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한복음 8:7


요 8:7 그들이 묻기를 마지 아니하는지라 이에 일어나 이르시되 너희 중에 죄 없는 자가 먼저 돌로 치라 하시고

바리새인들이 예수님을 곤경에 빠뜨릴 목적으로 간음한 여인을 데려와 처분에 대해 물었다. 그 때 두 가지를 행하셨는데 하나는 땅에 글을 쓰신 것이고, 또 하나가 죄없는 자가 돌로 치라는 것이었다. 당시엔 간음 등 주요 계명을 어긴 자는 투석살, 즉 돌로 쳐죽이는 관례가 있었다. 먼저 처벌 당사자의 아비가 돌을 던지면 준비된 형장에 있던 사람들이 쌓여있던 돌을 들어 던지는 형벌이었다.

땅에는 무슨 글을 쓰신걸까. 적지않은 설교자들은 십계명을 쓰셨을 것으로 추정한다. 만약 그렇다면 그 살벌한 현장에서 그 모습은 자연스럽게 눈길을 끌었을 것이고 한 두 계명만 가지고도 능히 십계명을 연상시키는 효과가 있었을 것이다. 거기서 사람들은 자신들을 정죄하는 계명들을 접한다. 그리고 너나 할 것없이 죽을 죄인임을 자각하고는 슬며시 그 자리를 빠져나간다. 예수님은 용서를 전하신다.

용서와 화해는 다르다. 화해는 쌍방이지만 용서는 일방이다. 상대의 회개나 변화의 여지가 없어도 스스로 혼자 할 수 있는 것이 용서다. 용서는 상대에 대한 원한이나 적개심을 내려놓는 것을 의미한다. 심지어 상대가 변하지 않았을지라도 할 수 있는 것이 용서이며, 해야 하는 것이 용서다. 용서는 심판자이신 주님의 영역을 침범하지 않겠다는 표시이자 자신 역시 용서가 필요한 존재임을 인정하는 겸허의 표시이기도 하다.

기세등등했던 사람들은 양심에 가책을 느끼고 하나 둘 씩 사라졌다. 세상과 사건들과 사람들을 보면서 정죄감을 가질 때가 있다. 정죄받아 마땅한 근거들이 수두룩했기에 거침없이 정죄한다. 주님은 네 말이 맞다고 않으시고 너는 죄가 없는가를 물으신다. 그러고보니 돌맞을 일이 허다했다. 세상을 두고 정죄할 일이 아니라 중보해야 했던거다. 이 아침에 나의 양심이 돌에 맞은 듯 얼얼하다. 은혜 아니면 살 길이 없다.

LIVING LIFE 바로가기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출애굽기 13:5-6

출 13:5-6 여호와께서 너를 인도하여 가나안 사람과 헷 사람과 아모리 사람과 히위 사람과 여부스 사람의 땅 곧 네게 주시려고 네 조상들에게 맹세하신 바 젖과 꿀이 흐르는 땅에 이르게 하시거든 너는 이 달에 이 예식을 지켜 이레 동안 무교병을 먹고 일곱째 날에는 여호와께 절기를 지키라 출애굽은 아브라함에게 하신 약속이 430년 만에 성취된 사건이다.

출애굽기 12:40-41

출 12:40-41 이스라엘 자손이 애굽에 거주한 지 사백삼십 년이라 사백삼십 년이 끝나는 그 날에 여호와의 군대가 다 애굽 땅에서 나왔은즉 출애굽한 이스라엘은 ‘여호와의 군대’로 불리운다. 하나님은 이스라엘을 군대로 부르셨다. 출애굽 이후로 수많은 싸움이 기다리고 있음을 암시한다. 싸움의 상대는 내면의 불신앙으로부터 외부의 이방족속들까지 다양했다. 사백

출애굽기 12:35-36

출 12:35-36 이스라엘 자손이 모세의 말대로 하여 애굽 사람에게 은금 패물과 의복을 구하매 여호와께서 애굽 사람들에게 이스라엘 백성에게 은혜를 입히게 하사 그들이 구하는 대로 주게 하시므로 그들이 애굽 사람의 물품을 취하였더라 애굽사람들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