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요한복음 20:9

요 20:9 (그들은 성경에 그가 죽은 자 가운데서 다시 살아나야 하리라 하신 말씀을 아직 알지 못하더라)

빈 무덤의 소식을 들은 베드로와 요한은 쏜살같이 달려간다. 그 모습을 그린 그림이 우리 교회 카페공간에 걸려 있다. 황망하고 당혹한 표정이 역력하다. 둘 다 측근제자였다. 한 사람은 수제자이고 또 한 사람은 애제자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들은 예수님의 부활에 대해 무지했다. 수난과 함께 몇 번씩이나 예고된 부활이 그들의 귀엔 남아 있지 않았다. 부활을 예고한 그 성경은 시편 16편 10절이다.

시 16:10 이는 주께서 내 영혼을 스올에 버리지 아니하시며 주의 거룩한 자를 멸망시키지 않으실 것임이니이다

예수님이 말씀하셨고 구약에 예언적으로 예고된 일이었다. 영의 감각이 깨어난 제자였다면 수난과 죽음으로 인한 슬픔에만 빠져 있을 것이 아니라 부활의 주님을 만날 대비를 했어야 했다. 어느 제자도 그렇게 하지 못했다. 수제자, 애제자, 막달라 마리아 같은 여제자 모두가 헛짚고 있었다. 꼭 내 얘기같다. 상식과 고정관념, 자기신념의 덫에 빠져 말씀도 온전히 못 듣고 못 알아듣는 그들이 바로 나다.

말씀을 온전히 믿어야 하는데 내가 믿고 싶어하는 것만 믿는 약점이 있다. 그 약점 때문에 제자들은 슬퍼하지 않아도 될 때 슬퍼한다. 두려워하지 않아도 되는 때인데 두려워하고 염려하지 않아도 되는데 염려한다. 그러니 나의 슬픔과 두려움과 염려 중 대부분은 말씀에 대한 무지에서 오거나 들은 말씀에 대한 본성적 불신에서 온다고 봐야 한다. 정서적 에너지의 낭비이다. 그래도 주님은 이해해주신다.

말씀을 골라보거나 걸러듣는 오류가 내게 있다고 봐야 한다. 심지어 안 보는 경우도 얼마나 허다한가.

주님은 오늘도 말씀과 기도의 자리에서 기다리신다.

 

Recent Posts

See All

베드로후서 3:8-9ㅣ6월 15일

벧후 3:8-9 사랑하는 자들아 주께는 하루가 천 년 같고 천 년이 하루 같다는 이 한 가지를 잊지 말라 주의 약속은 어떤 이들이 더디다고 생각하는 것 같이 더딘 것이 아니라 오직 주께서는 너희를 대하여 오래 참으사 아무도 멸망하지 아니하고 다 회개하기에 이르기를 원하시느니라 철학자나 물리학자들에게 시간 이해는 중요한 주제다. 과거와 현재, 미래로 단순 분

베드로후서 2:20-21ㅣ6월 14일

벧후 2:20-21 만일 그들이 우리 주 되신 구주 예수 그리스도를 앎으로 세상의 더러움을 피한 후에 다시 그 중에 얽매이고 지면 그 나중 형편이 처음보다 더 심하리니 의의 도를 안 후에 받은 거룩한 명령을 저버리는 것보다 알지 못하는 것이 도리어 그들에게 나으니라 그리스도를 알았는데 다시 세상으로 돌아가는 배도를 경계한다. 이 때의 앎은 지식적이고 관

베드로전서 2:3ㅣ6월 13일

벧후 2:3 그들이 탐심으로써 지어낸 말을 가지고 너희로 이득을 삼으니 그들의 심판은 옛적부터 지체하지 아니하며 그들의 멸망은 잠들지 아니하느니라 이단은 처음엔 비슷하나 갈수록 달라진다. 결국은 지어낸 말로 미혹하는 단계에 이른다. 진리의 무장이 허술한 상태에선 온갖 공을 들이면서 파고드는 이들의 작전을 물리치는 것이 쉽지 않은 경우도 있다. 이들의 배후에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