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한복음 6:56-57


요 6:56-57 내 살을 먹고 내 피를 마시는 자는 내 안에 거하고 나도 그의 안에 거하나니 살아 계신 아버지께서 나를 보내시매 내가 아버지로 말미암아 사는 것 같이 나를 먹는 그 사람도 나로 말미암아 살리라

예수님의 살과 피는 십자가의 대속의 은혜를 의미한다. 여기서의 먹고 마심은 간식이 아니라 주식이다. 안먹고 안마시면 죽는다는 의미인 동시에 먹고 마시면 그로 인해 산다는 뜻이다. 예수님의 대속의 은혜 아니면 허덕이다가 죽을 사람처럼 십자가를 붙드는가. 세상에 속한 이들은 돈과 지위를 주식으로 한다. 그러다가 간식처럼 예수님의 살과 피를 곁눈질 한다. 본문은 내가 그들과 다른 건 분명한가를 묻는다.

그 살과 피를 먹고 마시는 자는 주님 안에 거하는 은혜가 임한다. 아기가 엄마 품에 그윽하게 안기는 분위기다. 십자가의 은혜가 주식인 사람은 젖 뗀 아이가 엄마의 품에 있음과 같게 된다. 내 영혼에 이런 그윽함과 평온이 지배적이지 못하면 불량음식을 먹고 있다는 증거가 된다.

시 131:2 실로 내가 내 영혼으로 고요하고 평온하게 하기를 젖 뗀 아이가 그의 어머니 품에 있음 같게 하였나니 내 영혼이 젖 뗀 아이와 같도다

예수님은 아버지로 말미암아 사셨다. 아버지가 그 분 안에, 그 분이 아버지 안에 거하셨다. 풍랑 중에도 잠을 주무신 이유이다. 나는 그 분 안에 있는가. 살과 피를 먹고 마시면 그 분 안에 머물게 된다. 간식이 아니라 주식 수준이어야 한다. 영혼의 식자재를 다시 살펴야 한다. 그래서 나는 오늘도 말씀의 식탁 앞에 머물며 여종이 주모의 손을 바람같이 은혜를 갈망한다.

*제 영혼이 늘 엄마 품에 안겨있는 젖 뗀 아이와 같이 고요하고 평안하기를 원합니다.

 

LIVING LIFE 바로가기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방언(5) 고전 13:8 사랑은 언제까지나 떨어지지 아니하되 예언도 폐하고 방언도 그치고 지식도 폐하리라 예언과 방언은 그 활동이 그치는 때가 온다. 은사는 영원한 것이 아니라 한시적인 도구인 것이다. 이들은 생래 부패한 본성과 자기중심성으로 인해 하나님의 의중을 잘 헤아리지 못하는 연약함으로 인해 주어졌다. 또한 사탄의 공격과 세상의 미혹으로부터 자신

방언(4) 롬 8:27 마음을 살피시는 이가 성령의 생각을 아시나니 이는 성령이 하나님의 뜻대로 성도를 위하여 간구하심이니라 성령께서 신자를 위해 대신 기도하시는 것을 ‘대도’라고도 한다. 방언은 대표적인 대도이다. 방언은 성령께서 하나님의 뜻대로 간구하시는 기도로서 나의 지성이 미치지 못하는 부분을 헤아리시고 채워주시려는 은총이다. 방언이 많을 수록 좋

방언(3) 고전 14:4 방언을 말하는 자는 자기의 덕을 세우고 예언하는 자는 교회의 덕을 세우나니 방언은 기도 방언이 있고 예언의 기능을 하는 방언이 있다. 후자의 경우에는 통역이 뒤따른다. 은사가 역동적이었던 초대교회에는 이런 사례가 흔했던 거 같고, 바울은 세 사람 이상을 넘지 않도록 하되 차례를 따라 조화롭게 통역할 것도 권했다(14:27). 개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