라... 나를 존중히 여기는 자를 내가 존중히 여기고 나를 멸시하는 자를 내가 경멸하리라

모세는 120년 투자한 과업의 성취를 끝내 보지 못했다. 1세대들은 불신앙 때문에 입장금지였고, 모세는 혈기 때문에 입장금지 당했다. 둘의 공통점은 하나님을 존중하지 않음이다. 하나님은 신앙인의 불신앙과 올곧은 사람의 혈기, 둘 다 불편해 하신다. 두려운 마음으로 내 안을 다시 훑어본다.

*언행심사에 하나님의 길에서 벗어나는 잘못을 범하지 않도록 말씀과 성령의 빛으로 다스려 주시옵소서.

LIVING LIFE 바로가기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출애굽기 14:4

출 14:4 내가 바로의 마음을 완악하게 한즉 바로가 그들의 뒤를 따르리니 내가 그와 그의 온 군대로 말미암아 영광을 얻어 애굽 사람들이 나를 여호와인 줄 알게 하리라 하시매 무리가 그대로 행하니라 출애굽한 이스라엘이 이상하게도 바닷가에 장막을 치자 바로가 군대를 동원한다. 상식적으로는 이스라엘이 말도 안되는 자살행위를 한 것과 같다. 바로는 독 안에 든

출애굽기 13:5-6

출 13:5-6 여호와께서 너를 인도하여 가나안 사람과 헷 사람과 아모리 사람과 히위 사람과 여부스 사람의 땅 곧 네게 주시려고 네 조상들에게 맹세하신 바 젖과 꿀이 흐르는 땅에 이르게 하시거든 너는 이 달에 이 예식을 지켜 이레 동안 무교병을 먹고 일곱째 날에는 여호와께 절기를 지키라 출애굽은 아브라함에게 하신 약속이 430년 만에 성취된 사건이다.

출애굽기 12:40-41

출 12:40-41 이스라엘 자손이 애굽에 거주한 지 사백삼십 년이라 사백삼십 년이 끝나는 그 날에 여호와의 군대가 다 애굽 땅에서 나왔은즉 출애굽한 이스라엘은 ‘여호와의 군대’로 불리운다. 하나님은 이스라엘을 군대로 부르셨다. 출애굽 이후로 수많은 싸움이 기다리고 있음을 암시한다. 싸움의 상대는 내면의 불신앙으로부터 외부의 이방족속들까지 다양했다. 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