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한복음 6:18~19


요 6:18-19 큰 바람이 불어 파도가 일어나더라. 제자들이 노를 저어 십여 리쯤 가다가 예수께서 바다 위로 걸어 배에 가까이 오심을 보고 두려워하거늘

큰 바람이 불어 파도가 거세지면 두려움을 가지게 된다. 제자들이 할 수 있는 일은 노를 젓는 것 뿐이다. 이길 수 없는 바람에 큰 물결은 대책이 없는 문제다. 그래도 제자들은 노를 저었다. 그 상황에서 십여 리 쯤 운항했다는 것은 갈릴리에 잔뼈가 굵은 까닭이었으리라. 그 과정에서 제자들은 자연의 거대한 힘을 느낀다. 죽음에 대한 공포와 함께 자신들의 능력의 하찮음을 절감한다. 자신하는 전공분야에서 무력감을 느끼면 바닥에 닿았다는 증거다.

이 때, 예수님께서 물 위를 걸어서 다가오셨다. 바람과 물결이 예수님에게는 아무 것도 아니었다. 제자들을 죽음의 공포에 몰아넣었던 그 풍랑이 예수님께는 즈려밟히는 양탄자가 되었다. 이보다 더 실감나는 시청각상황이 없다. 이 이적은 예수님은 자연이나 인간의 최선, 그 이상의 권세를 지니신 분임을 명백히 증거했다. 그 분은 구원자시다. 어떤 상황에서도 신뢰하고 의지할 분이심을 보여주신 것이다. 주님은 종종 전공분야에서 바닥에 떨어뜨리실 때가 있다. 눈을 들어 주님을 발견해야 하는 때이다.

제자들은 주님을 두려워했다. 처음에는 정체를 잘 몰라서, 나중에는 그 권세 때문에 주님을 두려워한다. 어마어마한 분인 것이다. 나의 주님이 그런 분이시다. 환경이나 문제의 풍랑을 디디시며 어떤 상황에서도 나를 간수하시려 찾아오시는 분이다. 예수님이 배에 오르신 후에도 제자들은 노를 저었을까. 그랬을 것이다. 그러나 이젠 담대함으로 했을 것이다. 은정의 노를 젓고 있는 나는 두려움인가 담대함인가. 전공분야에서 기를 죽이시는 이유는 망하게 하시려는 게 아니라 당신이 이루시겠다는 뜻이다. 지금 은정에 주님께서 동승하고 계시다.

LIVING LIFE 바로가기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출애굽기 13:5-6

출 13:5-6 여호와께서 너를 인도하여 가나안 사람과 헷 사람과 아모리 사람과 히위 사람과 여부스 사람의 땅 곧 네게 주시려고 네 조상들에게 맹세하신 바 젖과 꿀이 흐르는 땅에 이르게 하시거든 너는 이 달에 이 예식을 지켜 이레 동안 무교병을 먹고 일곱째 날에는 여호와께 절기를 지키라 출애굽은 아브라함에게 하신 약속이 430년 만에 성취된 사건이다.

출애굽기 12:40-41

출 12:40-41 이스라엘 자손이 애굽에 거주한 지 사백삼십 년이라 사백삼십 년이 끝나는 그 날에 여호와의 군대가 다 애굽 땅에서 나왔은즉 출애굽한 이스라엘은 ‘여호와의 군대’로 불리운다. 하나님은 이스라엘을 군대로 부르셨다. 출애굽 이후로 수많은 싸움이 기다리고 있음을 암시한다. 싸움의 상대는 내면의 불신앙으로부터 외부의 이방족속들까지 다양했다. 사백

출애굽기 12:35-36

출 12:35-36 이스라엘 자손이 모세의 말대로 하여 애굽 사람에게 은금 패물과 의복을 구하매 여호와께서 애굽 사람들에게 이스라엘 백성에게 은혜를 입히게 하사 그들이 구하는 대로 주게 하시므로 그들이 애굽 사람의 물품을 취하였더라 애굽사람들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