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요한복음 6:18~19


요 6:18-19 큰 바람이 불어 파도가 일어나더라. 제자들이 노를 저어 십여 리쯤 가다가 예수께서 바다 위로 걸어 배에 가까이 오심을 보고 두려워하거늘

큰 바람이 불어 파도가 거세지면 두려움을 가지게 된다. 제자들이 할 수 있는 일은 노를 젓는 것 뿐이다. 이길 수 없는 바람에 큰 물결은 대책이 없는 문제다. 그래도 제자들은 노를 저었다. 그 상황에서 십여 리 쯤 운항했다는 것은 갈릴리에 잔뼈가 굵은 까닭이었으리라. 그 과정에서 제자들은 자연의 거대한 힘을 느낀다. 죽음에 대한 공포와 함께 자신들의 능력의 하찮음을 절감한다. 자신하는 전공분야에서 무력감을 느끼면 바닥에 닿았다는 증거다.

이 때, 예수님께서 물 위를 걸어서 다가오셨다. 바람과 물결이 예수님에게는 아무 것도 아니었다. 제자들을 죽음의 공포에 몰아넣었던 그 풍랑이 예수님께는 즈려밟히는 양탄자가 되었다. 이보다 더 실감나는 시청각상황이 없다. 이 이적은 예수님은 자연이나 인간의 최선, 그 이상의 권세를 지니신 분임을 명백히 증거했다. 그 분은 구원자시다. 어떤 상황에서도 신뢰하고 의지할 분이심을 보여주신 것이다. 주님은 종종 전공분야에서 바닥에 떨어뜨리실 때가 있다. 눈을 들어 주님을 발견해야 하는 때이다.

제자들은 주님을 두려워했다. 처음에는 정체를 잘 몰라서, 나중에는 그 권세 때문에 주님을 두려워한다. 어마어마한 분인 것이다. 나의 주님이 그런 분이시다. 환경이나 문제의 풍랑을 디디시며 어떤 상황에서도 나를 간수하시려 찾아오시는 분이다. 예수님이 배에 오르신 후에도 제자들은 노를 저었을까. 그랬을 것이다. 그러나 이젠 담대함으로 했을 것이다. 은정의 노를 젓고 있는 나는 두려움인가 담대함인가. 전공분야에서 기를 죽이시는 이유는 망하게 하시려는 게 아니라 당신이 이루시겠다는 뜻이다. 지금 은정에 주님께서 동승하고 계시다.

 

LIVING LIFE 바로가기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삼상 7:6 그들이 미스바에 모여 물을 길어 여호와 앞에 붓고 그 날 종일 금식하고 거기에서 이르되 우리가 여호와께 범죄하였나이다 하니라 사무엘이 미스바에서 이스라엘 자손을 다스리니라 궤가 돌아온 지 20년이 지나면서 사무엘이 지도자가 된다. 그가 처음 공식적으로 주도한 일이 미스바의 회개성회였다. 이스라엘은 이전에 궤를 빼앗기는 일을 겪으면서도 여전히 각

삼상 6:6 애굽인과 바로가 그들의 마음을 완악하게 한 것 같이 어찌하여 너희가 너희의 마음을 완악하게 하겠느냐 그가 그들 중에서 재앙을 내린 후에 그들이 백성을 가게 하므로 백성이 떠나지 아니하였느냐 다곤의 제사장들과 점술가들에게 법궤로 말미암은 문제 상황의 해법을 묻자 나온 그들의 대답이다. 놀랍게도 그들은 출애굽을 떠올린다. 엄연히 그네들에게도 연관이

삼상 5:6-7 여호와의 손이 아스돗 사람에게 엄중히 더하사 독한 종기의 재앙으로 아스돗과 그 지역을 쳐서 망하게 하니 아스돗 사람들이 이를 보고 이르되 이스라엘 신의 궤를 우리와 함께 있지 못하게 할지라 그의 손이 우리와 우리 신 다곤을 친다 하고 블레셋과의 전투에서 깨진 것은 이스라엘이지 여호와가 아니었다. 우상숭배 모드는 이 점을 이해하지 못한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