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한복음 9:37~38


요 9:37-38 예수께서 이르시되 네가 그를 보았거니와 지금 너와 말하는 자가 그이니라 이르되 주여 내가 믿나이다 하고 절하는지라

육안이 있고 심안이 영안이 있다. 맹인은 육안이 없었다. 실로암의 물로 육안이 열렸다. 심안은 마음의 눈이다. 심안은 육안으로 보지 못하는 것을 본다. 진선미일 수도 있고 그 반대일 수도 있다. 심안도 타락할 수 있기에 택한 자에게는 영안을 열게 하신다. 이사야는 세 가지를 모두 체험했다. 육안으로는 세상을 보았고, 심안으로는 그들의 죄를 보았다. 영안이 열리자 자신의 죄를 보게 된다.

사실 구조상으로는 심안이 영안을 포함한다. 깊고 얕음의 차이일 뿐, 모두가 마음의 영역에서 일어나는 현상이기 때문이다. 심안이 혼의 영역에서 주로 기능한다면 영안은 더 깊은 영의 영역에서 일어난다. 영안은 주님의 주권적인 은총으로 열려진다. 이사야는 전혀 기대하지 않은 상황에서 보좌에 앉으신 하나님의 모습을 보았다. 영성가들은 이를 두고 관상(contemplation)의 은총이라 한다.

맹인은 횡재했다. 육안도 열리고 심안도 열렸기 때문이다. happy한 일이지만 아직 Ending은 아니다. 이제 시작이다. 이전의 인식체계를 내려놓고 진리를 살아가야 한다. 예수님을 더 깊이 알아야 하고 예수님을 따라야 한다. 치유가 놀라운 것이지만 일시적 체험에 불과하다. 예수님과 인격적 연합에 들어가야 한다. 맹인이 보게 되었지만 더 깊이 보아야 하고 더 깨끗하게 보아야 하는 과제가 남아 있다.

*예수님 저의 심안을 정화하여 주시고 영안을 열어주셔서 하나님의 부요와 깊이에 이르게 하시옵소서.

 

LIVING LIFE 바로가기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시 27:4 내가 여호와께 바라는 한 가지 일 그것을 구하리니 곧 내가 내 평생에 여호와의 집에 살면서 여호와의 아름다움을 바라보며 그의 성전에서 사모하는 그것이라 왕이요 능란한 군지휘관이자 시인이기도 했던 다윗이 가장 바라던 한 가지가 있었다. 그것은 성전에서 여호와의 아름다움을 바라보며 그 안에 거하는 은혜였다. 율법을 지키지 않으면 돌에 맞아 죽던 추

시 26:1-2 내가 나의 완전함에 행하였사오며 흔들리지 아니하고 여호와를 의지하였사오니 여호와여 나를 판단하소서 여호와여 나를 살피시고 시험하사 내 뜻과 내 양심을 단련하소서 본문의 완전함은 성경 원어를 감안할 때 ‘성실함’, ‘순수함’등의 뜻을 가지는 단어다. 즉 무오함이 아니라 신실함을 의미한다. 본문의 배경을 압살롬의 반란 상황으로 추정하는데,

시 25:14 여호와의 친밀하심이 그를 경외하는 자들에게 있음이여 그의 언약을 그들에게 보이시리로다 여호와의 친밀하심으로 하나님의 언약을 본 사람 중 대표주자가 구약에선 아브라함, 신약에선 고넬료다. 사도행전은 고넬료가 ‘하나님을 경외하는 사람’이었음을 밝힌다(10:22). 하나님은 베드로를 그에게 보내어 복음과 성령을 받게 하시며 오래 전부터 약속된 열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