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한복음 6:51


요 6:51 나는 하늘에서 내려온 살아 있는 떡이니 사람이 이 떡을 먹으면 영생하리라 내가 줄 떡은 곧 세상의 생명을 위한 내 살이니라 하시니라

한국전통문화에서 떡은 간식이지만, 성경에서의 떡은 주식이다. 밥과 같다. 밥은 생존에 필수이다. 그러므로 밥은 곧 생존이다. 예수님이 떡이라 함은 예수님을 만나지못하면 살았다하나 죽은 것과 다를 바 없다는 말이다. 예수님은 이생만이 아니라 영생을 위해 오셨다. 영생의 본질은 그리스도와의 사랑의 연합에 있다. 그 연합이 멸망으로부터의 구원과 천국의 복락을 누리게 하는 것이다.

요 17:3 영생은 곧 유일하신 참 하나님과 그가 보내신 자 예수 그리스도를 아는 것이니이다

여기서 그리스도를 안다는 것은 성경퀴즈 풀듯 지식으로 아는 것이 아니라 사랑하는 것을 말한다. 예수님은 이미 십자가에서 몸찢고 피흘리시는 사랑으로 다가오셨다. 하나님은 나로 하여금 그 사랑을 받아들이고 예수님과 연합하며 동행하기를 원하신다. 초기에는 이전에 자리잡았던 세상성이 설치며 혼전을 거듭하지만 결국은 은혜의 자리로 돌아오게 하신다.

그러나 이 떡을 계속 먹지 않으면 육성과 세상성을 이기기 쉽지않다. 중생이 영생의 시작이지만 진정한 중생은 사영리를 입으로만 외는 것과 다르다. 진짜 중생은 가치관과 세계관이 복음적으로 변하는 과정을 수반한다. 이생을 넘어 영원을 바라보게 한다. 이런 은혜는 떡을 계속 먹을 때 견고하게 유지된다. 영생을 얻는 자는 이 떡을 먹는데 우선순위를 둔다. 그 과정에서 기쁨과 평안이 흐른다. 이것이 영생을 얻은 증거이다.

*오늘도 살아있는 떡을 먹습니다. 오늘도 십자가의 대속의 은혜를 붙듭니다. 오늘도 연합하신 주님을 믿음으로 바라봅니다.

LIVING LIFE 바로가기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욥기 9:27~28

욥 9:27-28 가령 내가 말하기를 내 불평을 잊고 얼굴 빛을 고쳐 즐거운 모양을 하자 할지라도 생명의 내 모든 고통을 두려워하오니 주께서 나를 죄 없다고 여기지 않으실 줄을 아나이다 토설은 매를 맞으면서도 엄마의 옷자락을 붙잡는 우는 아이의 마음이다. 엄마 이외에 다른 누가 없기 때문이며, 아울러 엄마만한 다른 누가 또 없기 때문이다. 그래도 엄마 밖에

욥기 8:6-7

욥 8:6-7 또 청결하고 정직하면 반드시 너를 돌보시고 네 의로운 처소를 평안하게 하실 것이라 네 시작은 미약하였으나 네 나중은 심히 창대하리라 빌닷의 말은 그 자체로 구구절절 그른 데가 없다. 그러나 그 말이 권선징악 개념에서 오는 판단에 바탕한다는 점이 문제다. 원칙적으로 판단은 사람의 소관이 아니라 하나님의 소관이다. 선악을 알게 하는 나무는 먹지

욥기 6:10

욥 6:10 그러할지라도 내가 오히려 위로를 받고 그칠 줄 모르는 고통 가운데서도 기뻐하는 것은 내가 거룩하신 이의 말씀을 거역하지 아니하였음이라 4절에서 욥은 자신의 고통을 전능자의 화살로 비유한다. 하나님이 자신을 대적하신다고 여기는 것이다. 어느 정도는 그간의 경건에서 오는 자신감의 반응일 수도 있다. 만일 죄책이 가득했다면 전능자의 채찍으로 인정했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