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한복음 1:14


요 1:14 말씀이 육신이 되어 우리 가운데 거하시매 우리가 그의 영광을 보니 아버지의 독생자의 영광이요 은혜와 진리가 충만하더라요 1:18 본래 하나님을 본 사람이 없으되 아버지 품 속에 있는 독생하신 하나님이 나타내셨느니라

본문은 하나님의 삼위일체적 구조를 분명히 표현한다. 말씀이 되셔서 만상의 이치와 섭리를 주관하시는 분이 육신이 되어 구원자로 오셨는데 그 분은 우리에게 하나님을 나타내시고 증거하신다. 하나님 아버지와 독생하신 하나님, 즉 성자 하나님이시다. 성부와 성자로도 표현하지만 일체이시며 두 분 사이에는 선후나 우열이나 등급이 없다. 그리고 이를 깨닫게 하시는 분은 성령님이시다. 삼위일체는 이성과 지성을 넘는 신비이다.

독생하신 하나님, 즉 예수께서 우리에게 오심은 은혜다. 구원하러 오셨기 때문이다. 그래서 예수 그 이름 자체가 은혜다. 믿는 마음으로 그 이름을 부름도 은혜다. 구원이 임했기 때문이다. 예수님의 오심이 없었다면 죄와 저주 가운데 고생하며 살다가 한 번 죽고는 심판을 받고 하나님과 영원히 분리되는 영벌에 떨어지고 말았을 것이다. 그런데 나를 구원하기 위해 오셨다. 죄로 망가지고 더러워진 나를 건지기 위해서다.

일억 짜리 수표는 더러워지고 밟혀져도 일억의 가치가 있어 버리지 않는다. 숫자로 따질 수 없지만 내가 하나님에게 그런 존재임에 틀림없다. 그러지 않고서야 누추한 나를 위해 독생하신 하나님이 구조대처럼 출동하실리 없기 때문이다. 내가 출생하기 전부터 자녀로 택정하셨고 나의 생애가 출현하기도 전에 영생을 예비하셨으며 내가 범죄하기도 전에 대속자를 예비하신 사랑과 은혜는 헤아릴 길 없는 은혜다. 하나님은 나를 버리지 않으셨다. 전능하신 창조자가 나를 사랑하신다. 마음이 뿌듯해진다.

*독생하신 하나님이 나타내신 은혜와 진리와 사랑에 감사의 마음을 올려 드립니다.

LIVING LIFE 바로가기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욥기 11:7, 9

욥 11:7 네가 하나님의 오묘함을 어찌 능히 측량하며 전능자를 어찌 능히 완전히 알겠느냐 욥 11:9 그의 크심은 땅보다 길고 바다보다 넓으니라 소발의 말은 그른 데가 없다. 그러나 그의 말은 사실상 자신에 대한 말이다. 소발이야말로 하나님의 오묘함에 무지하다. 물론 그 시대에 주어진 계시적 한계이기도 하다. 그는 아직 영적 전쟁을 모르고 욥을 향한 하

욥기 10:17

욥 10:17 주께서 자주자주 증거하는 자를 바꾸어 나를 치시며 나를 향하여 진노를 더하시니 군대가 번갈아서 치는 것 같으니이다 신앙 여정에서 이런 마음이 들 때가 있다. 사람들이 돌아가며 괴롭히고, 모든 상황들이 군대가 작전을 펼치듯 공격해오는 것 같은 상황들이다. 실제로는 사탄이 온 힘을 다해 내적, 외적 공격을 구사하며 욥을 하나님에게서 떠나게 하려는

욥기 10:8

욥 10:8 주의 손으로 나를 빚으셨으며 만드셨는데 이제 나를 멸하시나이다 6백만 명의 유대인들이 나치 수용소에서 단지 유대인이라는 이유만으로 처참하게 죽임당했을 때, 반응이 여러가지였다. 우선 두드러진 것이 ‘신 죽음의 신학’이었다. 신은 죽었다는 것이다. 신이 살아있다면 어떻게 이런 일이 일어날 수 있는가 하는 의문에서 시작한 생각이다. 사실상 신을 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