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한복음 14:1-2


요 14:1-2 너희는 마음에 근심하지 말라 하나님을 믿으니 또 나를 믿으라 내 아버지 집에 거할 곳이 많도다 그렇지 않으면 너희에게 일렀으리라 내가 너희를 위하여 거처를 예비하러 가노니

떠나시겠다는 스승의 말씀으로 제자들의 마음은 근심이 가득했다. 어디로 가시는지, 자기들은 어떻게 되는건지, 도무지 갈피를 잡을 수 없었다. 그런데 걱정할 것이 없었다. 주님에게는 다 계획이 있으셨던거다. 긍극적이고 최종적인 승리와 영광이 정해져 있다는 말씀이다. 그렇다면 거기에 이르는 과정은 배짱으로 감당할 일이다. 그 때 제자들이야 먹먹했겠지만 이미 우리는 그 전후를 다 알고 있지 않은가.

나는 장차 그리스도와 함께 하늘에 앉아 있을 것이다. 나 있는 곳에 너희도 있게 하리라는 약속의 성취를 보게 될 것이다. 그 은총을 누리게 하시려고 예수님께서 길이 되셨다. 그 길 외에 다른 길은 없다. 예수님은 천국가는 길인 동시에 천국을 끌어오는 길이기도 하다. 예수님을 통해 하나님 나라가 지금을 사는 내 안에, 나의 환경에 다가오는 것이다. 구원으로 치유로 평안으로 그 나라는 내 삶에 풀어지고 내 운명을 변화시킨다.

예수님은 이 땅에서 그런 삶의 모본을 보여주셨다. 그리고 이제는 나에게도 당신의 길을 따르라 하신다. 그 패턴이 나의 기본 데스티니이기도 하다. 그간 거짓자아에 속느라, 거짓자아와 싸우느라 시간을 많이도 보냈다. 이 아침에도 주님은 마음에 근심하지 말고 당신을 신뢰하라 하신다. 다시 마음을 차지하려는 거짓자아의 설레발을 제끼고 마음을 다잡아 주님에게 신뢰를 드려야 한다. 나는 주님께 모든 걸 걸었다.

*주님의 예비하심과 오래 참으심의 은총에 감사드립니다. 길과 진리와 생명 되어주시니 감사합니다.

LIVING LIFE 바로가기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욥기 11:7, 9

욥 11:7 네가 하나님의 오묘함을 어찌 능히 측량하며 전능자를 어찌 능히 완전히 알겠느냐 욥 11:9 그의 크심은 땅보다 길고 바다보다 넓으니라 소발의 말은 그른 데가 없다. 그러나 그의 말은 사실상 자신에 대한 말이다. 소발이야말로 하나님의 오묘함에 무지하다. 물론 그 시대에 주어진 계시적 한계이기도 하다. 그는 아직 영적 전쟁을 모르고 욥을 향한 하

욥기 10:17

욥 10:17 주께서 자주자주 증거하는 자를 바꾸어 나를 치시며 나를 향하여 진노를 더하시니 군대가 번갈아서 치는 것 같으니이다 신앙 여정에서 이런 마음이 들 때가 있다. 사람들이 돌아가며 괴롭히고, 모든 상황들이 군대가 작전을 펼치듯 공격해오는 것 같은 상황들이다. 실제로는 사탄이 온 힘을 다해 내적, 외적 공격을 구사하며 욥을 하나님에게서 떠나게 하려는

욥기 10:8

욥 10:8 주의 손으로 나를 빚으셨으며 만드셨는데 이제 나를 멸하시나이다 6백만 명의 유대인들이 나치 수용소에서 단지 유대인이라는 이유만으로 처참하게 죽임당했을 때, 반응이 여러가지였다. 우선 두드러진 것이 ‘신 죽음의 신학’이었다. 신은 죽었다는 것이다. 신이 살아있다면 어떻게 이런 일이 일어날 수 있는가 하는 의문에서 시작한 생각이다. 사실상 신을 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