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한복음 11:39-40


요 11:39-40 예수께서 이르시되 돌을 옮겨 놓으라 하시니 그 죽은 자의 누이 마르다가 이르되 주여 죽은 지가 나흘이 되었으매 벌써 냄새가 나나이다 예수께서 이르시되 내 말이 네가 믿으면 하나님의 영광을 보리라 하지 아니하였느냐 하시니

나사로는 죽었다. 돌이킬 수 없는 현실이었다. 그럼에도 예수님은 돌문을 옮기라 하신다. 다시 살려내시겠다는 말씀이다. 죽은 상태나 죽음의 세력이 예수님에게는 문제가 되지 않음을 보여주신다. 떠났던 영혼이 다시 돌아오고 부패하기 시작한 시신에 다시 생명이 역사한다. 예수님은 죽은 자가 살아나는 하나님의 영광을 보게 하신다. 아버지를 향한 예수님의 신뢰가 그 영광을 보게 했다.

하나님의 영광은 돌을 옮긴 후에야 나타났다. 돌은 내가 옮겨야 하는 것이다. 주님이 옮기시지 않았다. 현실에서 돌을 옮겨놓지 않을 때가 많았다. 대체적으로 ‘성경에는 그렇게 되어 있지만..’이라는 생각을 하며 상식과 습관과 고정관념의 길을 떠나지 않았을 때를 말한다. ‘신앙인의 불신앙’이라는 표현이 있다. 믿는 것 같지만 실상 안 믿는 것이다. 돌을 옮기는 문제로만 씨름하며 다음 단계로 가지 못한다.

예수님의 행적은 계속 의표를 찔렀다. 왜 지체하셨나, 왜 돌을 옮기라 하시나, 성경은 주님 앞에서 나의 판단을 접으라 하신다. 주님의 때, 주님의 방식이 있는 것이다. 나의 경험이나 인식을 넘어서는, 질적으로 차원다른 가능성이 주님과의 관계에선 항상 열려 있는 것이다. 오늘도 나더러 ‘네가 믿느냐’ 하신다. 진짜 당신을 의지하며 하라는 대로 할 수 있겠느냐 하신다. 나의 판단을 사용하실지언정, 나의 판단을 접고 주님 동정에 집중하기를 다짐한다.

*익숙한 상식과 경험의 수준으로 돌아가려는 관성이 강합니다. 하나님의 영광을 볼 수 있는 믿음의 마음이 뿌리내리게 하시옵소서.

LIVING LIFE 바로가기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출애굽기 14:4

출 14:4 내가 바로의 마음을 완악하게 한즉 바로가 그들의 뒤를 따르리니 내가 그와 그의 온 군대로 말미암아 영광을 얻어 애굽 사람들이 나를 여호와인 줄 알게 하리라 하시매 무리가 그대로 행하니라 출애굽한 이스라엘이 이상하게도 바닷가에 장막을 치자 바로가 군대를 동원한다. 상식적으로는 이스라엘이 말도 안되는 자살행위를 한 것과 같다. 바로는 독 안에 든

출애굽기 13:5-6

출 13:5-6 여호와께서 너를 인도하여 가나안 사람과 헷 사람과 아모리 사람과 히위 사람과 여부스 사람의 땅 곧 네게 주시려고 네 조상들에게 맹세하신 바 젖과 꿀이 흐르는 땅에 이르게 하시거든 너는 이 달에 이 예식을 지켜 이레 동안 무교병을 먹고 일곱째 날에는 여호와께 절기를 지키라 출애굽은 아브라함에게 하신 약속이 430년 만에 성취된 사건이다.

출애굽기 12:40-41

출 12:40-41 이스라엘 자손이 애굽에 거주한 지 사백삼십 년이라 사백삼십 년이 끝나는 그 날에 여호와의 군대가 다 애굽 땅에서 나왔은즉 출애굽한 이스라엘은 ‘여호와의 군대’로 불리운다. 하나님은 이스라엘을 군대로 부르셨다. 출애굽 이후로 수많은 싸움이 기다리고 있음을 암시한다. 싸움의 상대는 내면의 불신앙으로부터 외부의 이방족속들까지 다양했다. 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