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베소서 5:4


엡 5:4 누추함과 어리석은 말이나 희롱의 말이 마땅치 아니하니 오히려 감사하는 말을 하라

말은 말하는 사람의 마음에서 나온다. 잠깐 위장을 할 수 있지만 길게 덮을 수는 없다. 말로써 그 사람의 정신세계가 어떤지를 짐작할 수 있는 이유다. 마음이 어두우면 어두운 말을 하고 마음이 밝으면 밝은 내용의 말을 한다. 따라서 하나님을 마음에 모신 사람과 그렇지 않은 사람의 말에는 내용의 차이가 분명하다. 하나님을 모신 사람은 심플하고 명료하며 깔끔하다. 복선이나 가식이 없다. 폐부를 헤아리시는 하나님의 인격이 의식되어서이다.

예수님은 이 세상에서 하나님을 모시고 산다는 것이 어떤 것인지를 보여주셨다. 그 중 예수님의 말씀은 좋은 샘플이다. 성경 역본 중에 레드레터에디션(Red Letter Edition)이 있다. 예수께서 직접 말씀하신 부분을 붉은 색으로 인쇄한 성경이다. 역시 심플하고 명료하고 깔끔하며 단호하다. 거기에 배여있는 따스한 감성이랴. 당시 사람들은 진리 자체이신 분에게서 우러나오는 영적 아우라를 느끼지 않을 수 없었을 것이다.

나의 말의 컬러는 어떨까. 늘 청옥처럼 맑았으면 좋겠다는게 소망이다. 그것도 애쓰지 않고도 자연스럽게 우러나오는 ‘맑음’이다. 감사의 분위기는 충분할까. 주님과의 사이에서는 감사보다는 하소연 분위기가 지배적이었음을 부인할 수 없다. 없는 것을 의식하는 것이 발전의 동기가 될 수 있지만 감사가 없다면 믿음으로 산다고 말할 수는 없다. 바울은 감사의 말을 하라 강권한다. 감사하는 마음으로 사는 것도 중요하지만 감사의 말도 해야 함을 새삼 깨달았다. 그것도 힘있게, 뭔가 믿는 구석이 있는 거 같은, 실제로도 그러니까, 그런 분위기로 감사의 말을 해야하는 것이다.

*사랑의 주님, 이것저것 구하는 건 많아도 감사의 말은 적었습니다. 감사의 말을 많이 하겠습니다~

 

LIVING LIFE 바로가기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시 40:11-12 여호와여 주의 긍휼을 내게서 거두지 마시고 주의 인자와 진리로 나를 항상 보호하소서 수많은 재앙이 나를 둘러싸고 나의 죄악이 나를 덮치므로 우러러볼 수도 없으며 죄가 나의 머리털보다 많으므로 내가 낙심하였음이니이다 죄가 머리털보다 많다는 본문의 고백은 남의 이야기가 아니다. 생각이 여기에 미치면 낙심이 무거운 납덩이처럼 마음을 누르기

시 40:1-2 내가 여호와를 기다리고 기다렸더니 귀를 기울이사 나의 부르짖음을 들으셨도다 나를 기가 막힐 웅덩이와 수렁에서 끌어올리시고 내 발을 반석 위에 두사 내 걸음을 견고하게 하셨도다 돌파의 과정에는 기다림과 부르짖음이 있다. 요셉과 같은 신실함도 포함된다. 이런 사람에게는 수렁에서 반석으로 옮겨지는 은혜가 주어진다. 아브라함은 이 과정에서 ‘바라

시 37:34 여호와를 바라고 그의 도를 지키라 그리하면 네가 땅을 차지하게 하실 것이라 악인이 끊어질 때에 네가 똑똑히 보리로다 하나님의 도는 하나님에게 피하는 자의 방패가 된다(시 18:30). 그 도를 지킴이 하나님의 날개 아래에 들어가게 하기 때문이다. 하나님의 도를 지킨다는 것은 하나님의 법을 따라 행하는 것을 말한다. 하나님이 사랑이시기에 사랑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