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한복음 12:24


요 12:24 내가 진실로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한 알의 밀이 땅에 떨어져 죽지 아니하면 한 알 그대로 있고 죽으면 많은 열매를 맺느니라

씨앗은 뿌린 만큼 거둔다. 그것도 건강한 씨앗을 뿌렸을 때 얘기다. 건강하지 못한 씨앗은 아무리 많이 뿌려도 좋은 열매가 나지 않는다. 현재 내게 있는 열매는 어제까지 뿌린 씨의 결과다. 오늘 나는 내일 거둘 열매의 씨앗을 뿌린다. 씨앗도 좋아야 하고 떨어진 다음 잘 죽어야 하는 인생숙제들이 매일 주어지는 셈이다. 주님은 땅에 떨어져 죽는 것을 강조하셨지만 너는 어떤 씨앗이었는가도 물으시는 것 같다.

먼저 떨어져야 한다. 농부는 적극적으로 떨어뜨린다. 떨어지는 것은 비극이 아니다. 물론 떨어지는 것만으로 그친다면 아무런 유익이 없다. 죽어서 싹이 나게 해야 가치가 있는 것이다. 죽는다는 것은 뭘까. 하나님의 뜻을 발견하고 그 뜻이 이루어지는 방향으로 전향하는 것을 말한다. 그 과정에서 나의 욕망, 고집, 치기, 한숨조차도 내려놓고 나의 현실에서 주님이 드러나도록 한다면 잘 죽는 일이 될 것이다.

주님과의 사이에서 불필요한 것들을 정리하는 일도 죽는 것에 속한다. 주님과의 깊은 관계를 훼방하는 장애물을 멀리하는 것도 죽는 것이다. 나를 통하지만 나보다 주님이 더 드러나는 선택을 기꺼이 하는 것도 죽는 것이다. 이런 마음이 투철하다면 좋은 씨앗에 속한다고 단정할 수 있다. 돌이켜보면 오래 전부터 이렇게 치열했어야 했다는 아쉬움이 깊어진다. 거짓자아의 껍데기를 떼어내는 중에 들은 마음이다.

*좋은 씨앗되기를 원하며 잘 죽기를 소망합니다. 아프긴 하지만 떨어뜨려 주심조차도 은혜입니다.

LIVING LIFE 바로가기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디모데후서 2:2

딤후 2:2 또 네가 많은 증인 앞에서 내게 들은 바를 충성된 사람들에게 부탁하라 그들이 또 다른 사람들을 가르칠 수 있으리라 복음의 흐름이 네 단계에 걸쳐 이어진다. 바울로부터 디모데에게, 그 다음은 충성된 사람들’에게, 충성된 사람들은 ‘또 다른 사람들’에게 복음을 가르친다. 바울은 사도이고 디모데는 목회자이니 ‘충성된 사람들’은 평신도 리더를 가리키며

디모데후서 1:8

딤후 1:8 그러므로 너는 내가 우리 주를 증언함과 또는 주를 위하여 갇힌 자 된 나를 부끄러워하지 말고 오직 하나님의 능력을 따라 복음과 함께 고난을 받으라 바울은 복음으로 말미암은 고난을 수없이 겪었다. 고린도후서 11장엔 고난과 관련된 그의 자전적 고백이 진솔하게 담겨 있다. 복음을 전하며 복음을 사는 데에 고난이 따르는 이유는 세상의 저항과 반발 때

디모데후서 1:5-6

딤후 1:5-6 이는 네 속에 거짓이 없는 믿음이 있음을 생각함이라 이 믿음은 먼저 네 외조모 로이스와 네 어머니 유니게 속에 있더니 네 속에도 있는 줄을 확신하노라 그러므로 내가 나의 안수함으로 네 속에 있는 하나님의 은사를 다시 불일듯 하게 하기 위하여 너로 생각하게 하노니 디모데의 영성은 3절의 ‘청결한 양심’과 5절의 ‘거짓이 없는 믿음’에 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