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요한복음 19:38

요 19:38 아리마대 사람 요셉은 예수의 제자이나 유대인이 두려워 그것을 숨기더니 이 일 후에 빌라도에게 예수의 시체를 가져가기를 구하매 빌라도가 허락하는지라 이에 가서 예수의 시체를 가져가니라

아리마대 요셉이 드디어 사람에 대한 두려움의 수준을 넘어선다. 사람에 대한 두려움이란 실상 세상체계에 대한 두려움을 말한다. 이 두려움을 넘지 못하면 믿음의 세계로 들어가기는 어렵다. 사람에 대한 두려움보다 하나님에 대한 두려움이 더 가까이 느껴져야 한다. 그 두려움은 경외심을 말한다. 예수께서 한창 인기있을 때가 아니라 십자가 처형 직후에 자신을 드러냈다는 것은 그가 진정으로 믿음의 영역에 들어갔음을 증거한다.

직장의 상사나 거래처 사람, 혹은 내게 영향을 미치는 조직에 대해 두려움을 가질 수 있다. 현실적으로 지장을 줄 수 있고 괴롭게 할 수도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눈치를 보거나 비굴한 자세를 가지는 경우도 많다. 그러나 그런 부분이 주님과의 관계를 ‘지속적’으로 손상시키게 해서는 안된다. 관계를 부드럽게 하는 지혜도 발휘해야 하지만 ‘지속적’으로 누구를 더 두려워하는가의 문제는 보다 근원적이기 때문이다.

요셉처럼 영적인 커밍아웃을 해야 할 때가 있다. 예수께서 가장 약해 있을 때 그렇게 한다는 것은 은혜다. 진짜 깨달음이 아니고서는 안되는 일이기 때문이다. 경험 상 세상에 눌려 전전긍긍하기보다 조금 유치하더라도 내질렀을 때 상황이 정리되는 때가 많았다. 그 분께 소속되었음을 분명히 천명하는 순간부터 그 분이 챙겨주시기 때문이다.

마 10:32-33 누구든지 사람 앞에서 나를 시인하면 나도 하늘에 계신 내 아버지 앞에서 그를 시인할 것이요 누구든지 사람 앞에서 나를 부인하면 나도 하늘에 계신 내 아버지 앞에서 그를 부인하리라

*예수님의 제자임을 숨기지 않겠습니다. 예수님께서 잠잠하신 것처럼 느껴질 때라도 예수님을 잘 모시는 데 최우선을 두겠습니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마가복음 16:3-5ㅣ2월 22일

막 16:3-5 서로 말하되 누가 우리를 위하여 무덤 문에서 돌을 굴려 주리요 하더니 눈을 들어본즉 벌써 돌이 굴려져 있는데 그 돌이 심히 크더라 무덤에 들어가서 흰 옷을 입은 한 청년이 우편에 앉은 것을 보고 놀라매 막달라 마리아 일행이 무덤에 당도했을 때 문을 막았던 돌이 굴려져 있었다. 그들은 열린 문으로 무덤에 들어간다. 그들에겐 남은 유지를 받들려

마가복음 15:34ㅣ2월 21일

막 15:34 제구시에 예수께서 크게 소리 지르시되 엘리 엘리 라마 사박다니 하시니 이를 번역하면 나의 하나님, 나의 하나님 어찌하여 나를 버리셨나이까 하는 뜻이라 십자가에서의 정점은 ‘하나님께로부터의 버림받음’이다. 몰트만은 이 대목에서 하나님과 우리 사이의 극단적 연대를 강조한다. 예수님은 십자가에서 버림받았지만 그로 인해 하나님이 우리를 품으실 수 있

마가복음 15:22-23ㅣ2월 19일

막 15:22-23 예수를 끌고 골고다라 하는 곳(번역하면 해골의 곳)에 이르러 몰약을 탄 포도주를 주었으나 예수께서 받지 아니하시니라 골고다는 ‘해골’이란 뜻을 지닌 곳이다. 처형 장소인 까닭에 해골이 많았거나 지형이 해골처럼 생긴 데서 유래된 것으로 본다. 해골은 한 때 생각으로 가득했던 곳이다. 매일마다 오만가지 생각이 드나들며 신경회로의 불꽃이 튀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