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한복음 18:11

요 18:11 예수께서 베드로더러 이르시되 칼을 칼집에 꽂으라 아버지께서 주신 잔을 내가 마시지 아니하겠느냐 하시니라

스승이 체포될 때 그나마 칼을 빼든 사람이 베드로였다. 그 상황에서 할 수 있었던 몇 안 되는 방법 중의 하나였다. 다른 경우가 있다면 자신이 전날 밤 식사 자리에서 호언했던 것처럼 옥에도 죽는 데에도 함께 가는 것이었다. 베드로는 함께 하는 것보다 칼을 선택했다. 그게 안 통했을 때 그는 멀찍이 달아났다. 그는 그 상황에서 인간이 할 수 있는 것들을 적나라하게 보여주었다. 인간의 한계였다.

칼을 빼든 것은 상식적으로 타당했다. 속수무책으로 당할 수는 없지 않은가. 멀찍이 달아나는 것도 있을 수 있는 일이다. 스승을 팔아먹은 제자도 있을 정도이니 말이다. 제자들은 사람이 할 수 있는 것들을 모두 드러냈다. 그러나 그 수준은 하나님의 경륜에는 끝자락도 안 닿았다. 내가 생각하고 선택하는 대부분의 판단과 결정들이라는 게 이런 수준을 벗어나지 못한다는 말과 같다.

베드로가 칼을 생각했을 때 예수님은 아버지께서 주신 잔을 생각하고 계셨다. 하나님의 길과 사람의 길이 이렇게 다른 것이다. 예수께서 재판받으실 때 하늘에는 천군들이 대기하고 있었다. 베드로의 칼은 대안이 아니었다. 그간 내가 판단하고 행했던 일들이 베드로가 빼들은 칼과 같은 경우가 얼마나 많았을까. 내 딴에는 최선이라 생각한 일들이 주님 보시기에는 아닌.. 그런 경우들이다.

훗날에 베드로 역시 아버지께서 주신 잔을 마시게 된다. 그 때에는 칼을 빼드는 실수를 다시 하지 않는다. 나는 언제나 그 수준에 이를까. 칼은 내 안의 육신을 향해 빼들 일이다. 주님의 오래참으심이 감사할 뿐이다.

 

LIVING LIFE 바로가기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시 22:14-15 나는 물 같이 쏟아졌으며 내 모든 뼈는 어그러졌으며 내 마음은 밀랍 같아서 내 속에서 녹았으며 내 힘이 말라 질그릇 조각 같고 내 혀가 입천장에 붙었나이다 주께서 또 나를 죽음의 진토 속에 두셨나이다 시 22편 서두(1절)는 십자가에 달리신 주님의 탄원과 같다. 주님은 극심한 고통 가운데서 22편을 기억하셨던 거다. 본문 역시 십자가에

에 10:3 유다인 모르드개가 아하수에로 왕의 다음이 되고 유다인 중에 크게 존경받고 그의 허다한 형제에게 사랑을 받고 그의 백성의 이익을 도모하며 그의 모든 종족을 안위하였더라 에스더는 연대기적으로 스룹바벨이 주도한 1차 포로 귀환(B.C. 537년)과 에스라가 주도한 2차 포로 귀환(B.C. 458년 경) 사이에 존재했다. 그렇다면 하만의 음모를 극복한

에 9:15-16 아달월 십사일에도 수산에 있는 유다인이 모여 또 삼백 명을 수산에서 도륙하되 그들의 재산에는 손을 대지 아니하였고 왕의 각 지방에 있는 다른 유다인들이 모여 스스로 생명을 보호하여 대적들에게서 벗어나며 자기들을 미워하는 자 칠만 오천 명을 도륙하되 그들의 재산에는 손을 대지 아니하였더라 하만이 부추긴 조서는 결과적으로 페르시아 내의 반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