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한복음 2:4-5


요 2:4-5 예수께서 이르시되 여자여 나와 무슨 상관이 있나이까 내 때가 아직 이르지 아니하였나이다. 그의 어머니가 하인들에게 이르되 너희에게 무슨 말씀을 하시든지 그대로 하라 하니라

예수께서 때가 안되었다 하셨음에도 마리아는 하인들에게 말씀을 받들 준비를 하라 이른다. 이미 문제는 맡긴 터, 어떻든 뭔가는 하실 거라는 믿음을 가진 것이다. 애매한 분위기를 보인 예수님은 결국 이적을 행하신다. 긍휼이 타이밍보다 중요함을 볼 수 있다. 이 때의 상황이 빈곤이 아닌 혼인피로연이었지만 그 상황에서의 절실한 필요의 문제를 해결해주신 것이다. 이 역시 긍휼의 발로로 볼 수 있다. 예수님은 긍휼이 필요한 상황에선 꼼짝못하시는 거 같다.

그러므로 일단 맡기는 게 상책이다. 마리아는 남의 집 문제인데도 예수님께 맡겼다. 그런 다음 무슨 감화를 주시던지 그대로 순종하면 된다. 주님은 긍휼이 필요한 상황에도 약해지시지만 순종의 각오 앞에서도 약해지시는 거 같다. 순종할 마음을 가지고 똘망한 눈을 드고 쳐다보는 상황에서 주님은 때의 섭리를 내려놓으셨다. 표현이 송구하지만 예수님은 긍휼과 순종으로 떼쓰면 되는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우리에게 뭔가가 필요한 때가 주님의 때일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마치 자녀에게 뭔가 필요한 때에 부모가 움직이는 이치와 같다. 맡긴 다음에는 무슨 말씀을 하시든지 그대로 하면 된다. 주님은 기록된 말씀인 성경과 성령의 감화를 통해 우리에게 뭔가를 지시하신다. 주님의 지시는 나의 예상이나 의표를 찌르실 수도 있다. 그런 격차를 인정하고 받아들일 준비를 해야 한다. 말씀하신 대로 따라 한 마리아와 하인들이 대단하게 보인다.

*마리아의 신뢰와 하인들의 순종을 본받게 하옵소서. 무슨 말씀을 하시는지 분별하게 하시고 말씀하신 그대로 순종하게 하시옵소서.

LIVING LIFE 바로가기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출애굽기 14:4

출 14:4 내가 바로의 마음을 완악하게 한즉 바로가 그들의 뒤를 따르리니 내가 그와 그의 온 군대로 말미암아 영광을 얻어 애굽 사람들이 나를 여호와인 줄 알게 하리라 하시매 무리가 그대로 행하니라 출애굽한 이스라엘이 이상하게도 바닷가에 장막을 치자 바로가 군대를 동원한다. 상식적으로는 이스라엘이 말도 안되는 자살행위를 한 것과 같다. 바로는 독 안에 든

출애굽기 13:5-6

출 13:5-6 여호와께서 너를 인도하여 가나안 사람과 헷 사람과 아모리 사람과 히위 사람과 여부스 사람의 땅 곧 네게 주시려고 네 조상들에게 맹세하신 바 젖과 꿀이 흐르는 땅에 이르게 하시거든 너는 이 달에 이 예식을 지켜 이레 동안 무교병을 먹고 일곱째 날에는 여호와께 절기를 지키라 출애굽은 아브라함에게 하신 약속이 430년 만에 성취된 사건이다.

출애굽기 12:40-41

출 12:40-41 이스라엘 자손이 애굽에 거주한 지 사백삼십 년이라 사백삼십 년이 끝나는 그 날에 여호와의 군대가 다 애굽 땅에서 나왔은즉 출애굽한 이스라엘은 ‘여호와의 군대’로 불리운다. 하나님은 이스라엘을 군대로 부르셨다. 출애굽 이후로 수많은 싸움이 기다리고 있음을 암시한다. 싸움의 상대는 내면의 불신앙으로부터 외부의 이방족속들까지 다양했다. 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