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한복음 13:14


요 13:14 내가 주와 또는 선생이 되어 너희 발을 씻었으니 너희도 서로 발을 씻어 주는 것이 옳으니라

발을 씻어주는 것은 섬김이다. 사람들은 섬김받기를 좋아한다. 그 이면에는 인정욕구가 잠재한다. 예수님은 이런 인간의 본성을 흔들어 놓으신다. 서로 섬기라 하신다. 서로 인정해주며 서로의 허물을 수용하는 공동체를 만들라시는 것이다. 예수님은 가롯 유다의 발도 씻으셨다. 이 발이 유대인에게 당신을 팔기 위해 곧 분주해질 발임을 아셨음에도 여느 제자들의 발과 같이 성심껏 씻으셨다.

영성프로그램을 진행하면서 세족례를 행한 적이 많았다. 봉사자들이 각각 참가자를 배정받아 발가락 사이까지 정성껏 씻어주어야 하는 의식이었다. 자기 발도 그렇게까지는 닦아보지 않았을 일이다. 씻어준 그 발을 붙들고 그 영혼에게 하나님의 사랑이 임하기를 기도하면서 현장은 눈물바다가 되었다. 이제까지 받아본 적이 없었던 섬김에 대한 감동이었고 사랑의 현장에 부어지는 은혜였다.

예수님의 섬김은 굴종이 아니라 사랑이고 존중이었다. 존재 그 자체를 인정하는 수용의 표시였다. 교회는 그런 곳이 되어야 한다는 것이다. 세상논리를 넘어선 천국의 윤리이다. 진정한 영성은 섬김을 받아야 하는 자리에서 섬김의 자리로 기꺼이 내려가게 한다. 세상은 상대를 돈으로 보거나 숫자로 셈한다. 상대가 나를 위한 수단인 것이다. 그러나 주님은 상대를 위해 살라 하신다. 상대를 위한 도구가 되라 하신다. 그게 옳다 하신다.

*주님 뼛속까지 물들은 세상논리를 뽑아내시고 주어진 자리에서 사랑과 섬김으로 살게 하시옵소서.

LIVING LIFE 바로가기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디모데후서 3:12

딤후 3:12 무릇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경건하게 살고자 하는 자는 박해를 받으리라 신실한 신자는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경건하게 사는 사람이다. 신실한 신자는 세상에서 박해를 받기 쉽다. 그 박해는 은근한 따로부터 왕따, 혹은 비난이나 인신공격 등을 포함한다. 이유는 세상과 다른 길을 가기 때문이다. 야고보는 경건이란 ‘자기를 지켜 세속에 물들지 않는 것

디모데후서 3:1~2

딤후 3:1-2 너는 이것을 알라 말세에 고통하는 때가 이르러 사람들이 자기를 사랑하며 돈을 사랑하며 자랑하며 교만하며 비방하며 부모를 거역하며 감사하지 아니하며 거룩하지 아니하며 바울은 말세가 깊어질 수록 두드러지는 현상을 ‘자기 사랑’으로 본다. 이른바 자기 중심성이다. . 안타깝게도 모든 인간은 아담의 타락 이래, 이런 성향에 물든 세상에 태어나

디모데후서 2:2

딤후 2:2 또 네가 많은 증인 앞에서 내게 들은 바를 충성된 사람들에게 부탁하라 그들이 또 다른 사람들을 가르칠 수 있으리라 복음의 흐름이 네 단계에 걸쳐 이어진다. 바울로부터 디모데에게, 그 다음은 충성된 사람들’에게, 충성된 사람들은 ‘또 다른 사람들’에게 복음을 가르친다. 바울은 사도이고 디모데는 목회자이니 ‘충성된 사람들’은 평신도 리더를 가리키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