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한복음 1:14


요 1:14 말씀이 육신이 되어 우리 가운데 거하시매 우리가 그의 영광을 보니 아버지의 독생자의 영광이요 은혜와 진리가 충만하더라요 1:18 본래 하나님을 본 사람이 없으되 아버지 품 속에 있는 독생하신 하나님이 나타내셨느니라

본문은 하나님의 삼위일체적 구조를 분명히 표현한다. 말씀이 되셔서 만상의 이치와 섭리를 주관하시는 분이 육신이 되어 구원자로 오셨는데 그 분은 우리에게 하나님을 나타내시고 증거하신다. 하나님 아버지와 독생하신 하나님, 즉 성자 하나님이시다. 성부와 성자로도 표현하지만 일체이시며 두 분 사이에는 선후나 우열이나 등급이 없다. 그리고 이를 깨닫게 하시는 분은 성령님이시다. 삼위일체는 이성과 지성을 넘는 신비이다.

독생하신 하나님, 즉 예수께서 우리에게 오심은 은혜다. 구원하러 오셨기 때문이다. 그래서 예수 그 이름 자체가 은혜다. 믿는 마음으로 그 이름을 부름도 은혜다. 구원이 임했기 때문이다. 예수님의 오심이 없었다면 죄와 저주 가운데 고생하며 살다가 한 번 죽고는 심판을 받고 하나님과 영원히 분리되는 영벌에 떨어지고 말았을 것이다. 그런데 나를 구원하기 위해 오셨다. 죄로 망가지고 더러워진 나를 건지기 위해서다.

일억 짜리 수표는 더러워지고 밟혀져도 일억의 가치가 있어 버리지 않는다. 숫자로 따질 수 없지만 내가 하나님에게 그런 존재임에 틀림없다. 그러지 않고서야 누추한 나를 위해 독생하신 하나님이 구조대처럼 출동하실리 없기 때문이다. 내가 출생하기 전부터 자녀로 택정하셨고 나의 생애가 출현하기도 전에 영생을 예비하셨으며 내가 범죄하기도 전에 대속자를 예비하신 사랑과 은혜는 헤아릴 길 없는 은혜다. 하나님은 나를 버리지 않으셨다. 전능하신 창조자가 나를 사랑하신다. 마음이 뿌듯해진다.

*독생하신 하나님이 나타내신 은혜와 진리와 사랑에 감사의 마음을 올려 드립니다.

LIVING LIFE 바로가기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출애굽기 5:17-18

출 5:17-18 바로가 이르되 너희가 게으르다 게으르다 그러므로 너희가 이르기를 우리가 가서 여호와께 제사를 드리자 하는도다 이제 가서 일하라 짚은 너희에게 주지 않을지라도 벽돌은 너희가 수량대로 바칠지니라

출애굽기 5:8-9

출 5:8-9 또 그들이 전에 만든 벽돌 수효대로 그들에게 만들게 하고 감하지 말라 그들이 게으르므로 소리 질러 이르기를 우리가 가서 우리 하나님께 제사를 드리자 하나니 그 사람들의 노동을 무겁게 함으로 수고롭게 하여 그들로 거짓말을 듣지 않게 하라

출애굽기 4:24-26

출 4:24-26 모세가 길을 가다가 숙소에 있을 때에 여호와께서 그를 만나사 그를 죽이려 하신지라 십보라가 돌칼을 가져다가 그의 아들의 포피를 베어 그의 발에 갖다 대며 이르되 당신은 참으로 내게 피 남편이로다 하니 여호와께서 그를 놓아 주시니라 그 때에 십보라가 피 남편이라 함은 할례 때문이었더라 이 본문은 난해구절로 알려져 있지만 핵심은 간단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