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한복음 19:5

요 19:5 이에 예수께서 가시관을 쓰고 자색 옷을 입고 나오시니 빌라도가 그들에게 말하되 보라 이 사람이로다 하매

가시관은 수난을, 자색 옷은 왕을, 이 사람은 인자를 가리킨다. 이 한 구절에 성육신과 수난과 부활이 다 실려 있다. 빌라도는 이 사람을 보라(에케 호모).. 하면서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예수님을 소개하는 일을 한다. 이 부분 때문에 이 구절은 상징적으로 꽤 유명한 구절이 됐다. 유대인의 왕으로 간주되었다는 정치적인 혐의로 재판에 넘겼는데 오히려 그 때문에 더더욱 왕으로 다루어지게 되었다.

유대인의 왕이라는 단어는 다윗의 후손으로 오실 메시야에 대한 또 다른 표현이었다. 다윗이 왕이었기에 그 후손 역시 왕일 것임에 틀림없을 것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 메시야사상은 세상정치의 수준에 바탕했다. 앞으로 오실 그는 이스라엘에 자유와 독립의 황금시대를 가져다 줄 것이라는 생각이었다. 그래서 벳새다광야에서도, 종려주일의 입성 이벤트에서도 열렬히 환영했던 것이다.

수난을 당하시면서 예수님은 외로우셨다. 예수님은 그렇게 혼자서 모든 질고를 지시고 묵묵히 구속의 일을 이루어 가셨다. 맞는 호칭을 쓰면서도 바른 해석을 하지 못하고 이해가 전혀 다른 사람들의 유치한 반응을 보시면서도 아버지의 뜻을 이루어 가셨다. 가롯 유다를 향해 차라리 태어나지 않았더라면 좋았을 것이라고 탄식하셨던 예수님은 빌라도를 향해서도 같은 마음을 가지셨을 것이다.

복이라는 단어나 능력이라는 단어를 놓고 주님의 해석과 나의 해석에는 차이가 없을까. 예배에 대한 개념이나 동기를 놓고 주님과 나 사이에 이해의 차이는 없을까. 영성의 세계에 눈을 뜨면 뜰수록 주님과의 사이에 커다란 차이가 있음을 절감하면서 심지어 구원받은 게 맞는가 하는 고심을 한 적도 있었다. 주님의 관점을 우선적으로 파악하는 것이 중요한 이유다. 주님과 합한 마음을 가져야 한다.

 

LIVING LIFE 바로가기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시 34:1-2 내가 여호와를 항상 송축함이여 내 입술로 항상 주를 찬양하리이다 내 영혼이 여호와를 자랑하리니 곤고한 자들이 이를 듣고 기뻐하리로다 영혼이 여호와를 자랑하는 은혜가 귀하다. 영혼에서 우러나오는 찬양은 하나님을 체험적으로 아는데서 나온다. 적지 않은 이들이 의무적으로, 혹은 당위 차원에서 찬양한다. 하나님도 알고, 바램도 있지만 현재의 마음

시 33:18-19 여호와는 그를 경외하는 자 곧 그의 인자하심을 바라는 자를 살피사 그들의 영혼을 사망에서 건지시며 그들이 굶주릴 때에 그들을 살리시는도다 출애굽 1세대가 실패한 부분이 경외함이다. 그들의 초점은 하나님의 마음보다도 하나님의 능력에 있었다. 그래서 그들은 늘 의심하고 불평하며 거역했다. 인격적 신뢰가 없었기에 문제가 닥칠 때마다 하나님께

시 32:5-6 내가 이르기를 내 허물을 여호와께 자복하리라 하고 주께 내 죄를 아뢰고 내 죄악을 숨기지 아니하였더니 곧 주께서 내 죄악을 사하셨나이다 이로 말미암아 모든 경건한 자는 주를 만날 기회를 얻어서 주께 기도할지라 진실로 홍수가 범람할지라도 그에게 미치지 못하리이다 구약시대의 자복은 희생제사의 피에 근거했다. 신약시대의 자복은 십자가의 보혈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