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에베소서 5:4


엡 5:4 누추함과 어리석은 말이나 희롱의 말이 마땅치 아니하니 오히려 감사하는 말을 하라

말은 말하는 사람의 마음에서 나온다. 잠깐 위장을 할 수 있지만 길게 덮을 수는 없다. 말로써 그 사람의 정신세계가 어떤지를 짐작할 수 있는 이유다. 마음이 어두우면 어두운 말을 하고 마음이 밝으면 밝은 내용의 말을 한다. 따라서 하나님을 마음에 모신 사람과 그렇지 않은 사람의 말에는 내용의 차이가 분명하다. 하나님을 모신 사람은 심플하고 명료하며 깔끔하다. 복선이나 가식이 없다. 폐부를 헤아리시는 하나님의 인격이 의식되어서이다.

예수님은 이 세상에서 하나님을 모시고 산다는 것이 어떤 것인지를 보여주셨다. 그 중 예수님의 말씀은 좋은 샘플이다. 성경 역본 중에 레드레터에디션(Red Letter Edition)이 있다. 예수께서 직접 말씀하신 부분을 붉은 색으로 인쇄한 성경이다. 역시 심플하고 명료하고 깔끔하며 단호하다. 거기에 배여있는 따스한 감성이랴. 당시 사람들은 진리 자체이신 분에게서 우러나오는 영적 아우라를 느끼지 않을 수 없었을 것이다.

나의 말의 컬러는 어떨까. 늘 청옥처럼 맑았으면 좋겠다는게 소망이다. 그것도 애쓰지 않고도 자연스럽게 우러나오는 ‘맑음’이다. 감사의 분위기는 충분할까. 주님과의 사이에서는 감사보다는 하소연 분위기가 지배적이었음을 부인할 수 없다. 없는 것을 의식하는 것이 발전의 동기가 될 수 있지만 감사가 없다면 믿음으로 산다고 말할 수는 없다. 바울은 감사의 말을 하라 강권한다. 감사하는 마음으로 사는 것도 중요하지만 감사의 말도 해야 함을 새삼 깨달았다. 그것도 힘있게, 뭔가 믿는 구석이 있는 거 같은, 실제로도 그러니까, 그런 분위기로 감사의 말을 해야하는 것이다.

*사랑의 주님, 이것저것 구하는 건 많아도 감사의 말은 적었습니다. 감사의 말을 많이 하겠습니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열왕기상 5:3-4ㅣ4월 13일

왕상 5:3-4 당신도 알거니와 내 아버지 다윗이 사방의 전쟁으로 말미암아 그의 하나님 여호와의 이름을 위하여 성전을 건축하지 못하고 여호와께서 그의 원수들을 그의 발바닥 밑에 두시기를 기다렸나이다 이제 내 하나님 여호와께서 내게 사방의 태평을 주시매 원수도 없고 재앙도 없도다 다윗은 전장에서 피를 많이 본 까닭으로 성전건축을 할 수 없었다. 대신 성전을

열왕기상 4:29-30ㅣ4월 12일

왕상 4:29-30 하나님이 솔로몬에게 지혜와 총명을 심히 많이 주시고 또 넓은 마음을 주시되 바닷가의 모래 같이 하시니 솔로몬의 지혜가 동쪽 모든 사람의 지혜와 애굽의 모든 지혜보다 뛰어난지라 애굽의 지혜는 탁월했다. 오늘날로 치면 수퍼파워인 미국에 비할 수 있다. 애굽의 지혜보다 뛰어났다는 것은 최고의 찬사다. 지혜는 삶을 윤택하게 하고 형통하게 하지만

열왕기상 4:4-6ㅣ4월 11일

왕상 4:4-6 여호야다의 아들 브나야는 군사령관이요 사독과 아비아달은 제사장이요 나단의 아들 아사리아는 지방 관장의 두령이요 나단의 아들 사붓은 제사장이니 왕의 벗이요 아히살은 궁내대신이요 압다의 아들 아도니람은 노동 감독관이더라 솔로몬의 인사 배치에 관한 내용이 소개된다. 공동체의 안정과 성장은 은사배치와 팀웤이 핵심이다. 은사는 사역을 즐거이 행하게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