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한복음 19:30

요 19:30 예수께서 신 포도주를 받으신 후에 이르시되 다 이루었다 하시고 머리를 숙이니 영혼이 떠나가시니라

참혹한 십자가 위에서 ‘다 이루었다’는 말은 나올 수 없는 말이다. 오히려 ‘다 끝났다’거나 ‘억울하다’는 표현이 상식적이다. 그렇다고 오기나 착각에서 나온 것도 아니다. 저주의 상징인 십자가에 매달려 완성을 선포한 것은 역설이다. 그 역설이 예수님의 십자가를 의미있게 한다. 옆에 매달린 두 행악자의 십자가와는 차원이 다른 것이다. 이 선포는 십자가에 담긴 비밀을 그대로 드러냈다.

골 1:27 하나님이 그들로 하여금 이 비밀의 영광이 이방인 가운데 얼마나 풍성한지를 알게 하려 하심이라 이 비밀은 너희 안에 계신 그리스도시니 곧 영광의 소망이니라

사람을 향한 하나님의 구속의 경륜이 드디어 성취되었다. 예수께서 십자가에서 내가 받을 죄짐과 저주를 담당하시므로 내게 사죄와 구원과 영생의 길이 열렸다. 성육신으로부터 시작한 하나님의 계획이 드디어 성취된 것이다. 십자가는 사랑의 상징이자 성취의 상징이다. 하나님의 나라가 그 십자가를 통해 이 세상에, 나에게 다가 온 것이다.

십자가는 죄와 저주의 장벽을 뜷었다. 오늘도 내가 그 십자가 붙들면 죄와 저주의 장벽은 뚫린다. 환경만이 아니라 나의 내면에서도 마찬가지이다. 십자가는 하나님의 계획, 하나님의 약속을 다 이루었다. 십자가 단단히 붙들면 나를 향한 하나님의 계획, 하나님의 약속의 성취를 보게 된다. 십자가는 나를 회복시키고 나의 완성을 보게 한다. 연약할 수록 십자가를 더 단단히 붙들어야 한다. 내겐 그 길 말고는 없다.

LIVING LIFE 바로가기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사사기 2:3

삿 2:3 그러므로 내가 또 말하기를 내가 그들을 너희 앞에서 쫓아내지 아니하리니 그들이 너희 옆구리에 가시가 될 것이며 그들의 신들이 너희에게 올무가 되리라 하였노라 하나님은 가나안 땅이 깨끗이 비워지길 원하셨다. 온 땅이 하나님에 대한 무지와 죄악으로 가득했지만 시범적으로 택하신 땅만큼은 믿음의 백성들에 의해 정화되기 원하셨다. 하나님은 아브라함에게

사사기 1:27-28

삿 1:27-28 므낫세가 벧스안과 그에 딸린 마을들의 주민과 다아낙과 그에 딸린 마을들의 주민과 돌과 그에 딸린 마을들의 주민과 이블르암과 그에 딸린 마을들의 주민과 므깃도와 그에 딸린 마을들의 주민들을 쫓아내지 못하매 가나안 족속이 결심하고 그 땅에 거주하였더니 이스라엘이 강성한 후에야 가나안 족속에게 노역을 시켰고 다 쫓아내지 아니하였더라 여호수아의

사사기 1:14-15

삿 1:14-15 악사가 출가할 때에 그에게 청하여 자기 아버지에게 밭을 구하자 하고 나귀에서 내리매 갈렙이 묻되 네가 무엇을 원하느냐 하니 이르되 내게 복을 주소서 아버지께서 나를 남방으로 보내시니 샘물도 내게 주소서 하매 갈렙이 윗샘과 아랫샘을 그에게 주었더라 갈렙 일가의 활약은 여전하다. 거인족을 내쫓고 헤브론을 차지한 갈렙은 역시 믿음으로 나서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