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요한복음 19:5

요 19:5 이에 예수께서 가시관을 쓰고 자색 옷을 입고 나오시니 빌라도가 그들에게 말하되 보라 이 사람이로다 하매

가시관은 수난을, 자색 옷은 왕을, 이 사람은 인자를 가리킨다. 이 한 구절에 성육신과 수난과 부활이 다 실려 있다. 빌라도는 이 사람을 보라(에케 호모).. 하면서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예수님을 소개하는 일을 한다. 이 부분 때문에 이 구절은 상징적으로 꽤 유명한 구절이 됐다. 유대인의 왕으로 간주되었다는 정치적인 혐의로 재판에 넘겼는데 오히려 그 때문에 더더욱 왕으로 다루어지게 되었다.

유대인의 왕이라는 단어는 다윗의 후손으로 오실 메시야에 대한 또 다른 표현이었다. 다윗이 왕이었기에 그 후손 역시 왕일 것임에 틀림없을 것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 메시야사상은 세상정치의 수준에 바탕했다. 앞으로 오실 그는 이스라엘에 자유와 독립의 황금시대를 가져다 줄 것이라는 생각이었다. 그래서 벳새다광야에서도, 종려주일의 입성 이벤트에서도 열렬히 환영했던 것이다.

수난을 당하시면서 예수님은 외로우셨다. 예수님은 그렇게 혼자서 모든 질고를 지시고 묵묵히 구속의 일을 이루어 가셨다. 맞는 호칭을 쓰면서도 바른 해석을 하지 못하고 이해가 전혀 다른 사람들의 유치한 반응을 보시면서도 아버지의 뜻을 이루어 가셨다. 가롯 유다를 향해 차라리 태어나지 않았더라면 좋았을 것이라고 탄식하셨던 예수님은 빌라도를 향해서도 같은 마음을 가지셨을 것이다.

복이라는 단어나 능력이라는 단어를 놓고 주님의 해석과 나의 해석에는 차이가 없을까. 예배에 대한 개념이나 동기를 놓고 주님과 나 사이에 이해의 차이는 없을까. 영성의 세계에 눈을 뜨면 뜰수록 주님과의 사이에 커다란 차이가 있음을 절감하면서 심지어 구원받은 게 맞는가 하는 고심을 한 적도 있었다. 주님의 관점을 우선적으로 파악하는 것이 중요한 이유다. 주님과 합한 마음을 가져야 한다.

 

Recent Posts

See All

열왕기상 20:42-43ㅣ5월 25일

왕상 20:42-43 그가 왕께 아뢰되 여호와의 말씀이 내가 멸하기로 작정한 사람을 네 손으로 놓았은즉 네 목숨은 그의 목숨을 대신하고 네 백성은 그의 백성을 대신하리라 하셨나이다 이스라엘 왕이 근심하고 답답하여 그의 왕궁으로 돌아가려고 사마리아에 이르니라 하나님은 아합에게 벤하닷을 처형하라 명하셨다. 그럼에도 아합은 그를 살려둔다. 살려주어 군신의 예를

열왕기상 20:28ㅣ5월 24일

왕상 20:28 그 때에 하나님의 사람이 이스라엘 왕에게 나아와 말하여 이르되 여호와의 말씀에 아람 사람이 말하기를 여호와는 산의 신이요 골짜기의 신은 아니라 하는도다 그러므로 내가 이 큰 군대를 다 네 손에 넘기리니 너희는 내가 여호와인 줄을 알리라 하셨나이다 하니라 아람 사람들은 여호와 하나님을 산신으로 간주했다. 아마도 시내산 시절을 추정했던 듯 하다

열왕기상 20:13ㅣ5월 23일

왕상 20:13 한 선지자가 이스라엘의 아합 왕에게 나아가서 이르되 여호와의 말씀이 네가 이 큰 무리를 보느냐 내가 오늘 그들을 네 손에 넘기리니 너는 내가 여호와인 줄을 알리라 하셨나이다 아람의 도발로 심란한 아합에게 선지자가 나타나 승리를 예고한다. 그 승리는 하나님으로 인한 승리다. 이 대목에서 아합을 도우시는 하나님의 배려가 어색하게 느껴진다. 호통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