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베소서 3:3-4


엡 3:3-4 곧 계시로 내게 비밀을 알게 하신 것은 내가 먼저 간단히 기록함과 같으니 그것을 읽으면 내가 그리스도의 비밀을 깨달은 것을 너희가 알 수 있으리라

바울은 거듭 비밀이라는 단어를 쓴다. 그리스도로 말미암은 구원의 복음을 말함인데, 십자가가 세워지기까지 오랜 세월 동안 감취어져 온 까닭에 붙여진 표현이다. 사실 십자가가 세워졌어도 하나님께서 성령을 통해 깨닫게하지 않으시면 알 수 없는 구원의 길이기에 여전히 많은 사람들에겐 비밀처럼 존재하기 때문이기도 하다. 하나님께서 성령을 통해 알게 하시는 은혜를 계시라 한다. 계시를 받는 영혼은 복되다. 구원이 임했기 때문이다. 영벌과 저주로부터의 구원이며, 허무와 무의미로부터의 구원이다.

성육신, 즉 신이 인간이 됨부터가 비밀의 속성을 지닌다. 그래서 계시적 은혜를 받지 못한 사람은 예수님을 구원자로 이해하지 못한다. 위대한 선생이나 선각자정도로 이해한다. 따라서 인생을 걸거나 자기 존재를 걸지않는다. 보고 배우려고는 할 수 있으나 주권자로 생각하지 않는다. 그러나 바울처럼 성령을 통해 계시가 임하면 가치관과 세계관이 달라진다. 기꺼이 목숨을 거는 변화가 일어난다. 그래서 복음은 비밀이면서도 신비이다. 이성이나 지성의 수준을 넘는 열매를 가져오기 때문이다.

계시라는 단어는 ‘알아볼 수 있도록 열어젖힌다’는 뜻을 지닌다. 하나님 쪽에서 열어젖혀 주시지 않으면 깨달을 수 없다는 뜻이기도 하다. 커튼이 열리듯 열리지 않으면 알 수도 볼 수도 없는 진리의 영역이기에 비밀이라 한 것이다. 구원받았다는 것은 하나님과의 사이에서 이 비밀을 아는 사이요 나누는 사이가 되었음을 의미한다. 이 복이 얼마나 대단한 것인지에 대해서는 죽음 건너편에 가서야 실감할 것이다. 그러나 지금 여기에서 이미 성령의 은혜로 내 마음엔 천국이 임한다.

이 비밀은 단지 정보로만 존재하지 않는다. 영혼의 빛이며 위안이자 삶을 든든케 하는 능력으로 이미 작용한다. 복음이 지식에서 끝나게 해선 안된다. 진정으로 복음에 잡혀 있으면 복음은 삶의 동력으로 작용한다. 나는 오늘 그 동력을 점검한다.

*사랑의 주님 구원의 비밀을 알게하시고 그 복음이 삶의 동력이 되게 하심을 감사드립니다.

 

LIVING LIFE 바로가기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창 9:14-15 내가 구름으로 땅을 덮을 때에 무지개가 구름 속에 나타나면 내가 나와 너희와 및 육체를 가진 모든 생물 사이의 내 언약을 기억하리니 다시는 물이 모든 육체를 멸하는 홍수가 되지 아니할지라 불은 타고 나면 재라도 남지만 물이 지나간 자리에는 남아 있는 게 없다는 말이 있다. 자연세계가 사람으로 인해 끔찍한 연대책임을 지는 것이 부담이 되셨

창 8:20 노아가 여호와께 제단을 쌓고 모든 정결한 짐승과 모든 정결한 새 중에서 제물을 취하여 번제로 제단에 드렸더니 방주에서 나온 노아는 곧바로 희생제물을 취하여 번제를 드린다. 제물의 죽음은 대속을 의미한다. 그리스도의 십자가 이전, 하나님의 은총을 입은 사람은 희생의 제사를 통해 하나님께 용납되었다. 그 시초는 타락한 아담의 몸을 가리우기 위해 가

창 8:1 하나님이 노아와 그와 함께 방주에 있는 모든 들짐승과 가축을 기억하사 하나님이 바람을 땅 위에 불게 하시매 물이 줄어들었고 어마어마한 심판이 집행되는 중에도 하나님의 일정은 적시에 진행되었다. 방주에 저장된 양식의 재고를 헤아리시며 상황을 통제하셨다. 생존에 지장이 없게끔 간수하신 것이다. 이처럼 하나님은 택하신 대상을 잊지 않으시며 필요한 일을