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한복음 15:19


요 15:19 너희가 세상에 속하였으면 세상이 자기의 것을 사랑할 것이나 너희는 세상에 속한 자가 아니요 도리어 내가 너희를 세상에서 택하였기 때문에 세상이 너희를 미워하느니라

그리스도인은 세상나라와 다른 가치 기준을 가지고 있는 사람이다. 그 기준을 엿보게 하는 것이 간디도 감탄했던 산상수훈이다. 모든 사람이 산상수훈을 완벽히 지켜낸다면 낙원도 능히 이룰 수 있을 것이다. 그러나 세상은 그렇게 살지말라 한다. 그리스도인은 세상에 살기는 하지만 세상에 속한 자가 아니다. 오히려 하나님 나라의 권능을 힘입어 세상을 변혁시키는 자이다. 예수께서 그 모본을 보이셨다.

사실 세상은 사탄의 포장에 지나지 않는다. 그렇다고 세상에 진선미가 전혀 없다는 것은 아니다. 다만 사탄이 그것을 하나님에게서 멀도록 오도하는 것이 안타까운 것이다. 사탄은 세상것을 포장삼아 사람들을 미혹한다. 그 끝에는 지옥이 있다. 그리스도인들은 이 체계에 정면도전하고 그것이 거짓임을 드러내는 존재다. 세상은 이것이 불편하다. 그러기에 사탄은 세상을 통해 미혹하다 안되면 미워한다.

내가 바른 길을 가면 세상은 나를 미워한다. 세상과 다른 기준을 가지게 된 것 자체가 감사할 일이다. 은혜가 아니면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더욱이 성령의 도우심을 통해 세상의 미움을 능히 감당할 수 있는 은혜도 주신다. 세상에서 미움받고 밀리도록 놔두시지 않으시는 것이다. 요셉과 다니엘을 밀어주시는 것처럼 하나님 나라를 드러내도록 여러 모양으로 밀어주신다. 내게는 그 하나님 나라가 역사한다.

*물 위에 떠있는 배처럼 세상에 살지만 세상에 빠지지 않게 하심을 감사합니다. 세상을 변혁시킬 수 있는 하나님 나라의 능력을 주시옵소서.

 

LIVING LIFE 바로가기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창 9:14-15 내가 구름으로 땅을 덮을 때에 무지개가 구름 속에 나타나면 내가 나와 너희와 및 육체를 가진 모든 생물 사이의 내 언약을 기억하리니 다시는 물이 모든 육체를 멸하는 홍수가 되지 아니할지라 불은 타고 나면 재라도 남지만 물이 지나간 자리에는 남아 있는 게 없다는 말이 있다. 자연세계가 사람으로 인해 끔찍한 연대책임을 지는 것이 부담이 되셨

창 8:20 노아가 여호와께 제단을 쌓고 모든 정결한 짐승과 모든 정결한 새 중에서 제물을 취하여 번제로 제단에 드렸더니 방주에서 나온 노아는 곧바로 희생제물을 취하여 번제를 드린다. 제물의 죽음은 대속을 의미한다. 그리스도의 십자가 이전, 하나님의 은총을 입은 사람은 희생의 제사를 통해 하나님께 용납되었다. 그 시초는 타락한 아담의 몸을 가리우기 위해 가

창 8:1 하나님이 노아와 그와 함께 방주에 있는 모든 들짐승과 가축을 기억하사 하나님이 바람을 땅 위에 불게 하시매 물이 줄어들었고 어마어마한 심판이 집행되는 중에도 하나님의 일정은 적시에 진행되었다. 방주에 저장된 양식의 재고를 헤아리시며 상황을 통제하셨다. 생존에 지장이 없게끔 간수하신 것이다. 이처럼 하나님은 택하신 대상을 잊지 않으시며 필요한 일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