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신명기 2:14-15

신 2:14-15 가데스 바네아에서 떠나 세렛 시내를 건너기까지 삼십팔 년 동안이라 이 때에는 그 시대의 모든 군인들이 여호와께서 그들에게 맹세하신 대로 진영 중에서 다 멸망하였나니 여호와께서 손으로 그들을 치사 진영 중에서 멸하신 고로 마침내는 다 멸망되었느니라

민수기 앞 부분에는 첫 번째로 이스라엘 인구를 계수한 기록이 나온다. 모두 다는 아니고 20세 이상으로 싸움에 나갈만한 남자들이 대상이었다. 여자와 노약자를 제외하고 603,550명이 계수 되었다. 그들 중 여호수아와 갈렙 빼고 나머지가 38년 동안 광야생활하며 죽어갔다. 민수기 14장에서 하나님이 선고하신 대로 벌어진 일이다. 본문은 여호와께서 맹세하셨다는 표현을 썼다. 피할 수 없는 일이었다는 뜻이다. 하나님을 신뢰하지 않은 대가는 작지 않았다. 애굽의 재앙, 홍해 도하, 만나의 공급 등 약 2년 간 베푸신 일들에서 그들은 아무 것도 건지지 못한 것이다.

가데스 바네아의 보고사건 후에 그들은 후회했을 것이다. 광야의 노정이 힘들 때마다 왜 그랬던가 하며 땅도 쳤을 것이다. 그럼에도 가나안은 다시 열리지 않았다. 나는 이게 두렵다. 애통함과 후회가 아무리 쌓여도, 앞으로 다시 안그러겠다고 하여도 열려고 하셨던 어떤 부분을 다시 열지 않으셨다는 것 아닌가. 그네들 같은 여지는 내게 없을까. 그들처럼 어떤 영역에 진입하는 결정적 타이밍을 놓친 일은 없을까. 그래서 다시 열리지 않을 그 부분을 놓고 안잡히는 파랑새를 좇듯 희망고문을 하고 있는 부분이 있는 것은 아닐까. 이 생각을 하면 진땀이 난다. 하나님은 만홀히 여김받으실 분이 아니심을 깊이 절감한다.

광야에서 죽어야했던 명단 중 최종적으로 남은 마지막 한 명이 숨을 거두면서 입장금지였던 가나안이 열렸다. 난 그 마지막 사람이 누구인지 궁금하다. 아뭏든 젖과 꿀이 흐르는 가나안은 내 안에서 사라져야 할 걸림들이 다 사라질 때 열리는 것이다. 하나님이 원치 않는 부분이 모두 정리되어야 열려지는 영역이 있다. 하나님께서 분명히 약속하신 것이 그럴 것이다. 레마나 예언, 혹은 명료하게 감지된 성령의 감화에 의한 약속들도 해당된다. 예언의 성취가 더딘 이유는 타이밍의 문제도 있겠지만 사라져야 할 것이 여전히 남아있어서 그럴 수도 있다. 두려운 마음으로 내 안을 다시 들여다본다.

 

LIVING LIFE 바로가기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삼상 4:21-22 이르기를 영광이 이스라엘에서 떠났다 하고 아이 이름을 이가봇이라 하였으니 하나님의 궤가 빼앗겼고 그의 시아버지와 남편이 죽었기 때문이며 또 이르기를 하나님의 궤를 빼앗겼으므로 영광이 이스라엘에서 떠났다 하였더라 사무엘에게 들린 음성 그대로 엘리 가문에 대한 심판이 집행됐다. 아울러 블레셋과의 전쟁에 패함으로 이스라엘에게서도 하나님의

삼상 3:10 여호와께서 임하여 서서 전과 같이 사무엘아 사무엘아 부르시는지라 사무엘이 이르되 말씀하옵소서 주의 종이 듣겠나이다 하니 여호와의 말씀이 희귀했던 시대에 새로운 시즌을 여시고자 사무엘을 부르신다. 하나님은 들어야 할 사람이 듣고 반응할 때까지 네 번을 부르셨다. 하나님의 음성에 반응하면서 한 시대가 가고 한 시대가 열리기 시작한다. 마지막 사사

삼상 2:30 그러므로 이스라엘의 하나님 나 여호와가 말하노라 내가 전에 네 집과 네 조상의 집이 내 앞에 영원히 행하리라 하였으나 이제 나 여호와가 말하노니 결단코 그렇게 하지 아니하리라 나를 존중히 여기는 자를 내가 존중히 여기고 나를 멸시하는 자를 내가 경멸하리라 엘리는 말 안듣는 아들들을 징계한 후, 하나님 앞에 회개하게 해야 했다. 하나님을 존중하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