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한복음 19:30

요 19:30 예수께서 신 포도주를 받으신 후에 이르시되 다 이루었다 하시고 머리를 숙이니 영혼이 떠나가시니라

참혹한 십자가 위에서 ‘다 이루었다’는 말은 나올 수 없는 말이다. 오히려 ‘다 끝났다’거나 ‘억울하다’는 표현이 상식적이다. 그렇다고 오기나 착각에서 나온 것도 아니다. 저주의 상징인 십자가에 매달려 완성을 선포한 것은 역설이다. 그 역설이 예수님의 십자가를 의미있게 한다. 옆에 매달린 두 행악자의 십자가와는 차원이 다른 것이다. 이 선포는 십자가에 담긴 비밀을 그대로 드러냈다.

골 1:27 하나님이 그들로 하여금 이 비밀의 영광이 이방인 가운데 얼마나 풍성한지를 알게 하려 하심이라 이 비밀은 너희 안에 계신 그리스도시니 곧 영광의 소망이니라

사람을 향한 하나님의 구속의 경륜이 드디어 성취되었다. 예수께서 십자가에서 내가 받을 죄짐과 저주를 담당하시므로 내게 사죄와 구원과 영생의 길이 열렸다. 성육신으로부터 시작한 하나님의 계획이 드디어 성취된 것이다. 십자가는 사랑의 상징이자 성취의 상징이다. 하나님의 나라가 그 십자가를 통해 이 세상에, 나에게 다가 온 것이다.

십자가는 죄와 저주의 장벽을 뜷었다. 오늘도 내가 그 십자가 붙들면 죄와 저주의 장벽은 뚫린다. 환경만이 아니라 나의 내면에서도 마찬가지이다. 십자가는 하나님의 계획, 하나님의 약속을 다 이루었다. 십자가 단단히 붙들면 나를 향한 하나님의 계획, 하나님의 약속의 성취를 보게 된다. 십자가는 나를 회복시키고 나의 완성을 보게 한다. 연약할 수록 십자가를 더 단단히 붙들어야 한다. 내겐 그 길 말고는 없다.

 

LIVING LIFE 바로가기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시 22:14-15 나는 물 같이 쏟아졌으며 내 모든 뼈는 어그러졌으며 내 마음은 밀랍 같아서 내 속에서 녹았으며 내 힘이 말라 질그릇 조각 같고 내 혀가 입천장에 붙었나이다 주께서 또 나를 죽음의 진토 속에 두셨나이다 시 22편 서두(1절)는 십자가에 달리신 주님의 탄원과 같다. 주님은 극심한 고통 가운데서 22편을 기억하셨던 거다. 본문 역시 십자가에

에 10:3 유다인 모르드개가 아하수에로 왕의 다음이 되고 유다인 중에 크게 존경받고 그의 허다한 형제에게 사랑을 받고 그의 백성의 이익을 도모하며 그의 모든 종족을 안위하였더라 에스더는 연대기적으로 스룹바벨이 주도한 1차 포로 귀환(B.C. 537년)과 에스라가 주도한 2차 포로 귀환(B.C. 458년 경) 사이에 존재했다. 그렇다면 하만의 음모를 극복한

에 9:15-16 아달월 십사일에도 수산에 있는 유다인이 모여 또 삼백 명을 수산에서 도륙하되 그들의 재산에는 손을 대지 아니하였고 왕의 각 지방에 있는 다른 유다인들이 모여 스스로 생명을 보호하여 대적들에게서 벗어나며 자기들을 미워하는 자 칠만 오천 명을 도륙하되 그들의 재산에는 손을 대지 아니하였더라 하만이 부추긴 조서는 결과적으로 페르시아 내의 반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