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개 2:4

학 2:4 그러나 여호와가 이르노라 스룹바벨아 스스로 굳세게 할지어다 여호사닥의 아들 대제사장 여호수아야 스스로 굳세게 할지어다 여호와의 말이니라 이 땅 모든 백성아 스스로 굳세게 하여 일할지어다 내가 너희와 함께 하노라 만군의 여호와의 말이니라

한 구절 안에 굳세어라는 표현이 세 번 등장한다. 두 지도자와 백성들을 향해 각각 주어진 격려이다. 스룹바벨은 정치지도자이고 여호수아는 영적 리더이며 백성들은 성전재건의 실질적 일꾼들이다. 이들 모두가 포로로 잡혀가 있던 바벨론 땅에서 귀환했던 한 팀이다. 이들의 데스티니는 분명했다. 황폐해진 성전의 수축이었다. 나도 이 데스티니에서 빗겨 갈 수 없다. 내 마음이 성령께서 거하시는 하나님의 성전이기 때문이다.

중생하기 전 나의 마음성전은 망가져 있었다. 망가진 원인은 죄에 있다. 죄를 짓는 자는 마귀에 속한다(요일 3:8). 하나님을 떠난 상태인 원죄와 그 상태에서 지은 자범죄로 죄짐과 저주에 시달리며 살았다. 처음엔 그런 질곡 자체가 숙명인 줄 알았다. 진리를 접하니 죄 때문임을 깨달았다. 그리스도의 십자가로 나는 죄의 영역에서 하나님의 품으로 돌아왔다. 하나님과의 관계의 진전은 나의 핵심 데스티니가 되었다.

이 과정에서 필요한 것이 굳센 마음이다. 그런데 ‘스스로’ 굳세어야 하는 것이다. 하나님께서 해주시는 일이 있고 내가 해야 하는 일이 있다. 십자가의 은혜로 지옥행을 면하고 영생을 얻었으면 감사하며 예배하며 헌신하는 일은 스스로 챙겨나가야 한다. 생각을 살피며 속 마음을 시험하여 다시 죄에 떨어지는 일이 없게 해야 한다. 필요하면 금식이나 작정기도도 해야 한다. 사탄과 세상이 끈질기게 훼방하기 때문이다.

이 아침에 스스로 굳세게 할지어다.. 라는 음성이 귓전에 울리는 듯 하다. 마음성전을 잘 세우고 잘 간수해야 한다. 코로나 방역 때문에 건물성전에서 모이지 않을 때일 수록 더욱 그렇다.

LIVING LIFE 바로가기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출애굽기 14:4

출 14:4 내가 바로의 마음을 완악하게 한즉 바로가 그들의 뒤를 따르리니 내가 그와 그의 온 군대로 말미암아 영광을 얻어 애굽 사람들이 나를 여호와인 줄 알게 하리라 하시매 무리가 그대로 행하니라 출애굽한 이스라엘이 이상하게도 바닷가에 장막을 치자 바로가 군대를 동원한다. 상식적으로는 이스라엘이 말도 안되는 자살행위를 한 것과 같다. 바로는 독 안에 든

출애굽기 13:5-6

출 13:5-6 여호와께서 너를 인도하여 가나안 사람과 헷 사람과 아모리 사람과 히위 사람과 여부스 사람의 땅 곧 네게 주시려고 네 조상들에게 맹세하신 바 젖과 꿀이 흐르는 땅에 이르게 하시거든 너는 이 달에 이 예식을 지켜 이레 동안 무교병을 먹고 일곱째 날에는 여호와께 절기를 지키라 출애굽은 아브라함에게 하신 약속이 430년 만에 성취된 사건이다.

출애굽기 12:40-41

출 12:40-41 이스라엘 자손이 애굽에 거주한 지 사백삼십 년이라 사백삼십 년이 끝나는 그 날에 여호와의 군대가 다 애굽 땅에서 나왔은즉 출애굽한 이스라엘은 ‘여호와의 군대’로 불리운다. 하나님은 이스라엘을 군대로 부르셨다. 출애굽 이후로 수많은 싸움이 기다리고 있음을 암시한다. 싸움의 상대는 내면의 불신앙으로부터 외부의 이방족속들까지 다양했다. 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