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한복음 8:7


요 8:7 그들이 묻기를 마지 아니하는지라 이에 일어나 이르시되 너희 중에 죄 없는 자가 먼저 돌로 치라 하시고

바리새인들이 예수님을 곤경에 빠뜨릴 목적으로 간음한 여인을 데려와 처분에 대해 물었다. 그 때 두 가지를 행하셨는데 하나는 땅에 글을 쓰신 것이고, 또 하나가 죄없는 자가 돌로 치라는 것이었다. 당시엔 간음 등 주요 계명을 어긴 자는 투석살, 즉 돌로 쳐죽이는 관례가 있었다. 먼저 처벌 당사자의 아비가 돌을 던지면 준비된 형장에 있던 사람들이 쌓여있던 돌을 들어 던지는 형벌이었다.

땅에는 무슨 글을 쓰신걸까. 적지않은 설교자들은 십계명을 쓰셨을 것으로 추정한다. 만약 그렇다면 그 살벌한 현장에서 그 모습은 자연스럽게 눈길을 끌었을 것이고 한 두 계명만 가지고도 능히 십계명을 연상시키는 효과가 있었을 것이다. 거기서 사람들은 자신들을 정죄하는 계명들을 접한다. 그리고 너나 할 것없이 죽을 죄인임을 자각하고는 슬며시 그 자리를 빠져나간다. 예수님은 용서를 전하신다.

용서와 화해는 다르다. 화해는 쌍방이지만 용서는 일방이다. 상대의 회개나 변화의 여지가 없어도 스스로 혼자 할 수 있는 것이 용서다. 용서는 상대에 대한 원한이나 적개심을 내려놓는 것을 의미한다. 심지어 상대가 변하지 않았을지라도 할 수 있는 것이 용서이며, 해야 하는 것이 용서다. 용서는 심판자이신 주님의 영역을 침범하지 않겠다는 표시이자 자신 역시 용서가 필요한 존재임을 인정하는 겸허의 표시이기도 하다.

기세등등했던 사람들은 양심에 가책을 느끼고 하나 둘 씩 사라졌다. 세상과 사건들과 사람들을 보면서 정죄감을 가질 때가 있다. 정죄받아 마땅한 근거들이 수두룩했기에 거침없이 정죄한다. 주님은 네 말이 맞다고 않으시고 너는 죄가 없는가를 물으신다. 그러고보니 돌맞을 일이 허다했다. 세상을 두고 정죄할 일이 아니라 중보해야 했던거다. 이 아침에 나의 양심이 돌에 맞은 듯 얼얼하다. 은혜 아니면 살 길이 없다.

LIVING LIFE 바로가기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디모데후서 2:2

딤후 2:2 또 네가 많은 증인 앞에서 내게 들은 바를 충성된 사람들에게 부탁하라 그들이 또 다른 사람들을 가르칠 수 있으리라 복음의 흐름이 네 단계에 걸쳐 이어진다. 바울로부터 디모데에게, 그 다음은 충성된 사람들’에게, 충성된 사람들은 ‘또 다른 사람들’에게 복음을 가르친다. 바울은 사도이고 디모데는 목회자이니 ‘충성된 사람들’은 평신도 리더를 가리키며

디모데후서 1:8

딤후 1:8 그러므로 너는 내가 우리 주를 증언함과 또는 주를 위하여 갇힌 자 된 나를 부끄러워하지 말고 오직 하나님의 능력을 따라 복음과 함께 고난을 받으라 바울은 복음으로 말미암은 고난을 수없이 겪었다. 고린도후서 11장엔 고난과 관련된 그의 자전적 고백이 진솔하게 담겨 있다. 복음을 전하며 복음을 사는 데에 고난이 따르는 이유는 세상의 저항과 반발 때

디모데후서 1:5-6

딤후 1:5-6 이는 네 속에 거짓이 없는 믿음이 있음을 생각함이라 이 믿음은 먼저 네 외조모 로이스와 네 어머니 유니게 속에 있더니 네 속에도 있는 줄을 확신하노라 그러므로 내가 나의 안수함으로 네 속에 있는 하나님의 은사를 다시 불일듯 하게 하기 위하여 너로 생각하게 하노니 디모데의 영성은 3절의 ‘청결한 양심’과 5절의 ‘거짓이 없는 믿음’에 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