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한복음 11:25~26


요 11:25-26 예수께서 이르시되 나는 부활이요 생명이니 나를 믿는 자는 죽어도 살겠고 무릇 살아서 나를 믿는 자는 영원히 죽지 아니하리니 이것을 네가 믿느냐

예수님은 죄와 사망의 법에서 나를 건지기 위해 오셨고 십자가에서 말 그대로 그것을 다 이루셨다. 예수님의 부활은 그 진리의 확증이었다. 이제 생명의 성령의 법의 작동이 시작된 것이다. 이생에서 예수님을 믿음으로 중생하면 예수님과 연합된 까닭에 그 즉시 죄와 사망의 그늘에서 벗어난 상태가 된다. 영원히 죽지 않는 영생에 속하게 된 것이다. 이 차원에선 신체적 죽음조차 잠자는 수준으로 비유된다.

성경에서 사망이라 할 때에는 신체적 죽음이 아니라 하나님과의 영원한 결별을 의미한다. 이른바 둘째 사망이다. 영생이 아니고 영벌이며 그것을 겪을래니 차라리 이생에서 태어나지 않은 것만 못하게 되는 것이다. 예수님은 당신을 통해 열려진 그 영생이 엄연한 사실임을 보여주신다. 나사로를 다시 살리신 이유이다. 예수님을 통해 열려진 영생의 경로를 통해 나사로는 이생으로 다시 돌아온다.

당시 마리아와 마르다는 이 영생의 현재성을 감잡지 못했다. 죽은 다음 벌어지거나 아니면 마지막 부활의 때에 일어날 그 어떤 것으로 생각했다. 아니다. 영생은 지금 작동하고 있다. 그 증거는 예수님을 믿고 사랑함이다. 지식이나 형식이 아닌 생생한 사랑으로 예수님과 함께 하는 사람이 지금 영생에 속했고 영생을 누리고 있는 것이다. 내가 그렇다. 나는 영원히 죽지 않는다. 나는 이 진리를 믿는다.

*십자가를 통해 저를 부활과 생명으로 옮겨 주셔서 영원히 죽지않게 하시니 감사합니다.

 

LIVING LIFE 바로가기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창 9:14-15 내가 구름으로 땅을 덮을 때에 무지개가 구름 속에 나타나면 내가 나와 너희와 및 육체를 가진 모든 생물 사이의 내 언약을 기억하리니 다시는 물이 모든 육체를 멸하는 홍수가 되지 아니할지라 불은 타고 나면 재라도 남지만 물이 지나간 자리에는 남아 있는 게 없다는 말이 있다. 자연세계가 사람으로 인해 끔찍한 연대책임을 지는 것이 부담이 되셨

창 8:20 노아가 여호와께 제단을 쌓고 모든 정결한 짐승과 모든 정결한 새 중에서 제물을 취하여 번제로 제단에 드렸더니 방주에서 나온 노아는 곧바로 희생제물을 취하여 번제를 드린다. 제물의 죽음은 대속을 의미한다. 그리스도의 십자가 이전, 하나님의 은총을 입은 사람은 희생의 제사를 통해 하나님께 용납되었다. 그 시초는 타락한 아담의 몸을 가리우기 위해 가

창 8:1 하나님이 노아와 그와 함께 방주에 있는 모든 들짐승과 가축을 기억하사 하나님이 바람을 땅 위에 불게 하시매 물이 줄어들었고 어마어마한 심판이 집행되는 중에도 하나님의 일정은 적시에 진행되었다. 방주에 저장된 양식의 재고를 헤아리시며 상황을 통제하셨다. 생존에 지장이 없게끔 간수하신 것이다. 이처럼 하나님은 택하신 대상을 잊지 않으시며 필요한 일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