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명기 1:17

신 1:17 재판은 하나님께 속한 것인즉 너희는 재판할 때에 외모를 보지 말고 귀천을 차별 없이 듣고 사람의 낯을 두려워하지 말 것이며 스스로 결단하기 어려운 일이 있거든 내게로 돌리라 내가 들으리라 하였고

신명기는 일종의 회고담과 함께 유언적 성격을 지닌 모세의 권면이다. 그 대상은 가나안을 정복할 출애굽 제 2세대이다. 광야에서 40년 세월을 지나며 1세대들이 죽은 다음 새롭게 중심세대가 된 그들에게 율법을 전승하는 것이다. 내가 받은 은혜, 내가 깨달은 진리를 자녀들과 다음 세대에게 전하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 신명기는 그 존재 자체로 신앙의 전승이라는 묵직한 소명을 강조한다.

모세가 선발한 중간리더들은 전시엔 지휘관이고 평시에는 재판관이다. 모세는 그들에게 공정한 재판을 강조한다. 사회적으로 공정한 판결과 판단으로 존경받는 법조인들이 많다. 그들 중에는 공정한 판결을 위해 고심으로 밤을 지새는 일도 허다했다. 억울한 사례의 가능성 때문에 판결 종료 후에도 평생 마음의 짐을 거두지 못한 판사들도 있었다. 그러나 현실적으로 그 반대의 경우도 허다하다.

‘유전무죄, 무전유죄’, ‘팔은 안으로 굽는다.’ 등의 표현은 재판이 항상 공정한 것만은 아님을 보여준다. 예수님도 불의한 재판관의 비유를 사용하실 정도 아니었던가. 이 세상엔 그런 부조리가 엄연히 존재하고 그 고통을 걸머진 억울한 민초들의 원한이 적지않다. 권력과 돈에 의해 정의가 왜곡되는 구조악을 접하면 칸트가 말한 것처럼 ‘지옥은 필요할 수 밖에 없다’는 표현에도 동의하지 않을 수 없다.

그러나 나 자신도 그렇게 굽어진 판단에서 완전히 자유롭지 못하다는 사실을 깨닫는다. 어떤 일이나 사람에 대해 판단하거나 결정하는 과정에서 오류의 가능성을 부인할 수 없다. 관계에서 오해와 갈등이 일어나는 대부분의 이유다. 모세의 말은 분명하다. 재판, 즉 판단은 ‘하나님께 속한 것인즉’ 내가 하기보다 먼저 하나님께 여쭈어봐야 한다. 말씀에도 비추어보고 가급적 음성도 들으려 집중해봐야 한다.

*저의 판단을 주관하사 진리와 사랑과 공정의 길에서 벗어나지 않게 깨우쳐 주시옵소서.

 

LIVING LIFE 바로가기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시 37:34 여호와를 바라고 그의 도를 지키라 그리하면 네가 땅을 차지하게 하실 것이라 악인이 끊어질 때에 네가 똑똑히 보리로다 하나님의 도는 하나님에게 피하는 자의 방패가 된다(시 18:30). 그 도를 지킴이 하나님의 날개 아래에 들어가게 하기 때문이다. 하나님의 도를 지킨다는 것은 하나님의 법을 따라 행하는 것을 말한다. 하나님이 사랑이시기에 사랑의

시 37:7-9 여호와 앞에 잠잠하고 참고 기다리라 자기 길이 형통하며 악한 꾀를 이루는 자 때문에 불평하지 말지어다분을 그치고 노를 버리며 불평하지 말라 오히려 악을 만들 뿐이라 진실로 악을 행하는 자들은 끊어질 것이나 여호와를 소망하는 자들은 땅을 차지하리로다 세상은 악한 꾀를 시도하는 자들이 즐비하다. 종종 그들의 시도는 형통한 것처럼 보일 때도 많다

시 36:7-8 하나님이여 주의 인자하심이 어찌 그리 보배로우신지요 사람들이 주의 날개 그늘 아래에 피하나이다 그들이 주의 집에 있는 살진 것으로 풍족할 것이라 주께서 주의 복락의 강물을 마시게 하시리이다 주의 인자하심이 보배처럼 여겨지는 마음이 귀하다. 이는 긍휼어린 아가페, 즉 은혜를 말한다. 은혜가 귀히 여겨지지 않는 마음은 다른 것을 보배로 여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