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한복음 19:5

요 19:5 이에 예수께서 가시관을 쓰고 자색 옷을 입고 나오시니 빌라도가 그들에게 말하되 보라 이 사람이로다 하매

가시관은 수난을, 자색 옷은 왕을, 이 사람은 인자를 가리킨다. 이 한 구절에 성육신과 수난과 부활이 다 실려 있다. 빌라도는 이 사람을 보라(에케 호모).. 하면서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예수님을 소개하는 일을 한다. 이 부분 때문에 이 구절은 상징적으로 꽤 유명한 구절이 됐다. 유대인의 왕으로 간주되었다는 정치적인 혐의로 재판에 넘겼는데 오히려 그 때문에 더더욱 왕으로 다루어지게 되었다.

유대인의 왕이라는 단어는 다윗의 후손으로 오실 메시야에 대한 또 다른 표현이었다. 다윗이 왕이었기에 그 후손 역시 왕일 것임에 틀림없을 것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 메시야사상은 세상정치의 수준에 바탕했다. 앞으로 오실 그는 이스라엘에 자유와 독립의 황금시대를 가져다 줄 것이라는 생각이었다. 그래서 벳새다광야에서도, 종려주일의 입성 이벤트에서도 열렬히 환영했던 것이다.

수난을 당하시면서 예수님은 외로우셨다. 예수님은 그렇게 혼자서 모든 질고를 지시고 묵묵히 구속의 일을 이루어 가셨다. 맞는 호칭을 쓰면서도 바른 해석을 하지 못하고 이해가 전혀 다른 사람들의 유치한 반응을 보시면서도 아버지의 뜻을 이루어 가셨다. 가롯 유다를 향해 차라리 태어나지 않았더라면 좋았을 것이라고 탄식하셨던 예수님은 빌라도를 향해서도 같은 마음을 가지셨을 것이다.

복이라는 단어나 능력이라는 단어를 놓고 주님의 해석과 나의 해석에는 차이가 없을까. 예배에 대한 개념이나 동기를 놓고 주님과 나 사이에 이해의 차이는 없을까. 영성의 세계에 눈을 뜨면 뜰수록 주님과의 사이에 커다란 차이가 있음을 절감하면서 심지어 구원받은 게 맞는가 하는 고심을 한 적도 있었다. 주님의 관점을 우선적으로 파악하는 것이 중요한 이유다. 주님과 합한 마음을 가져야 한다.

 

LIVING LIFE 바로가기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고전 7:38 그러므로 결혼하는 자도 잘하거니와 결혼하지 아니하는 자는 더 잘하는 것이니라 바울의 결혼관은 철저히 주님과의 관계를 우선한다. 결혼은 인간사회의 모든 제도 중 하나님께서 선제적으로 만드신 제도이다. 이를 통해 사람은 생육하고 번성하여 창조주의 뜻을 펼쳐나간다. 특히 결혼을 통해 세워진 가정은 신앙전승의 통로가 된다. 하나님과 교제하는 부모의

고전 7:15 혹 믿지 아니하는 자가 갈리거든 갈리게 하라 형제나 자매나 이런 일에 구애될 것이 없느니라 그러나 하나님은 화평 중에서 너희를 부르셨느니라 본문은 기혼상태에서 중생한 고린도 교인들 가운데 신앙으로 인해 불화를 겪는 가정을 향한 가이드이다. 비신자인 배우자가 신앙에 대해 핍박하거나 신앙으로 인해 갈라서기를 원한다면 갈리게 하라는 지침이다. 예컨

고전 6:19-20 너희 몸은 너희가 하나님께로부터 받은 바 너희 가운데 계신 성령의 전인 줄을 알지 못하느냐 너희는 너희 자신의 것이 아니라 값으로 산 것이 되었으니 그런즉 너희 몸으로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라 고린도는 융성한 도시였지만 한 편으론 도덕적 타락의 온상 같았던 지역이었다. 그로인해 당시 ‘고린도사람처럼 되었다’는 표현은 윤리를 저버린 상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