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명기 1:32~33

신 1:32-33 이 일에 너희가 너희의 하나님 여호와를 믿지 아니하였도다 그는 너희보다 먼저 그 길을 가시며 장막 칠 곳을 찾으시고 밤에는 불로, 낮에는 구름으로 너희가 갈 길을 지시하신 자이시니라

모세의 직접화법으로 여호수아세대들은 갑작스레 선대의 잘못을 떠안게 된다. 자기네가 한 일이 아니었다. 그런데 모세는 너희가 했다고 단정한다. 그 때 거기 가데스바네아에서 불평하며 대적했던 사람들은 이미 다 죽었다. 그러므로 그들이..라고 말해야 하는 상황인데 모세는 너희가..라고 말한다. 말씀의 현재화이며 내재화이다. 사실 신명기 메시지는 여호수아세대를 넘어서 이스라엘의 모든 다음세대를 대상으로 한다.

모세가 내 앞에 있었다면 ‘네가 너의 하나님 여호와를 믿지 아니하였도다.’라고 일갈했을지도 모른다. 그 앞에서 나는 ‘내가 언제요’라고 할 수 없다. 정확한 지적이었기 때문이다. 정말로 결정적인 시점에서 나는 하나님에 대한 신뢰로 행했는가. 그러려고 했지만 그러지 않은 때도 많았다. 진정 하나님에 대한 신뢰로 일관했다면 오늘날 겪는 일들 가운데 적지않은 부분은 충분히 안겪을 수 있었기 때문이다.

지나고 보면 하나님은 늘 장막칠 곳을 찾아주셨고 갈 길을 지시하셨다. 마음을 졸이거나 투정을 부리는 우를 범했지만 그런 때에도 하나님은 내가 보지못하는 이면에서 나를 간수하셨고 가지치기를 계속 해오셨다. 하나님의 이끄심이 진행된다고 해서 내 마음이 항상 매끄러운 것은 아니라는 것이다. 나의 연약함으로 죄충우돌하는 중에도 긍휼은 끊임없이 풀어지고 있었다.

모세는 용기를 주는 말도 전한다. 하나님은 나보다 먼저 가시는 분이라는 사실이다. 신명기 말씀이 여호수아세대만이 아니라 모든 세대에게 주어진 것이라면 이방인세대에 속한 나도 그 수혜자다. 출애굽 1세대는 잘 믿은 편이 아님에도 불과 구름기둥으로 인도하셨다. 불과 구름을 보내신 그 분이 이제는 아예 내 안에 찾아오셨다. 하나님은 지금도 나를 위해 나보다 먼저 움직이신다.

 

LIVING LIFE 바로가기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시 25:14 여호와의 친밀하심이 그를 경외하는 자들에게 있음이여 그의 언약을 그들에게 보이시리로다 여호와의 친밀하심으로 하나님의 언약을 본 사람 중 대표주자가 구약에선 아브라함, 신약에선 고넬료다. 사도행전은 고넬료가 ‘하나님을 경외하는 사람’이었음을 밝힌다(10:22). 하나님은 베드로를 그에게 보내어 복음과 성령을 받게 하시며 오래 전부터 약속된 열방

시 24:7-8 문들아 너희 머리를 들지어다 영원한 문들아 들릴지어다 영광의 왕이 들어가시리로다 영광의 왕이 누구시냐 강하고 능한 여호와시요 전쟁에 능한 여호와시로다 본문은 법궤가 시온산에 준비된 장막에 안치되기 위하여 다윗성에 입성하는 장면을 묘사한다. 이후 시온산은 성전산으로 변모한다. 솔로몬의 제1성전이 지어졌기 때문이다. 시편 저자의 관점에서 문들

시 22:14-15 나는 물 같이 쏟아졌으며 내 모든 뼈는 어그러졌으며 내 마음은 밀랍 같아서 내 속에서 녹았으며 내 힘이 말라 질그릇 조각 같고 내 혀가 입천장에 붙었나이다 주께서 또 나를 죽음의 진토 속에 두셨나이다 시 22편 서두(1절)는 십자가에 달리신 주님의 탄원과 같다. 주님은 극심한 고통 가운데서 22편을 기억하셨던 거다. 본문 역시 십자가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