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한복음 14:1-2


요 14:1-2 너희는 마음에 근심하지 말라 하나님을 믿으니 또 나를 믿으라 내 아버지 집에 거할 곳이 많도다 그렇지 않으면 너희에게 일렀으리라 내가 너희를 위하여 거처를 예비하러 가노니

떠나시겠다는 스승의 말씀으로 제자들의 마음은 근심이 가득했다. 어디로 가시는지, 자기들은 어떻게 되는건지, 도무지 갈피를 잡을 수 없었다. 그런데 걱정할 것이 없었다. 주님에게는 다 계획이 있으셨던거다. 긍극적이고 최종적인 승리와 영광이 정해져 있다는 말씀이다. 그렇다면 거기에 이르는 과정은 배짱으로 감당할 일이다. 그 때 제자들이야 먹먹했겠지만 이미 우리는 그 전후를 다 알고 있지 않은가.

나는 장차 그리스도와 함께 하늘에 앉아 있을 것이다. 나 있는 곳에 너희도 있게 하리라는 약속의 성취를 보게 될 것이다. 그 은총을 누리게 하시려고 예수님께서 길이 되셨다. 그 길 외에 다른 길은 없다. 예수님은 천국가는 길인 동시에 천국을 끌어오는 길이기도 하다. 예수님을 통해 하나님 나라가 지금을 사는 내 안에, 나의 환경에 다가오는 것이다. 구원으로 치유로 평안으로 그 나라는 내 삶에 풀어지고 내 운명을 변화시킨다.

예수님은 이 땅에서 그런 삶의 모본을 보여주셨다. 그리고 이제는 나에게도 당신의 길을 따르라 하신다. 그 패턴이 나의 기본 데스티니이기도 하다. 그간 거짓자아에 속느라, 거짓자아와 싸우느라 시간을 많이도 보냈다. 이 아침에도 주님은 마음에 근심하지 말고 당신을 신뢰하라 하신다. 다시 마음을 차지하려는 거짓자아의 설레발을 제끼고 마음을 다잡아 주님에게 신뢰를 드려야 한다. 나는 주님께 모든 걸 걸었다.

*주님의 예비하심과 오래 참으심의 은총에 감사드립니다. 길과 진리와 생명 되어주시니 감사합니다.

 

LIVING LIFE 바로가기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방언(5) 고전 13:8 사랑은 언제까지나 떨어지지 아니하되 예언도 폐하고 방언도 그치고 지식도 폐하리라 예언과 방언은 그 활동이 그치는 때가 온다. 은사는 영원한 것이 아니라 한시적인 도구인 것이다. 이들은 생래 부패한 본성과 자기중심성으로 인해 하나님의 의중을 잘 헤아리지 못하는 연약함으로 인해 주어졌다. 또한 사탄의 공격과 세상의 미혹으로부터 자신

방언(4) 롬 8:27 마음을 살피시는 이가 성령의 생각을 아시나니 이는 성령이 하나님의 뜻대로 성도를 위하여 간구하심이니라 성령께서 신자를 위해 대신 기도하시는 것을 ‘대도’라고도 한다. 방언은 대표적인 대도이다. 방언은 성령께서 하나님의 뜻대로 간구하시는 기도로서 나의 지성이 미치지 못하는 부분을 헤아리시고 채워주시려는 은총이다. 방언이 많을 수록 좋

방언(3) 고전 14:4 방언을 말하는 자는 자기의 덕을 세우고 예언하는 자는 교회의 덕을 세우나니 방언은 기도 방언이 있고 예언의 기능을 하는 방언이 있다. 후자의 경우에는 통역이 뒤따른다. 은사가 역동적이었던 초대교회에는 이런 사례가 흔했던 거 같고, 바울은 세 사람 이상을 넘지 않도록 하되 차례를 따라 조화롭게 통역할 것도 권했다(14:27). 개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