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한복음 13:14


요 13:14 내가 주와 또는 선생이 되어 너희 발을 씻었으니 너희도 서로 발을 씻어 주는 것이 옳으니라

발을 씻어주는 것은 섬김이다. 사람들은 섬김받기를 좋아한다. 그 이면에는 인정욕구가 잠재한다. 예수님은 이런 인간의 본성을 흔들어 놓으신다. 서로 섬기라 하신다. 서로 인정해주며 서로의 허물을 수용하는 공동체를 만들라시는 것이다. 예수님은 가롯 유다의 발도 씻으셨다. 이 발이 유대인에게 당신을 팔기 위해 곧 분주해질 발임을 아셨음에도 여느 제자들의 발과 같이 성심껏 씻으셨다.

영성프로그램을 진행하면서 세족례를 행한 적이 많았다. 봉사자들이 각각 참가자를 배정받아 발가락 사이까지 정성껏 씻어주어야 하는 의식이었다. 자기 발도 그렇게까지는 닦아보지 않았을 일이다. 씻어준 그 발을 붙들고 그 영혼에게 하나님의 사랑이 임하기를 기도하면서 현장은 눈물바다가 되었다. 이제까지 받아본 적이 없었던 섬김에 대한 감동이었고 사랑의 현장에 부어지는 은혜였다.

예수님의 섬김은 굴종이 아니라 사랑이고 존중이었다. 존재 그 자체를 인정하는 수용의 표시였다. 교회는 그런 곳이 되어야 한다는 것이다. 세상논리를 넘어선 천국의 윤리이다. 진정한 영성은 섬김을 받아야 하는 자리에서 섬김의 자리로 기꺼이 내려가게 한다. 세상은 상대를 돈으로 보거나 숫자로 셈한다. 상대가 나를 위한 수단인 것이다. 그러나 주님은 상대를 위해 살라 하신다. 상대를 위한 도구가 되라 하신다. 그게 옳다 하신다.

*주님 뼛속까지 물들은 세상논리를 뽑아내시고 주어진 자리에서 사랑과 섬김으로 살게 하시옵소서.

 

LIVING LIFE 바로가기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전 1:2-3 전도자가 이르되 헛되고 헛되며 헛되고 헛되니 모든 것이 헛되도다 해 아래에서 수고하는 모든 수고가 사람에게 무엇이 유익한가 전도자는 해 아래의 것들이 헛되며 무익하다고 말한다. 상식의 세계에서도 수용되는 말이다. 특히 죽음의 문제에서 그렇다. 무신론적 실존주의자들은 묻는다. 이렇게 죽을 걸 무엇 때문에 사는가. 무신론자가 아니더라도 고난에

시 41:1-3 가난한 자를 보살피는 자에게 복이 있음이여 재앙의 날에 여호와께서 그를 건지시리로다 여호와께서 그를 지키사 살게 하시리니 그가 이 세상에서 복을 받을 것이라 주여 그를 그 원수들의 뜻에 맡기지 마소서 여호와께서 그를 병상에서 붙드시고 그가 누워 있을 때마다 그의 병을 고쳐 주시나이다 하나님의 구도는 가난한 자와 부한 자가 아니라 가난한

시 40:11-12 여호와여 주의 긍휼을 내게서 거두지 마시고 주의 인자와 진리로 나를 항상 보호하소서 수많은 재앙이 나를 둘러싸고 나의 죄악이 나를 덮치므로 우러러볼 수도 없으며 죄가 나의 머리털보다 많으므로 내가 낙심하였음이니이다 죄가 머리털보다 많다는 본문의 고백은 남의 이야기가 아니다. 생각이 여기에 미치면 낙심이 무거운 납덩이처럼 마음을 누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