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요한복음 19:23

요 19:23 군인들이 예수를 십자가에 못 박고 그의 옷을 취하여 네 깃에 나눠 각각 한 깃씩 얻고 속옷도 취하니 이 속옷은 호지 아니하고 위에서부터 통으로 짠 것이라

십자가 앞에서 군인들은 속옷 얻는 일에 관심을 가졌다. 반면 공관복음서에 의하면 한 백부장은 하나님의 아들임을 발견하고 그가 의인이었음을 인정한다. 동일한 현장에서 각각의 관심사와 깨달음이 달랐다. 오늘날도 비슷한 거 같다. 교회 현장에서 동일한 십자가를 바라보며 각자 바라는 포인트가 다르다. 어떤 이는 영생에, 어떤 이는 속옷 얻는 일에 관심을 집중한다.

십자가 앞에서 코로나19를 대하는 관점이 다를 수 있다. 육신의 안위에 초점을 맞출 수도 있고 영혼의 안위까지 생각할 수 있다. 물론 둘 다 소홀히 할 수 없다. 우리는 영혼만 지닌 것이 아니라 육신에도 몸담고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육신의 상태를 잘 간수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영혼의 상태를 살피는 일은 더 중요하다. 육신에 틈타는 바이러스보다도 영혼에 틈타는 바이러스가 더 치명적이기 때문이다.

사실 영혼의 바이러스인 죄는 치명적인 일들을 엄청 저질러왔다. 인생을 망가뜨리고 영생을 놓치게 하였다. 질병의 고통은 비교도 안되는 영벌의 고통이 닥치게 했다. 육신의 안위를 위해서는 마스크를 하고 손을 씻으며 사람들을 피한다. 영혼의 안위를 위해서 이렇게 구체적인 수고를 얼마나 했던가를 살피게 되었다. 교회출석으로도 안심할 수 없다. 속옷얻는 일에만 초점이 있을 수 있기 때문이다.

마스크를 쓸 때 영혼의 마스크도 잊지 말아야 한다. 세정제를 뿌릴 때 영혼을 소독하는 세정제도 잊지말아야 한다. 감염을 우려하여 사람들을 주의할 때 죄도 주의하여야 한다. 겸손히 엎드려 정결을 구할 때이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마가복음 16:3-5ㅣ2월 22일

막 16:3-5 서로 말하되 누가 우리를 위하여 무덤 문에서 돌을 굴려 주리요 하더니 눈을 들어본즉 벌써 돌이 굴려져 있는데 그 돌이 심히 크더라 무덤에 들어가서 흰 옷을 입은 한 청년이 우편에 앉은 것을 보고 놀라매 막달라 마리아 일행이 무덤에 당도했을 때 문을 막았던 돌이 굴려져 있었다. 그들은 열린 문으로 무덤에 들어간다. 그들에겐 남은 유지를 받들려

마가복음 15:34ㅣ2월 21일

막 15:34 제구시에 예수께서 크게 소리 지르시되 엘리 엘리 라마 사박다니 하시니 이를 번역하면 나의 하나님, 나의 하나님 어찌하여 나를 버리셨나이까 하는 뜻이라 십자가에서의 정점은 ‘하나님께로부터의 버림받음’이다. 몰트만은 이 대목에서 하나님과 우리 사이의 극단적 연대를 강조한다. 예수님은 십자가에서 버림받았지만 그로 인해 하나님이 우리를 품으실 수 있

마가복음 15:22-23ㅣ2월 19일

막 15:22-23 예수를 끌고 골고다라 하는 곳(번역하면 해골의 곳)에 이르러 몰약을 탄 포도주를 주었으나 예수께서 받지 아니하시니라 골고다는 ‘해골’이란 뜻을 지닌 곳이다. 처형 장소인 까닭에 해골이 많았거나 지형이 해골처럼 생긴 데서 유래된 것으로 본다. 해골은 한 때 생각으로 가득했던 곳이다. 매일마다 오만가지 생각이 드나들며 신경회로의 불꽃이 튀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