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한복음 20:29

요 20:29 예수께서 이르시되 너는 나를 본 고로 믿느냐 보지 못하고 믿는 자들은 복되도다 하시니라

예수님은 도마에게 못 자국과 창 자국을 보여주신다. 도마를 익히 아시는 주님은 도마의 눈높이에 맞추신다. 이후 도마는 확실한 증인으로 변신했다. 거의 대부분 보지 않고는 못믿겠다는 도마의 마음을 이해한다. 특히 예수님의 승천 이후 더 이상 예수님을 육안으로 볼 수 없는 시대를 사는 사람들에게는 더 그렇다. 그러나 이 시대는 보지 않고도 믿는 자가 더 복된 시대이기도 하다. 어떻게 그럴 수 있을까.

성경과 성령이다. 성경말씀을 통한 증언과 그 증언을 진실로 받아들이게끔 깨우쳐주시는 성령님의 역사가 예수님을 육신으로 대하지 않고도 잘 믿게 하는 것이다. 이런 은혜는 승천 직후, 오순절 성령강림 후부터 폭포수처럼 부어졌다. 스데반이나 빌립 집사들은 그 수혜자들이다. 바울의 증언을 들은 이방기독교인들이 그랬고 교회사를 통해 일어난 신앙인들이 그 은혜를 받았다. 물론 나도 거기에 포함된다.

성경이 있어도 성령께서 역사하지 않으면 단지 하나의 훌륭한 책이 불과하게 된다. 생명의 책이지만 생명을 접하진 못한다. 신앙의 시작도 성경과 성령이요, 신앙의 유지와 성장도 성경과 성령이다. 하나님의 나라는 성경과 성령을 품은 사람들을 통해 열려져왔다. 세상을 각성시키고 세상의 부패를 막았던 사람들 모두가 성경과 성령을 품은 사람들, 아니 성경과 성령에 사로잡힌 사람들이었다.

성경과 성령에서 멀어지면 안 된다. 그것은 예수님에게서 멀어지는 길이다. 사실상 망해가는 길이다.오늘도 성령님 모시고 성경을 붙든다. 일상에서, 일생에서 가장 중요한 일이다.

*보지 않고도 믿게 하신 은혜가 감사합니다. 그래도 가끔은 살짝 표적보는 은혜도 주시옵소서.

LIVING LIFE 바로가기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디모데후서 2:2

딤후 2:2 또 네가 많은 증인 앞에서 내게 들은 바를 충성된 사람들에게 부탁하라 그들이 또 다른 사람들을 가르칠 수 있으리라 복음의 흐름이 네 단계에 걸쳐 이어진다. 바울로부터 디모데에게, 그 다음은 충성된 사람들’에게, 충성된 사람들은 ‘또 다른 사람들’에게 복음을 가르친다. 바울은 사도이고 디모데는 목회자이니 ‘충성된 사람들’은 평신도 리더를 가리키며

디모데후서 1:8

딤후 1:8 그러므로 너는 내가 우리 주를 증언함과 또는 주를 위하여 갇힌 자 된 나를 부끄러워하지 말고 오직 하나님의 능력을 따라 복음과 함께 고난을 받으라 바울은 복음으로 말미암은 고난을 수없이 겪었다. 고린도후서 11장엔 고난과 관련된 그의 자전적 고백이 진솔하게 담겨 있다. 복음을 전하며 복음을 사는 데에 고난이 따르는 이유는 세상의 저항과 반발 때

디모데후서 1:5-6

딤후 1:5-6 이는 네 속에 거짓이 없는 믿음이 있음을 생각함이라 이 믿음은 먼저 네 외조모 로이스와 네 어머니 유니게 속에 있더니 네 속에도 있는 줄을 확신하노라 그러므로 내가 나의 안수함으로 네 속에 있는 하나님의 은사를 다시 불일듯 하게 하기 위하여 너로 생각하게 하노니 디모데의 영성은 3절의 ‘청결한 양심’과 5절의 ‘거짓이 없는 믿음’에 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