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한복음 19:5

요 19:5 이에 예수께서 가시관을 쓰고 자색 옷을 입고 나오시니 빌라도가 그들에게 말하되 보라 이 사람이로다 하매

가시관은 수난을, 자색 옷은 왕을, 이 사람은 인자를 가리킨다. 이 한 구절에 성육신과 수난과 부활이 다 실려 있다. 빌라도는 이 사람을 보라(에케 호모).. 하면서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예수님을 소개하는 일을 한다. 이 부분 때문에 이 구절은 상징적으로 꽤 유명한 구절이 됐다. 유대인의 왕으로 간주되었다는 정치적인 혐의로 재판에 넘겼는데 오히려 그 때문에 더더욱 왕으로 다루어지게 되었다.

유대인의 왕이라는 단어는 다윗의 후손으로 오실 메시야에 대한 또 다른 표현이었다. 다윗이 왕이었기에 그 후손 역시 왕일 것임에 틀림없을 것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 메시야사상은 세상정치의 수준에 바탕했다. 앞으로 오실 그는 이스라엘에 자유와 독립의 황금시대를 가져다 줄 것이라는 생각이었다. 그래서 벳새다광야에서도, 종려주일의 입성 이벤트에서도 열렬히 환영했던 것이다.

수난을 당하시면서 예수님은 외로우셨다. 예수님은 그렇게 혼자서 모든 질고를 지시고 묵묵히 구속의 일을 이루어 가셨다. 맞는 호칭을 쓰면서도 바른 해석을 하지 못하고 이해가 전혀 다른 사람들의 유치한 반응을 보시면서도 아버지의 뜻을 이루어 가셨다. 가롯 유다를 향해 차라리 태어나지 않았더라면 좋았을 것이라고 탄식하셨던 예수님은 빌라도를 향해서도 같은 마음을 가지셨을 것이다.

복이라는 단어나 능력이라는 단어를 놓고 주님의 해석과 나의 해석에는 차이가 없을까. 예배에 대한 개념이나 동기를 놓고 주님과 나 사이에 이해의 차이는 없을까. 영성의 세계에 눈을 뜨면 뜰수록 주님과의 사이에 커다란 차이가 있음을 절감하면서 심지어 구원받은 게 맞는가 하는 고심을 한 적도 있었다. 주님의 관점을 우선적으로 파악하는 것이 중요한 이유다. 주님과 합한 마음을 가져야 한다.

LIVING LIFE 바로가기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디모데후서 2:2

딤후 2:2 또 네가 많은 증인 앞에서 내게 들은 바를 충성된 사람들에게 부탁하라 그들이 또 다른 사람들을 가르칠 수 있으리라 복음의 흐름이 네 단계에 걸쳐 이어진다. 바울로부터 디모데에게, 그 다음은 충성된 사람들’에게, 충성된 사람들은 ‘또 다른 사람들’에게 복음을 가르친다. 바울은 사도이고 디모데는 목회자이니 ‘충성된 사람들’은 평신도 리더를 가리키며

디모데후서 1:8

딤후 1:8 그러므로 너는 내가 우리 주를 증언함과 또는 주를 위하여 갇힌 자 된 나를 부끄러워하지 말고 오직 하나님의 능력을 따라 복음과 함께 고난을 받으라 바울은 복음으로 말미암은 고난을 수없이 겪었다. 고린도후서 11장엔 고난과 관련된 그의 자전적 고백이 진솔하게 담겨 있다. 복음을 전하며 복음을 사는 데에 고난이 따르는 이유는 세상의 저항과 반발 때

디모데후서 1:5-6

딤후 1:5-6 이는 네 속에 거짓이 없는 믿음이 있음을 생각함이라 이 믿음은 먼저 네 외조모 로이스와 네 어머니 유니게 속에 있더니 네 속에도 있는 줄을 확신하노라 그러므로 내가 나의 안수함으로 네 속에 있는 하나님의 은사를 다시 불일듯 하게 하기 위하여 너로 생각하게 하노니 디모데의 영성은 3절의 ‘청결한 양심’과 5절의 ‘거짓이 없는 믿음’에 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