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한복음 20:9

요 20:9 (그들은 성경에 그가 죽은 자 가운데서 다시 살아나야 하리라 하신 말씀을 아직 알지 못하더라)

빈 무덤의 소식을 들은 베드로와 요한은 쏜살같이 달려간다. 그 모습을 그린 그림이 우리 교회 카페공간에 걸려 있다. 황망하고 당혹한 표정이 역력하다. 둘 다 측근제자였다. 한 사람은 수제자이고 또 한 사람은 애제자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들은 예수님의 부활에 대해 무지했다. 수난과 함께 몇 번씩이나 예고된 부활이 그들의 귀엔 남아 있지 않았다. 부활을 예고한 그 성경은 시편 16편 10절이다.

시 16:10 이는 주께서 내 영혼을 스올에 버리지 아니하시며 주의 거룩한 자를 멸망시키지 않으실 것임이니이다

예수님이 말씀하셨고 구약에 예언적으로 예고된 일이었다. 영의 감각이 깨어난 제자였다면 수난과 죽음으로 인한 슬픔에만 빠져 있을 것이 아니라 부활의 주님을 만날 대비를 했어야 했다. 어느 제자도 그렇게 하지 못했다. 수제자, 애제자, 막달라 마리아 같은 여제자 모두가 헛짚고 있었다. 꼭 내 얘기같다. 상식과 고정관념, 자기신념의 덫에 빠져 말씀도 온전히 못 듣고 못 알아듣는 그들이 바로 나다.

말씀을 온전히 믿어야 하는데 내가 믿고 싶어하는 것만 믿는 약점이 있다. 그 약점 때문에 제자들은 슬퍼하지 않아도 될 때 슬퍼한다. 두려워하지 않아도 되는 때인데 두려워하고 염려하지 않아도 되는데 염려한다. 그러니 나의 슬픔과 두려움과 염려 중 대부분은 말씀에 대한 무지에서 오거나 들은 말씀에 대한 본성적 불신에서 온다고 봐야 한다. 정서적 에너지의 낭비이다. 그래도 주님은 이해해주신다.

말씀을 골라보거나 걸러듣는 오류가 내게 있다고 봐야 한다. 심지어 안 보는 경우도 얼마나 허다한가.

주님은 오늘도 말씀과 기도의 자리에서 기다리신다.

 

LIVING LIFE 바로가기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시 22:14-15 나는 물 같이 쏟아졌으며 내 모든 뼈는 어그러졌으며 내 마음은 밀랍 같아서 내 속에서 녹았으며 내 힘이 말라 질그릇 조각 같고 내 혀가 입천장에 붙었나이다 주께서 또 나를 죽음의 진토 속에 두셨나이다 시 22편 서두(1절)는 십자가에 달리신 주님의 탄원과 같다. 주님은 극심한 고통 가운데서 22편을 기억하셨던 거다. 본문 역시 십자가에

에 10:3 유다인 모르드개가 아하수에로 왕의 다음이 되고 유다인 중에 크게 존경받고 그의 허다한 형제에게 사랑을 받고 그의 백성의 이익을 도모하며 그의 모든 종족을 안위하였더라 에스더는 연대기적으로 스룹바벨이 주도한 1차 포로 귀환(B.C. 537년)과 에스라가 주도한 2차 포로 귀환(B.C. 458년 경) 사이에 존재했다. 그렇다면 하만의 음모를 극복한

에 9:15-16 아달월 십사일에도 수산에 있는 유다인이 모여 또 삼백 명을 수산에서 도륙하되 그들의 재산에는 손을 대지 아니하였고 왕의 각 지방에 있는 다른 유다인들이 모여 스스로 생명을 보호하여 대적들에게서 벗어나며 자기들을 미워하는 자 칠만 오천 명을 도륙하되 그들의 재산에는 손을 대지 아니하였더라 하만이 부추긴 조서는 결과적으로 페르시아 내의 반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