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요한복음 5:38


요 5:38 그 말씀이 너희 속에 거하지 아니하니 이는 그가 보내신 이를 믿지 아니함이라

유대인들에 대한 예수님의 자증이 계속되고 있다. 특히 본문은 생명이 아닌 종교의 본질을 지적하신다. 종교인의 속에는 말씀이 거하지 않는다. 그러면 무엇이 있을까. 바리새인들에게 볼 수 있는 것처럼 지식과 행위가 있다. 지식과 행위를 가지는 것도 쉬운 것이 아니다. 그러기에 그들은 당시 사회적 존경을 받았고 종교적 리더십을 인정받았다. 그들은 하나님과 사이가 좋은 것으로 여겨졌다. 예수님이 나타나시기 전까지 그랬다.

그들의 치명적 약점은 그들 안에 말씀이 거하지 않은 것이다. 그들은 말씀을 지키는 데 전력을 다한 사람들이다. 그럼에도 말씀이 그 속에 거하지 않을 수 있다는 것이다. 어떻게 그럴까. 하나님과의 인격적인 관계가 열리지 않은 것을 가리킨다. 한 집안에 살며 돈도 벌어다주고 살림도 잘하지만 사랑의 교제가 없는 부부와 같은 상태이다. 각자의 속에는 서로가 없다. 의무를 다하지만 사랑은 없다. 그러면서 잘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절묘한 착각의 관계이다.

내가 당시의 유대인이라면 어땠을까. 나는 하나님이 보내신 예수님을 알아보았을까. 혹시 지식과 행위에 안주하며 하나님과 사이가 좋다고 자신하지는 않았을까. 거의 그랬을 것이다. 지식과 행위조차도 자신 없는 수준이었을 것이다. 그 때 예수님을 대한 그 무리들 가운데 내가 있었다면 내가 들었을 말씀이 본문이다. ‘그 말씀이 네 속에 거하지 아니하니..’ 진땀나는 일이다. 지금 나는 괜찮은건가. 기독교지식과 교회 생활에 안주하며 그것으로 인격적 친밀함이나 사랑없음을 뭉개고 있는 건 아닌가.

참으로 말씀은 내 안에 거하는가. 내 속에는 주님이 계신가. 지식과 행위를 넘어서 친밀감과 사랑으로 함께 하시는가. 오늘 본문은 내 영성을 까뒤집게 한다.

*성령님, 지식에 넘치는 그리스도의 사랑을 온전히 알게 하시고 그 사랑에 빠지게 하시옵소서.

 

Recent Posts

See All

열왕기하 13:18-19ㅣ7월 20일

왕하 13:18-19 또 이르되 화살들을 집으소서 곧 집으매 엘리사가 또 이스라엘 왕에게 이르되 땅을 치소서 하는지라 이에 세 번 치고 그친지라 하나님의 사람이 노하여 이르되 왕이 대여섯 번을 칠 것이니이다 그리하였더면 왕이 아람을 진멸하기까지 쳤으리이다 그런즉 이제는 왕이 아람을 세 번만 치리이다 하니라 엘리사가 병들자 요아스가 문병한다. 이 때 엘리

열왕기하 12:18ㅣ7월 18일

왕하 12:18 유다의 왕 요아스가 그의 조상들 유다 왕 여호사밧과 여호람과 아하시야가 구별하여 드린 모든 성물과 자기가 구별하여 드린 성물과 여호와의 성전 곳간과 왕궁에 있는 금을 다 가져다가 아람 왕 하사엘에게 보냈더니 하사엘이 예루살렘에서 떠나갔더라 하사엘은 엘리야로부터 기름부음을 받아 아람왕이 된 사람이다. 이방인이었지만 여호와 하나님과 인연이 있는

열왕기하 12:7ㅣ7월 17일

왕하 12:7 요아스 왕이 대제사장 여호야다와 제사장들을 불러 이르되 너희가 어찌하여 성전의 파손한 데를 수리하지 아니하였느냐 이제부터는 너희가 아는 사람에게서 은을 받지 말고 그들이 성전의 파손한 데를 위하여 드리게 하라 당시 남유다의 전반적 풍조가 엿보인다. 성전이 파손되었음에도 제사장들이 수리하는 데에 적극적이지 않았던 것이다. 여호야다조차도 제사장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