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한복음 14:17


요 14:17 그는 진리의 영이라 세상은 능히 그를 받지 못하나니 이는 그를 보지도 못하고 알지도 못함이라 그러나 너희는 그를 아나니 그는 너희와 함께 거하심이요 또 너희 속에 계시겠음이라

예수님은 제자들에게 성령을 약속하신다. 그 까닭에 아무런 염려를 하지 않으신다. 왜냐하면 예수님과 똑같은 마음과 똑같은 능력을 지니신 분이 제자들에게 오셔서 당신이 한 것과 똑같은 사역을 해주실 것이기 때문이다. 성령님은 영으로 오신 예수님이시다. 형체가 다를 뿐 같은 일을 하신다. 성령님의 내주하심은 ‘내가 너희를 고아와 같이 버려두지 않으시겠다’는 말씀의 성취이다.

그러기에 예수님에게 원했던 것을 성령님께도 똑같이 기대할 수 있다. 무엇보다도 성령님의 역사가 아니었다면 나는 예수님을 영접하지 못했을 것이다. 성령님은 이처럼 나를 삼위하나님과 연결시키시고 연합시키신다. 또한 예수님은 진리이시고 성령님은 진리의 영이시다. 성령님은 예수님이라면 하지 않으실 일을 하지 않으신다. 성령역사의 진정성은 예수님이 기준이 된다. 그래서 성령님을 예수의 영이라고도 부른다.

성령께서 내 안에 계신다. 예수님께서 영혼들을 살피신 것처럼 나의 영혼을 살피시며 나의 길을 간수하신다. 바울은 내주하신 성령님과의 교통을 권했다. 고후 13:13 ‘주 예수 그리스도의 은혜와 하나님의 사랑과 성령의 교통하심이 너희 무리와 함께 있을지어다’ 진리의 영이 엄연하고도 거룩한 인격으로 내 마음 깊은 곳에 함께 하신다. 늘 그 분과 대화를 시도하며 감화를 구하려 힘써야 한다.

*성령께서 나의 속에 거하시며 제게 예수님이 하셨던 일들을 이루어주심을 감사합니다. 더 깊은 교통 가운데 머물게 하시옵소서.

 

LIVING LIFE 바로가기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고전 7:38 그러므로 결혼하는 자도 잘하거니와 결혼하지 아니하는 자는 더 잘하는 것이니라 바울의 결혼관은 철저히 주님과의 관계를 우선한다. 결혼은 인간사회의 모든 제도 중 하나님께서 선제적으로 만드신 제도이다. 이를 통해 사람은 생육하고 번성하여 창조주의 뜻을 펼쳐나간다. 특히 결혼을 통해 세워진 가정은 신앙전승의 통로가 된다. 하나님과 교제하는 부모의

고전 7:15 혹 믿지 아니하는 자가 갈리거든 갈리게 하라 형제나 자매나 이런 일에 구애될 것이 없느니라 그러나 하나님은 화평 중에서 너희를 부르셨느니라 본문은 기혼상태에서 중생한 고린도 교인들 가운데 신앙으로 인해 불화를 겪는 가정을 향한 가이드이다. 비신자인 배우자가 신앙에 대해 핍박하거나 신앙으로 인해 갈라서기를 원한다면 갈리게 하라는 지침이다. 예컨

고전 6:19-20 너희 몸은 너희가 하나님께로부터 받은 바 너희 가운데 계신 성령의 전인 줄을 알지 못하느냐 너희는 너희 자신의 것이 아니라 값으로 산 것이 되었으니 그런즉 너희 몸으로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라 고린도는 융성한 도시였지만 한 편으론 도덕적 타락의 온상 같았던 지역이었다. 그로인해 당시 ‘고린도사람처럼 되었다’는 표현은 윤리를 저버린 상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